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lth Canada and PHAC Twitter

연방정부는 캐나다로 입국하는 항공 여행자를 대상으로 한 무작위 코로나19 검사를 7월 19일부터 다시 시작한다고 밝혔다.

 

캐나다 공중보건국(PHAC)은 캐나다 주요 공항 4곳인 밴쿠버, 캘거리, 몬트리올 토론토 공항을 통해 입국한 백신 접종 받은 여행객을 대상으로 다시 무작위 검사를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검사는 오프라인 혹은 온라인으로 이루어지며, 오프라인은 검사 대상자는 “검사 대상자 위치 및 약국”을 통해 직접 예약하거나 온라인으로 자가 검사키트를 통해 진행된다. Arrive CAN 앱을 통해 무작위로 선택되며 여행자는 세관 신고서를 작성한 후 15분 이내에 이메일로 검사 준비 방법이 자세히 적힌 설명서를 받는다. 그런 다음 오프라인 혹은 온라인 검사를 선택하고 절차에 따라 진행한다.

 

필수 무작위 검사는 완전 백신 접종을 마친 여행자에게만 적용되며, 백신 접종을 마치지 않은 여행자는 14일 동안 의무적으로 격리해야 하고 1, 8일째에 여전히 코로나19 검사를 실행해야 합니다. 또한 백신 접종자가 검사를 통해 양성 반응을 보인 경우, 해당 거주하는 주 또는 지역과 관계없이 10일 동안 격리해야 한다.

 

쟝-이브 듀클로(Jean-Yves Duclos) 캐나다 보건부 장관은 인터뷰에서 이를 통해 변이 바이러스가 어떻게 유입되고 어디서 시작되었는지를 지속해서 관찰하고 상황을 지켜볼 수 있고 이가 캐나다인의 건강과 안전을 보호하는 주요점이 된다고 언급했다.

 

오마르 알하브라(Omar Alghabra) 캐나다 교통부 장관은 공항에서의 무작위 검사는 공항 병목 현상과 대기 시간을 완화하기 위해 일시 중지되었지만, 검사 장소를 외부로 옮기면서 해당 조치를 다시 취할 수 있다고 했다.

 

또한 그는 12일 기자회견에서 지난 5주간 무작위 검사를 중단함으로써 정부가 외부 검사장을 재정비하고 검사를 받을 여행자를 무작위로 자동 선택하는 시스템으로 전환할 시간을 주었다고 덧붙였다.

 

이를 통해 캐나다에서 어떤 보건 조치와 정책이 필요한지를 알려주고 결정하기 위한 조기 경보 시스템을 만들고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가 온라인 혹은 오프라인으로 진행되는 검사와 관계없이 공항에서 일어나고 있는 병목 현상에 더 악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되기도 한다.

 

멜리사 랜츠먼(Melissa Lantsman) 하원의원은 무작위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추적하기 위한 준비가 이루어지지 않았고 이는 검사를 중단 및 다시 시작할 때도 마찬가지라고 하며, 이는 Arrive CAN과 같은 앱에서도 나타났다고 했다. 또한 자유당 정부가 이와 같은 불필요한 정책들로 이미 병목 현상을 겪고 있는 공항에 더 큰 압력을 가하고 여행자를 더욱 불편하게 만드는 정치적 게임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신민주당의 돈 데이비스(Don Davies) 하원의원은 코로나19의 특정 변이 바이러스를 감지하고 이가 어떻게 캐나다로 유입되는지를 추적하기 위한 조치를 재도입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지만 이러한 조치로 인해 공항 내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으므로 검사를 공항 내가 아닌 장소에서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듀클로 장관에 따르면, 캐나다 공중보건국 여행자가 해당 검사를 완료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후속 조처를 할 것이며, 이에 따르지 않는 이에게는 경고와 벌금을 부과할 것이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1. FXpOgTpUIAINzYZ-696x392.jpg (File Size:37.4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233 캐나다 캐나다 6월 물가 상승율 8.1% 기록…“연준 금리 다시 인상?” file Hancatimes 22.07.29.
8232 캐나다 퀘벡주, 의료 종사자에게 초과근무 수당 보너스 지급 예정 file Hancatimes 22.07.29.
8231 캐나다 BA.5 변이, 퀘벡주 확진자 중 절반 이상 차지 file Hancatimes 22.07.29.
» 캐나다 캐나다, 해외 여행자를 대상으로 한 무작위 COVID-19 검사 다시 시행 file Hancatimes 22.07.29.
8229 캐나다 연방정부, 퀘벡주 원주민 교육을 위한 10억 캐나다 달러 협약 체결 file Hancatimes 22.07.29.
8228 캐나다 트뤼도 총리, 의료 지원기금이 ‘실질적인 결과’를 제공하는 지 확인하고 싶다고 언급 file Hancatimes 22.07.29.
8227 캐나다 캐나다 보건부 영유아 및 미취학 아동을 위한 COVID-19 백신 승인 file Hancatimes 22.07.29.
8226 캐나다 르고 주총리, 트뤼도 총리에게 의료 관련 회의를 촉구 file Hancatimes 22.07.29.
8225 캐나다 퀘벡주 환경부 장관, 비소 배출 문제 논의를 위해 루인노랜다 방문 예정 file Hancatimes 22.07.29.
8224 미국 플로리다 올해 공공 주택보험 가입자 120만 가구 육박 file 코리아위클리.. 22.07.28.
8223 미국 드샌티스에 각 세우는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 대선 전초전? file 코리아위클리.. 22.07.28.
8222 미국 '분기형 다이아몬드형 교차로' 경험해 보셨나요? file 코리아위클리.. 22.07.28.
8221 미국 '30년 계획' 올랜도국제공항 터미널C 9월 문 연다 file 코리아위클리.. 22.07.28.
8220 미국 미 국경 밀입국 기록적 증가...작년 회계연도 체포자수 추월 file 코리아위클리.. 22.07.28.
8219 캐나다 캐나다에서 한국 아이스크림 먹히네! file 밴쿠버중앙일.. 22.07.27.
8218 캐나다 랭리 총격 사건 경보는 요란했지만 때는 늦었다 밴쿠버중앙일.. 22.07.27.
8217 캐나다 3년 만에 펼쳐진 대규모 밴쿠버 불꽃놀이 file 밴쿠버중앙일.. 22.07.26.
8216 캐나다 (25일) 아침 랭리 도심 등에서 여러 건 총격 사건 발생에 경보 발령 밴쿠버중앙일.. 22.07.26.
8215 미국 플로리다에 널려있는 자연보호지, 종류도 다양하네! file 코리아위클리.. 22.07.25.
8214 미국 올랜도 테마파크 놀이기구... 하나도 안전, 둘도 안전! file 코리아위클리.. 22.0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