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xtiYku1J_1c70c4b0720c37b7

BC산불방재국 SNS 사진

 

12일 오전 현재 307개 지역 산불 화재 진행

해당 지역 공기질 악화, 다시 폭염 기온 경보

 

BC주에서 12일 오전 현재 산불이 진행 중인 지역은 모두 307개이며, 지난 2일 사이에 새로 발생한 산불도 36개에 달했다. 지난 일주일간은 42건이다.

 

지역별로 보면 캠룹스가 101개로 가장 많고, 캐리부 72개, 사우스이스트 63개, 프린스조지 58개 등이다. 메트로밴쿠버 등이 포함된 코스탈 지역도 7군데에서 산불이 일어나고 있다.

 

현재 15개 지역에 대해 대피명령과 주의(Evacuation Orders and Alerts)가 내려진 상태이다. 

 

올해 캐나다 사상 최고 기온을 3일 연속 갱신한데 이어 마을 전체의 90%가 전소되는 참화를 겪은 릿튼(Lytton)은 지난 6월 30일 이후 현재까지 대피명령이 내려져 있다.

 

산불 재난지역에는 한인들도 거주하고 있는데, 주밴쿠버총영사관의 나용욱 부총영사는 이들에 대한 안전상황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고, 한인회 심진택 회장은 한인 이재민을 위한 모금 등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렇게 산불 재해가 심각해지는 상황 속에 연방 기상청은 산불이 집중되고 있는 주 남동지역의 100마일, 바운더리, 캐리부, 프레이저캐논, 노스톰슨, 오카나간 벨리, 사우스톰슨 등에 고온 주의보를 발령했다.

 

여기에 대부분 산불 영향권에 있으면서 많은 연기가 발생함에 따라, 공기질(air quality) 주의보도 떨어졌다. 

 

메트로밴쿠버의 21개 자치시의 연합체인 메트로밴쿠버(Metro Vancouver)의 공기질건강지수에 따르면 10단계로 나뉘어진 지수 중 아직 낮은 수준인 1이나 2단계에 머물고 있다. 2단계에 해당 하는 지역은 노스밴쿠버와 웨스트밴쿠버, 밴쿠버, 버나비 등이 포함된 북서부 지역이다.

 

그러나 산불이 크게 발생했던 2017년부터 2018년도에 메트로밴쿠버 지역도 외부에서 유입된 연기로 인해 공기질이 악화된 적이 있다. 따라서 이번 대규모 산물에 의한 연기가 바람을 타고 메트로밴쿠버로 유입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올해는 이상고온으로 지표면의 오존량도 늘어나고 있어 공기질에 의한 폐해는 더 심해질 전망이다.

 

예전에 BC주 산불은 건조한 날씨에 마른 번개로 인한 자연발화가 주요 원인이었다. 그런데 올해는 건조한 날씨에 이상 고온이 덮쳐 발화를 촉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릿튼 지역의 발화 원인 중의 하나가 바로 기차바퀴와 철로 사이에서 일어난 스파크라는 주장이 나오면서 교통안전위원회(Transportation Safety Board)가 조사에 착수했다.

 

결과적으로 기후변화를 일으키는 화석 연료나 플라스틱 사용에 대한 제한에 힘이 실릴 수 밖에 없어 보인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956 캐나다 밴쿠버, 정말 서울보다 살기 좋은 도시인가? file 밴쿠버중앙일.. 21.07.13.
» 캐나다 BC 이상 고온에 산불 확산까지...기후변화 대책 절실 file 밴쿠버중앙일.. 21.07.13.
6954 미국 델타 변종, 플로리다 34개 카운티로 확산... 새 코로나 환자도 35% 증가 file 코리아위클리.. 21.07.12.
6953 미국 붕괴 마이애미 콘도, 남은 부분 전격 철거 file 코리아위클리.. 21.07.12.
6952 미국 플로리다 공립학교, 조회 전에 '침묵의 시간' 갖는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7.12.
6951 미국 플로리다서 운전중 폭우 만나면 '비상등 사용' 합법화 file 코리아위클리.. 21.07.12.
6950 미국 플로리다주 경보 시스탬에 '퍼플 얼러트' 추가 file 코리아위클리.. 21.07.12.
6949 미국 바이든 독립기념일 연설 "'코로나 독립' 가까워 졌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7.12.
6948 미국 미연방의원들 한반도전쟁종식국민행동 미팅 file 뉴스로_USA 21.07.10.
6947 캐나다 PCR 확인서 없으면 한국행 항공편 탑승 불가 file 밴쿠버중앙일.. 21.07.10.
6946 캐나다 밴쿠버총영사관 수요일에 예약 없이 워크인 민원접수 file 밴쿠버중앙일.. 21.07.10.
6945 캐나다 [한인회 심진택 신임회장 특별 인터뷰] "한인회관 이전 추진, 이사회 중심으로 한인회 운영" file 밴쿠버중앙일.. 21.07.10.
6944 캐나다 BC 한인실업인협회, 밴쿠버장학재단에 장학금 쾌척 file 밴쿠버중앙일.. 21.07.09.
6943 캐나다 BC 위반 티켓 분쟁 법정 갈 필요 없이 온라인에서 한 방에 해결 밴쿠버중앙일.. 21.07.09.
6942 캐나다 포트무디 청소년 교향악단 가을부터 연주회 예정 file 밴쿠버중앙일.. 21.07.09.
6941 캐나다 6일 BC 일일 확진자 46명 file 밴쿠버중앙일.. 21.07.08.
6940 캐나다 '에브리데이 뱅쿠버' 공동 저자, 델타 병원에 세 번째 기부 file 밴쿠버중앙일.. 21.07.08.
6939 캐나다 작년 10월 실종 매닝공원 실종자 9개월 만에 소지품 발견 밴쿠버중앙일.. 21.07.08.
6938 캐나다 BC 7월 첫 주말 코로나19 상황 양호 file 밴쿠버중앙일.. 21.07.07.
6937 캐나다 BC 범죄조직간 보복 전쟁 막을 내리나? file 밴쿠버중앙일.. 21.0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