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RG4ZQYwN_138e0795fa6072aa

5월 24, 26, 27일 4회 나누어 개최

6월부터 한글학교, 차세대 단체 등

 

재외동포재단(이사장 김성곤)은 동포사회 주요 현안 협의 및 애로사항 청취를 위한 비대면 화상간담회‘찾동(찾아가는 동포재단)’행사를 미국지역 한인회장들과 24(월), 26(수), 27(목) 각각 개최했다. 

 

미국지역‘찾동’행사는 한인회 수를 고려하여 동부지역 2회, 중부, 서부로 나누어 네 번에 걸쳐 개최하였으며, 총 66명의 한인회장이 참석하였다.

 

한인회장들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한인회 활동 등 정보를 나누고, 아시아 혐오범죄 대응, 코로나 백신 접종자에 대한 자가격리 완화, 2-3세 차세대 참여를 위한 노력 확대, 선천적 복수국적법 개정, 미주 총연 분규 및 통합에 대한 의견 등 다양한 주제를 논의하였다.

 

샤론황 필라델피아한인회장은 “지역한인회장들과 소통의 자리를 만들어 준 재단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이런 자리가 자주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동포재단은 지난 3월 아중동 지역을 시작으로 각 대륙별 한인회장들과 12차의‘찾동’간담회를 개최하였으며, 6월부터는 한글학교, 차세대 단체, 경제단체들과도 ‘찾동’간담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792 캐나다 2021 재외동포 국내 대학수학준비과정 수학생 모집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1.
6791 캐나다 넬리 신 하원의원, 트뤼도 총리에 사과 요구 file 밴쿠버중앙일.. 21.05.29.
» 캐나다 재외동포재단, 미국 동포사회와 ‘찾동’ 화상간담회 시행 file 밴쿠버중앙일.. 21.05.29.
6789 캐나다 한인타운 인근 버나비서 노인 대상 묻지마 폭행 file 밴쿠버중앙일.. 21.05.28.
6788 캐나다 내년 대선 투표 전초전 '모의 재외선거' 시작 file 밴쿠버중앙일.. 21.05.28.
6787 캐나다 코로나 대유행 트랜스링크 이용자 절반 이하로 줄어 file 밴쿠버중앙일.. 21.05.28.
6786 캐나다 2021 서부캐나다 온라인 한국어 말하기 대회 시상식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1.05.27.
6785 캐나다 캐나다 입국자 코로나 검사•자가격리 6월 21일까지 연장 file 밴쿠버중앙일.. 21.05.27.
6784 캐나다 코로나19 대유행 이전 복귀...얼마나 긴장될까? file 밴쿠버중앙일.. 21.05.27.
6783 캐나다 일주일간 새 확진자 절반 이상 변이바이러스 감염 file 밴쿠버중앙일.. 21.05.26.
6782 캐나다 주말 3일간 일일 확진자 크게 감소 file 밴쿠버중앙일.. 21.05.26.
6781 캐나다 한인타운 인근 총격살인 사건 file 밴쿠버중앙일.. 21.05.26.
6780 미국 올랜도 디즈니월드 '입장객 35%' 제한 규정 없앤다! 코리아위클리.. 21.05.24.
6779 미국 올랜도 4월 주택 재고 최저치... 한달새 3.5% 가격 상승 코리아위클리.. 21.05.24.
6778 미국 유명 햄버거 체인 '화이트 캐슬', 올랜도에 미국 최대 매점 오픈 코리아위클리.. 21.05.24.
6777 미국 플로리다 12∼15세 청소년,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 코리아위클리.. 21.05.24.
6776 미국 플로리다 주민들, 온라인 쇼핑에 판매세 낸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5.24.
6775 미국 미 질병통제예방센터 "코로나 대응 잘 되고 있다" 코리아위클리.. 21.05.24.
6774 미국 미 코로나 백신 접종 완료자, 노 마스크-노 사회적 거리 코리아위클리.. 21.05.24.
6773 미국 "사람을 구합니다"... 규제 풀리자 구인난 가속 코리아위클리.. 21.0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