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pWdfC7Us_fa08fe573558eb41

Artron Laboratories Inc.가 만든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위한 신속항원검사 키트

 

이번주 20만 세트 K-12 교직원들 대상

환기 장치 개선하기 위한 자금 지원도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검사소들에 몰려 드는 검사 대상자로 인해 적체가 되면서 주정부가 신속검사 키트를 교직원들에게 먼저 배포하기로 했다.

 

BC주정부는 20만 개의 신속항원검사(Rapid antigen test) 키트를 K-12 학교의 교사, 직원, 행정 요원들에게 먼저 이번 주에 배포한다고 20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각 교육청에서는 교직원들에 대한 숫자를 파악해 신청을 하게 된다. 현재 약 8만 6700명의 직원이 공립학교에 그리고 1만 6000명의 직원이 사립학교에, 또 1000명의 직원이 원주민 학교에 근무하는 것으로 추산했다.

 

이번에 공급되는 신속항원검사는 버나비에 소재한 Artron Laboratories Inc.가 만든 제품이다. 

 

BC주 교육부는 이외에도 각 학교의 환기 장치를 개선하기 위해 해당 분야 전문가들의 자문을 받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는 등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교육 환경을 만드는데 노력을 다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현재 전국의 각 약국에서 연방정부가 승인한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구입할 수 있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643 캐나다 연방정부, CEBA 상한 기한 2023년까지 연장 file Hancatimes 22.01.26.
7642 캐나다 트뤼도 총리, 퀘벡주의 “미접종자 과세”에 긍정적인 답변 file Hancatimes 22.01.26.
7641 캐나다 일부 의사들, 퀘벡주의 “미접종자 과세”는 실수라고 경고 file Hancatimes 22.01.26.
7640 캐나다 퀘벡주, COVID-19 부스터샷 일정 변경 및 완치자에게도 빠른 접종 촉구 file Hancatimes 22.01.26.
7639 캐나다 퀘벡주, 백신 미접종자에 추가 세금 부과 file Hancatimes 22.01.26.
7638 캐나다 아루다 공중보건국장, COVID-19 확산에 책임지고 사임 file Hancatimes 22.01.26.
7637 캐나다 하버센터 팀호튼 매장서 묻지마 칼부림에 20대 치명상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6.
7636 캐나다 버나비 메트로타운, 메트로밴쿠버의 새 우범지역으로 부상?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6.
7635 캐나다 주말 3일간 코로나19 사망자 24명...하루 8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6.
7634 미국 중앙플로리다 주민 2명, 연방 의사당 난입 음모 혐의로 기소 file 코리아위클리.. 22.01.25.
7633 미국 쉽게 풀리지 않는 식료품 부족 현상, 언제까지? file 코리아위클리.. 22.01.25.
7632 미국 미 연방 대법, 민간 기업 백신 의무화 조치에 제동 file 코리아위클리.. 22.01.25.
7631 미국 무료 코로나 자가 검사 키트 19일부터 주문 받는다 file 코리아위클리.. 22.01.25.
7630 캐나다 BC주 상원의원 수 제대로 아는 주민은 고작 3%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5.
7629 캐나다 BC 코로나입원환자 1000명에 육박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5.
7628 캐나다 2월 1일부터 유제품 용기도 빈병 보증금 대상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5.
7627 캐나다 새해 초부터 사건사고로 흉흉한 메트로밴쿠버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2.
7626 캐나다 자연의 역습, 결국 혈세로 메꿀 수 밖에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2.
» 캐나다 BC 신속항원검사 키트 학교에 우선 배정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2.
7624 캐나다 2022년도 한반도 평화정책과 평화통일의 위기의 한 해 예측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