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Ev4tZjVl_e04a85d326b689ec

 

영주권 비자를 받은 한인 수 4014명

시민권 취득 한인 수는 552명에 불과

 

작년 한 해 코로나19로 연방이민부의 영주권 업무가 제한적으로 운영되면서 급감했던 한인 영주권자 수가 올해 들어 다시 회복하는 모습을 보였다.

 

연방이민부(Immigration, Refugees and Citizenship Canada, IRCC)의 7월까지 영주권 통계 자료에 따르면, 올해 들어 영주권을 취득한 한국 국적자는 3870명을 기록했다.

 

작년 동기간에 2035명에 비해 1835명이 늘어나 작년보다 90.2%가 늘어났다. 작년 한 해 영주권을 취득한 한국 국적자 총인원인 3285명도 넘겼다. 코로나19가 오기 전인 2019년 동기간의 3520명보다도 많았다.

 

캐나다 전체로 7월까지 새 영주권자 누계 인원은 18만 4380명이었다. 작년 동기간 11만 6935명보다 6만 7445명이 늘어나 57.7%가 늘어났다. 한국인 새 영주권자의 증가률이 전체 새 영주권자 증가률보다 32.5% 포인트나 높았다.

 

올 7월 기준으로 한국은 영주권자 주요 유입국 순위에서 10위를 차지했다. 1위는 인도, 2위는 중국, 3위는 나이지리아, 4위는 필리핀, 5위는 프랑스, 6위는 미국, 7위는 브라질, 8위는 이란, 9위는 파키스탄이 차지했다. 

 

작년에 한국은 12위에 머물렀었다. 한국보다 위에 있었던 국가 중 난민 수용 절차가 끝나간 시리아를 비롯해, 영국 및 영국령 등이 한국보다 아래로 밀렸다.

 

영주권 취득 전 영주비자를 받은 수에서 한국 국적자는 7월까지 총 4014명을 기록했다. 작년 7월 누계 1740명에 비해 2.3배가 늘어났다. 작년 한 해 동안 3066명보다 많았다.

 

캐나다 전체적으로는 7월까지 19만 8390명이 영주비자를 받았다. 작년 동기간에 9만 8259명에 비해 2배를 넘겼다.

 

7월까지 캐나다 시민권을 받은 한국 국적자는 552명에 불과했다. 주요 국가 순위에서 한국은 15위를 차지했다. 10위권 국가를 보면 인도, 필리핀, 시리아, 중국, 파키스탄, 이란, 미국, 영국 및 영국령, 나이지리아, 프랑스이다. 또 이라크, 멕시코, 이집트, 자메이카가 한국보다 많았다. 작년에는 한국은 20위에 머물렀었다.

 

올 7월까지 캐나다 전체의 새 시민권자는 4만 3795명이었다. 작년 동기의 7만 654명에 비해 아직 턱없이 적은 숫자다. 작년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되기 전인 1월과 2월에만 2만 4973명, 2만 7080명의 새 시민권자가 탄생했다. 그런데 연방이민부가 시민권과 영주권 관련 업무를 일시 중단하거나 축소했다 정상화 한 이후에도 새 시민권자 수는 2000명 대에서 1만 명 대에 머물고 있는 상황이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281 캐나다 두베 장관, 의료종사자 7천 명 백신 미접종… 15일 이후엔 무급 정직 file Hancatimes 21.10.08.
7280 캐나다 몬트리올의 어린이병원들, 아이들을 위한 새로운 전화 예약 서비스 시스템 제공 file Hancatimes 21.10.08.
7279 캐나다 플란테 시장, 재선시 총기 폭력 해결에 1억 1천만달러 지원 약속 file Hancatimes 21.10.08.
7278 캐나다 퀘벡주 총기 범죄 대처에 9천만 달러 투입 file Hancatimes 21.10.08.
7277 캐나다 캐나다 항공, 기차, 선박 이용하려면 백신 접종 완료부터 밴쿠버중앙일.. 21.10.08.
» 캐나다 새 한인 영주권자 올 7월까지 3870명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8.
7275 캐나다 밴쿠버 한인사회의 힘으로 만들어가는 뉴비스타공립한인요양원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8.
7274 캐나다 10월 25일 밴쿠버에서의 영토해양문제 세미나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7.
7273 캐나다 트랜스링크 대중교통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 개시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7.
7272 캐나다 주말 3일간 BC주 코로나19 확진자 1986명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7.
7271 캐나다 격리면제서 소지 한국 입국 후 재방문 시 격리 면제서 필요 없어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6.
7270 캐나다 밴쿠버 한인신협 세계한인의 날 유공 정부포상 중 대통령 표창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6.
7269 캐나다 밴쿠버총영사배 태권도 대회 10월 16일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5.
7268 캐나다 애드빌 감기약 2종 리콜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5.
7267 캐나다 4일부터 BC K-12 전학년 학교에서 마스크 의무 착용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5.
7266 미국 BTS 뉴욕서 ‘한국배우 사진전’ 깜짝방문 file 뉴스로_USA 21.10.02.
7265 캐나다 한국문인협회 밴쿠버지부, 열린 문학회 및 출판기념회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1.
7264 캐나다 한인들 충치보다 치은염 등 잇몸 질환이 많아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1.
7263 캐나다 제20기 민주평통 밴쿠버협의회 10월 8일 출범식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1.
7262 캐나다 버나비 상공회의소 지속가능성 워크샵 시리즈 Green Talks! Sustainability Forum file 밴쿠버중앙일.. 21.0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