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7년 이래 가장 낮은 수치… 주택가격 크게 올라
 

house.jpg
▲ 미국인들의 경제적 부담이 이사를 억제하고 있다. 사진은 올랜도 윈터가든내 한 주택단지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미국인들의 이동률이 예전보다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는 최근 미 인구조사국이 발표한 통계를 바탕으로 미국인들이 국내에서 다른 주나 도시로 이동하는 비율이 기록적으로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뉴욕 타임스>의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올해 3월까지 기간에 이동한 사람의 비율이 9.8%로 나왔다. 이는 지난 1947년 인구조사국이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이래 가장 낮은 수치라고 한다. 워싱턴 민간 연구기관 브루킹스연구소는 미국인들의 이동률이 10% 아래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지적했다.

이렇게 이동률이 하락한 이유는 주택 가격과 임대료는 크게 오른 반면, 임금 인상은 이에 미치지 못하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또 흔히 밀레니얼로 불리는 20~30대 젊은이들이 경제적인 문제로 결혼을 미루는 것도 이유 가운데 하나로 지적됐다. 사실 미국은 선진국들 가운데 가장 이동성이 높은 나라 중 하나였는데, 1950년대에는 이동률이 현재 수준의 두 배인 20%에 달했다. 매년 5명 중 1명이 움직인 것이다.

일하던 공장이 문을 닫으면 다른 도시에 가서 쉽게 잠잘 곳이나 일자리를 찾을 수 있었는데, 요즘에는 대도시 집값이 너무 비싸서 엄두를 못 낸다는 것이다. 이런 이동률 하락은 어느 날 갑자기 일어난 일이 아니고 여러 해 동안 서서히 진행돼온 현상이다.

젊은이들의 이동률이 높기는 하지만 연령에 상관없이 전반적으로 떨어지고 있다. 지난 2005년에서 2006년 기간에는 20세에서 24살 젊은이들 가운데 29%가 이동했는데, 지금은 20%에 그쳤다.

또 과거에는 나이 든 미국인들이 따뜻한 플로리다나 애리조나의 은퇴촌으로 이사하는 경우가 많았으나 요즘에는 경제적 부담 때문에 원래 살던 집에 남는 사람이 늘고 있다. 60대 노인들 가운데 지난해 이사한 사람의 비율은 4%에 불과했다.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의 경제학자는 이동률 하락은 전반적인 사회 현상이라고 지적하면서 “나이뿐 아니라, 경제력, 교육환경과 상관없이 모든 계층에서 이동률이 내려가는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775 미국 시카고, 올해 '이민 친화적 도시' 1위 올라 코리아위클리.. 19.12.02.
4774 미국 속도 붙은 탄핵 정국… 의회, 트럼프 ‘탄핵문서’ 작성 돌입 코리아위클리.. 19.12.02.
4773 미국 블룸버그 전 뉴욕 시장, 민주당 대선 경선에 합류 코리아위클리.. 19.12.02.
4772 미국 미국 대학 졸업자, 초봉 수입 ‘천차만별’ 코리아위클리.. 19.12.02.
» 미국 안 움직이는 미국인들, 이사율 겨우 9.8% 코리아위클리.. 19.12.02.
4770 미국 월마트, 올랜도에서 자동화된 '로봇 직원' 선보여 코리아위클리.. 19.12.02.
4769 미국 플로리다, 오바마케어 가입자 전국 최다 코리아위클리.. 19.12.02.
4768 미국 '레프트오버 터키', 추수감사절 터키보다 더 맛있다 코리아위클리.. 19.12.02.
4767 미국 성품이 좋은 학생이 진정으로 사랑받는다 코리아위클리.. 19.11.27.
4766 미국 다카(DAKCA) 심리 시작... 66만 불체 청소년 운명은? 코리아위클리.. 19.11.27.
4765 미국 펠로시 "트럼프 대통령은 탄핵 청문회서 직접 증언하라" 코리아위클리.. 19.11.27.
4764 미국 전자담배 관련 폐 질환자 2100명 넘어… 사망자 최소 42명 코리아위클리.. 19.11.27.
4763 미국 동성애자 민주당 후보 부티지지, 아이오와서 깜짝 1위 코리아위클리.. 19.11.27.
4762 미국 미국 시민권 신청 비용 80% 이상 증가 코리아위클리.. 19.11.27.
4761 미국 화물 운송 기업 UPS, 드론 이용한 택배 성공 코리아위클리.. 19.11.27.
4760 미국 플로리다는 성형에 가장 집착하는 주 코리아위클리.. 19.11.27.
4759 캐나다 CBE, 교사 300명에게 계약 종료 통지 file CN드림 19.11.26.
4758 캐나다 캘거리, 바퀴벌레 창궐 비상사태 _ 식당, 아파트, 일반 주택 등 가리지 않고 확산 file CN드림 19.11.26.
4757 캐나다 NDP, “UCP, 부정부패 의혹 커져 간다” file CN드림 19.11.26.
4756 캐나다 앨버타 일자리, 풀타임 늘고 파트타임 줄고..캘거리, 에드먼튼 실업률은 국내 평균 웃돌아 file CN드림 19.1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