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990568643_Buja6rCe_194fbe7b7bb8f97c

 

 

누계 확진자도 1만 2000명을 넘겨

21일 사망자 2명 추가 돼 총 256명

 

BC주의 코로나19 상황이 얼마나 더 나빠질 지 끝 모르게 신규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다.

 

21일 BC주보건책임자 닥터 보니 헨리와 보건부 스테판 브라운 차관이 업데이트한 코로나19(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COVID-19) 내용에 따르면, 일일 확진자가 203명이 나왔다.

 

BC주 사상 200명 대의 일일 확진자가 나온 것은 코로나19 사상 처음이다. BC주의 누계 확진자 수도 1만 2000명을 넘기며 총 1만 2057명이 됐다.

 

이날 사망자도 2명이 나와 총 사망자 수는 256명이 됐다.

 

보건당국은  최근 전염 경로는 주로 결혼식, 장례식, 또는 기타 기념식으로 많은 가족과 친지, 친구가 모이는 경우라며 특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캐나다 전체로 확진자 누계는 20만 6360명이 됐다. 사망자 수도 9829명으로 집계 됐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879 캐나다 BC 최초 공립한인요양원에 3차 운영기금 5만 달러 전달 세언협 20.10.23.
» 캐나다 BC 사상 최초로 일일 확진자 200명 돌파 밴쿠버중앙일.. 20.10.23.
5877 캐나다 헨리 박사, “코로나19 백신 이르면 내년 1월 BC주 보급 가능” 밴쿠버중앙일.. 20.10.23.
5876 캐나다 달러라마 손 소독제 리콜 조치 밴쿠버중앙일.. 20.10.23.
5875 캐나다 트뤼도 수상 스캔들 진상조사 요구에 자유당 ‘조기총선‘ 엄포 밴쿠버중앙일.. 20.10.22.
5874 캐나다 일론 머스크 추진 위성인터넷 캐나다 통신허가 획득 밴쿠버중앙일.. 20.10.22.
5873 캐나다 노스밴 야외 음주 일 년 내내 허용 밴쿠버중앙일.. 20.10.22.
5872 캐나다 재외공관에서 유전자 채취로 미국 입양 여성, 44년만에 가족 상봉 밴쿠버중앙일.. 20.10.21.
5871 캐나다 터널 뚫어 상점 턴 절도 2인조 체포 밴쿠버중앙일.. 20.10.21.
5870 캐나다 주립공원 등산로 데이 패스제 폐지 밴쿠버중앙일.. 20.10.21.
5869 캐나다 몬트리올 교통국 (STM), 올바른 마스크 착용을 위한 캠페인 시작 file Hancatimes 20.10.20.
5868 캐나다 Quebec 주, 아이들을 위한 할로윈 허용 file Hancatimes 20.10.20.
5867 캐나다 Quebec 정부에게 COVID-19의 투명성을 요구하는 청원 시작 Hancatimes 20.10.20.
5866 캐나다 Quebec, COVID-19관련 사망자 6,000명 돌파 Hancatimes 20.10.20.
5865 캐나다 퀘벡 주의 COVID-19, 1차 확산과 2차 확산의 차이점 Hancatimes 20.10.20.
5864 캐나다 외교부 국민외교타운 출범식 개최 밴쿠버중앙일.. 20.10.20.
5863 캐나다 헨리 박사, “독감 백신 부족하지 않다” 밴쿠버중앙일.. 20.10.20.
5862 캐나다 써리 클로버데일 초등학생 유괴 시도 밴쿠버중앙일.. 20.10.20.
5861 미국 플로리다 6개월 반 코로나 상황, 7월 ‘정점’ 찍고 3개월째 내리막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9.
5860 미국 플로리다 '최저임금 15달러' 법안, 60% 찬성 얻을까 코리아위클리.. 20.1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