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8783364_MVzth9Iq_15b6a88506edded03ff995563bdf4be40c9703db.png

자료출처: https://www.verywellhealth.com/what-is-severe-autism-260044

 

JAMA Pediatrics는 자폐증을 보이기 전에 미리 자폐증 치료를 시작하면, 아기 자폐증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오늘 발표 하였다. 

 

개제된 연구 결과는 다음과 같다.

 

자폐아를 위한 치료는 자폐증 진단을 받은 후 시작되는 경우가 다반사여서 아동이 2세가 될 때까지 일반적으로 치료를 받지 않는다. 하지만 최근 연구에 따르면 뇌와 정신이 빠르게 발달하는 생후 첫 해에 치료를 시작하면 훨씬 큰 이점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결과를 얻었다. 

 

연구방법은 생후 12개월에 치료를 받은 영아를 대상으로 진행 되었으며, 영아가 3세가 되었을때 자폐증 검사를 진행하였다. 실험을 통하여 치료를 받은 영아들은 치료를 받지 않은 영아에 비해 사회적 의사소통의 어려움과 반복적인 행동과 같은 자폐증 행동이 적다는 결론을 얻었다.

 

자폐증 진단은 “결핍 중심"의 진단 기준을 사용하여 진단되며 아이들은 자신이 할 수 없는 행동에 대해 평가를 받게 된다. 이로써 자폐증의 진단을 받기 위해서는 사회적 의사 소통 및 행동 상호 작용에서 지속적인 결함이 있어야 의사의 진단을 받을 수 있다. 

 

현재 전 세계 인구 중에서 자폐증을 앓고 있는 아동의 수는 약 2%로 추정되며 이 수치는 해를 거듭할 수록 증가 하는 중이다. 따라서 연구를 시도한 목적은 이러한 장기적인 장벽을 줄이는 것을 목표로 아동들에게 초기에 사회적 의사소통 능력을 지원하는 데에 있다. 

 

본 기관이 내세우는 치료법은 iBASIS-VIPP 이며, 영상을 사용한 치료법이다. 일상생활 속에서 일어날 수 있는 영상들을 반복 재생하여 아동들에게 상황 대처 능력과 의사소통 능력을 길러주는 치료법이다. 

 

기관의 연구는 자폐증 진단의 유무보다 기능적 어려움을 기반으로 아동을 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아동이 누구인지를 이해함으로써 아동의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하는 데 도움이 되는 개별화된 치료법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최재원 인턴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232 캐나다 밴쿠버 영사관, 독립유공자 후손 국적회복 증서 수여식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1.09.24.
7231 캐나다 “수 십 억 연봉보다 소금장수가 좋아요 “ file 밴쿠버중앙일.. 21.09.24.
7230 캐나다 아메니다에서의 이자형 옹 111번째 생신 축하!! file 밴쿠버중앙일.. 21.09.24.
7229 미국 정의용장관, 美외교협회(CFR) 초청 대담회 참석 file 뉴스로_USA 21.09.23.
» 캐나다 새로운 치료방법으로 3세이전의 아기들의 자폐증 예방 file 밴쿠버중앙일.. 21.09.23.
7227 캐나다 주캐나다 한국문화원 제575돌 한글날 기념행사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1.09.23.
7226 캐나다 과반의석 확보 실패 트뤼도, 상처뿐인 영광... 한인 후보 4명 모두 낙선 file 밴쿠버중앙일.. 21.09.22.
7225 캐나다 BC 확진자 수 진정세, 사망자 수는 '불안' file 밴쿠버중앙일.. 21.09.22.
7224 캐나다 서장훈보다 20cm 큰 캐나다 15살…5살땐 나이 의심받기도 file 밴쿠버중앙일.. 21.09.22.
7223 캐나다 미국 육로 국경 10월 21일까지 다시 봉쇄 연장 file 밴쿠버중앙일.. 21.09.21.
7222 캐나다 넬리 신 막판 재역전, 실제로 한인 참정권 행사가 관건 file 밴쿠버중앙일.. 21.09.21.
7221 캐나다 토론토 총영사관, [Korea Week2] 한식 랜선투어 & 쿠킹클래스 file 밴쿠버중앙일.. 21.09.21.
7220 미국 "코로나 중환자 치료 위해 물 소비 줄여 주세요" file 코리아위클리.. 21.09.18.
7219 미국 플로리다 농림 장관, "플로리다산 농산물 구입해달라" file 코리아위클리.. 21.09.18.
7218 미국 대학 하나 없는 동네 이름이 '칼리지 파크', 이상한데? file 코리아위클리.. 21.09.18.
7217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하락세 탔다... 새 감염자 하루 3400명 file 코리아위클리.. 21.09.18.
7216 미국 연방 자녀부양지원금 지급...일인당 최대 3600달러 file 코리아위클리.. 21.09.18.
7215 미국 연방정부 직원 및 100명 이상 업체 백신접종 의무화 file 코리아위클리.. 21.09.18.
7214 캐나다 밴쿠버 한인회 최초 색다른 추석맞이 행사 file 밴쿠버중앙일.. 21.09.18.
7213 캐나다 자그밋 싱 NDP 대표 마이클 장 후보 등 지원 기자회견 file 밴쿠버중앙일.. 21.0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