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담배도 함께 하는 경우 많아

미국 합법화 주 이용자 빈도 높아

 

마리화나를 안 한 사람은 있어도 한번 하면 일주일에 한번 이상은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전문기업인 입소스가 발표한 캐나다와 미국 마리화나 사용자의 행태조사자료에 따르면, 작년에 마리화나를 사용한 사람 대부분은 일주일에 1회 이상 하는 것으로 나왔다.

 

마리화나가 합법화 된 캐나다와 미국의 캘리포니아, 네바다, 콜로라도, 오레곤, 워싱톤, 그리고 메사추세츠 주의 마리화나를 사용하는 21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일주일에 1회 이상 한다는 비율이 61%로 나왔다. 캐나다는 59%로 미국의 63% 비해서는 낮았다.

 

이들 중 지난 12개월 동안 술을 마신 경우가 84%로 마리화나와 술을 함께 소비하는 것으로 나왔다. 담대도 52%였으며, 환각성분이 빠진 마리화나 추축물인 CBD (non-THC) 사용은 41%, 담배는 52%로 나왔다.

 

매일 마리화나를 사용하는 비율에서 캐나다는 27%로 미국의 37%에 비해 10% 포인트 낮았다.

 

마리화나 사용과 음악이 서로 연관되어 있다는 결과도 나왔다. 평균적으로 마리화나 환각 상태에서 음악을 들었다는 비율이 두 명 중 한 명 꼴로 나왔다. 또 어떤 음악을 듣느냐에 대해 중복응답에서 클래식 락이 50%, 힙합이나 랩이 39%, 팝뮤직이 36%, 얼터너티브 락이나 R&B/소울이 각각 32% 등이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2일부터 15일까지 21세 이상 캐나다인 1500명, 미국인 12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표준오차는 +/-3.7% 포인트이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01 미국 전자 담배 사용자 사망 첫 보고, 폐질환자 크게 늘어 코리아위클리.. 19.09.01.
4600 미국 "푸드 스탬프 수혜 자격 강화하면 아이들 굶는다" 코리아위클리.. 19.09.01.
4599 미국 연방정부 내년 재정적자 1조 달러 넘을 듯 코리아위클리.. 19.09.01.
4598 미국 미국 태생 시민권자와 귀화 시민권자 경제 격차 줄었다 코리아위클리.. 19.09.01.
4597 미국 "미국 경기 후퇴 조짐 보인다"... 장단기 금리 차이 역전 코리아위클리.. 19.09.01.
» 캐나다 대부분 마리화나 이용자 일주일 한번 이상 밴쿠버중앙일.. 19.08.30.
4595 캐나다 써리RCMP, 대형몰 협박범 입건 밴쿠버중앙일.. 19.08.30.
4594 캐나다 BC주 의무교육 과정에 대한 다양한 통계 밴쿠버중앙일.. 19.08.30.
4593 캐나다 한-캐 사용후 핵연료 관리 협약 갱신 밴쿠버중앙일.. 19.08.28.
4592 캐나다 전 세계 한인정치인 한 자리에 모였다 밴쿠버중앙일.. 19.08.28.
4591 캐나다 캐나다인민당 "대규모 이민 반대" 밴쿠버중앙일.. 19.08.28.
4590 캐나다 캘거리 시, 플라스틱 쓰레기 결국 매립하기로 CN드림 19.08.27.
4589 캐나다 한국도자기, 포트무디의 예술혼 활기를 넣다 밴쿠버중앙일.. 19.08.27.
4588 캐나다 쇠고기 생산업자, “비욘드 미트 영양가 의문” CN드림 19.08.27.
4587 캐나다 에드먼튼에 첫 졸리비 레스토랑 오픈 CN드림 19.08.27.
4586 캐나다 남성 베이비시터, “나이와 성별 질문, 인권 침해” CN드림 19.08.27.
4585 캐나다 캐나다에서 미국 여행, 사전 입국심사 전면 실시 CN드림 19.08.27.
4584 캐나다 연방 EE 초청자 통과점수 457로 확 낮아져 밴쿠버중앙일.. 19.08.27.
4583 캐나다 BC하이드로, 전기료 1% 인하 추진 밴쿠버중앙일.. 19.08.27.
4582 미국 올 상반기 플로리다 방문객 6890만명 '사상 최고' 코리아위클리.. 19.08.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