By Onyu Choi

 -

February 22, 2019

지난 일년간 약 36,000명의 시민이 퀘벡 내 다른 지역에서 몬트리올로 전입하였다. 그러나 같은 해에 59,633명의 시민이 몬트리올을 떠나 퀘벡 내 다른 시로 전출하였다. 결과적으로 한 해동안  몬트리올의 순유출은 몬트리올 인구의 약 1.24%인 24,000명에 이른다. 지난 2009-2010년 이후로 퀘벡주 내 가장 큰 도시간 이동을 기록했다.

몬트리올을 떠난 인구들 중 다수가 로렌시아 몽트랑블랑 지역에 정착했다. 특히 지난 일년간 로렌시아의 순유입은 약 인구의 1%인 6,294명에 달했다. 이어서 몬트리올의 남쪽에 위치한 몬트레이 지역의 순유입은 8,918명으로 지역 인구의 0.58%이다. 라노디에르 지역의 순유입은 약 3,300명, 즉 인구의 0.67%이다.이렇게 몬트리올을 떠나 다른 지역으로 이동했다. 하지만 퀘벡 통계청 자료에 의하면 계속되는 교외화 현상에도 불구하고 몬트리올의 인구는 유학생들과 외국인 근로자들을 포함한 해외 이주민들의 유입과 출산으로 인한 자연증가로 계속해서 늘어나는 추세라고 전했다.

몬트리올의 Benoit Dorai 시의원은 감소하는 인구에 대응하여 몬트리올의 주택 조건과 도시의 유동성에 초점을 맞춰 삶의 질을 개선해 나갈 것이라 전했다. 이어서 이러한 변화를 직접 느끼기까지는 시간이 다소 걸릴 수 있겠지만 시민들의 관점에서 더욱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Lionel Perez 시의원은 몬트리올에서 거주하는 것이 사치가 되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자칫 잘못하면 중산층이 빈약해 지는 불평등한 사회를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출처: https://www.cbc.ca/news/canada/montreal/montrealers-moving-out-1.5027575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039 캐나다 캐나다 물가, 15개월 만에 최저치 Hancatimes 19.03.15.
4038 캐나다 트뤼도 총리 우주정거장 설치에 1조 5000억원 투자 Hancatimes 19.03.15.
4037 캐나다 오래된 가구, 버리지 마세요 (Ikea Sell-Back Program) Hancatimes 19.03.15.
4036 캐나다 동전을 모으며 몬트리올을 걸어다니는 한국인 Young.S.New씨가 전하는 메시지 Hancatimes 19.03.15.
» 캐나다 몬트리올, 커져가는 전출인구 Hancatimes 19.03.15.
4034 캐나다 트럼프가 국경에 벽을 쌓고 싶은 이유 – 경제적 측면 Hancatimes 19.03.15.
4033 캐나다 트럼프의 국가비상사태 선포 Hancatimes 19.03.15.
4032 캐나다 아이티 반정부 시위에 고립된 퀘벡시민 Hancatimes 19.03.15.
4031 캐나다 2019년 3월의 몬트리올 즐기기 Hancatimes 19.03.15.
4030 캐나다 2019년 2월의 몬트리올 즐기기 Hancatimes 19.03.15.
4029 캐나다 2019년 1월의 몬트리올 즐기기 Hancatimes 19.03.15.
4028 캐나다 12월의 몬트리올 즐기기 Hancatimes 19.03.15.
4027 캐나다 10월의 몬트리올 즐기기 Hancatimes 19.03.15.
4026 캐나다 9월의 몬트리올 즐기기 Hancatimes 19.03.15.
4025 캐나다 8월의 몬트리올 즐기기 Hancatimes 19.03.15.
4024 캐나다 7월의 몬트리올 즐기기 Hancatimes 19.03.15.
4023 캐나다 6월의 몬트리올 즐기기 Hancatimes 19.03.15.
4022 캐나다 5월의 몬트리올 즐기기 Hancatimes 19.03.15.
4021 캐나다 4월의 몬트리올 즐기기 Hancatimes 19.03.15.
4020 캐나다 2018년 3월의 몬트리올 즐기기 Hancatimes 19.0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