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GSXMUW2F_156fd3addc5d7169

 

 

실업, 부상, 병, 가족 사망으로 재정위기 가정

최대 600달러까지, 1만 1000 가구 혜택 받아

 

다양한 이유로 재정적 위기를 맞고 있어 전기료를 낼 수 없는 가구에 대해 다시 전기료를 보조하는 혜택이 연장 운영된다.

 

BC주 에너지광산저탄소개혁부는 지난 5월 31일날로 종료되었던 BC하이드로고객위기기금(BC Hydro's Customer Crisis Fund, CCF)을 다시 연장해 운영한다고 22일 발표했다.

 

CCF 프로그램은 직장을 잃거나, 부상을 당하거나, 병에 걸리거나, 또는 가족의 사망 등으로 재정적 어려움으로 전기 공급이 중단될 위기의 가구를 돕기 위해 전기료 납부를 위한 돈을 600달러까지 보조 받을 수 있는 복지 혜택이다.

 

지난 3년간 임시로 운영해 왔던 CCF 프로그램이 지난 5월 31일로 종료됐었다. 임시 운영기간 동안 1만 1000가구가 이 프로그램의 혜택을 받았다.

 

브루스 랠스톤 장관은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가구가 재정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이를 벗어나기 위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CCF를 통해 단전의 위기를 막기, 다시 재기를 하고 여유롭게 살아 갈 수 있도록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서베이를 통해 BC 가구의 70%가 해당 프로그램 운영에 대해 지지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900 미국 미국, 캐나다-멕시코 육로여행 제한 1개월 더 연장 file 코리아위클리.. 21.06.27.
6899 캐나다 재외동포재단,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민족 공동체 간담회 연다 file 밴쿠버중앙일.. 21.06.26.
6898 캐나다 BC 코로나19 2차 접종 112만명 돌파, 성인인구 25.9% file 밴쿠버중앙일.. 21.06.26.
6897 캐나다 7월 초 제3회 밴쿠버 한국 영화제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1.06.26.
6896 캐나다 캐나다, AZ백신 교차접종 관련 지침 변경 file Hancatimes 21.06.25.
6895 캐나다 몬트리올 지난해 인종차별 관련 증오범죄 53% 증가 file Hancatimes 21.06.25.
6894 캐나다 퀘벡주, 종류 관계없이 2차 백신접종 예약 변경 가능 file Hancatimes 21.06.25.
6893 캐나다 르고 주총리, "코로나19 감소 불구 단계별 접종 신중하게 완화해야" file Hancatimes 21.06.25.
6892 캐나다 퀘벡주-온타리오주 국경 16일부터 다시 개방 file Hancatimes 21.06.25.
6891 캐나다 설훈 의원, 우편 투표 허용하는 ‘공직선거법 개정안’ 발의 file 밴쿠버중앙일.. 21.06.25.
6890 캐나다 한-캐나다, 6·25참전 캐나다군 미수습 실종자 신원확인 양해각서 체결 밴쿠버중앙일.. 21.06.25.
6889 캐나다 스마트팩토리 해외진출, ‘캐나다 기업과 함께’ file 밴쿠버중앙일.. 21.06.25.
6888 캐나다 밴쿠버 총영사관, 한국 직계가족 방문 격리면제 신청 접수 file 밴쿠버중앙일.. 21.06.24.
6887 캐나다 4월 육로 이동 캐나다 및 미국 거주자 여전히 낮은 수준 file 밴쿠버중앙일.. 21.06.24.
6886 캐나다 메트로 밴쿠버 폭염, 얼마나 계속될까 file 밴쿠버중앙일.. 21.06.24.
6885 캐나다 트뤼도 총리, "미국과의 육로 오픈은 시기상조" file 밴쿠버중앙일.. 21.06.23.
» 캐나다 BC 위기 가구 대상 전기요금 보조 연장 file 밴쿠버중앙일.. 21.06.23.
6883 캐나다 영주권 확인서 소지자 캐나다 입국 가능 file 밴쿠버중앙일.. 21.06.23.
6882 캐나다 캐나다, 7월 5일 이후 백신접종 완료 입국자 격리 면제 file 밴쿠버중앙일.. 21.06.22.
6881 캐나다 평택시-캐나다대사관이 함께하는 캐나다문화주간 file 밴쿠버중앙일.. 21.0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