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MHC, 고평가와 가격상승 가속화 난제로 지적

 

주택과열표.jpg

도표=CMHC가 각 대도시별 주택문제 상황을 보여주는 표

 

 

밴쿠버를 비롯해 토론토의 부동산 시장이 전국의 주택시장 문제를 악화시키며 주변 도시로까지 그 여파가 불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anada Mortgage and Housing Corporation, 이하 CMHC)는 분기별 주택시장평가(Housing Market Assessment, HMA) 보고서를 통해 밴쿠버와 토론토의 주택가격 상승 여파가 주변 대도시인 빅토리아와 해밀턴까지 확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보고서는 부동산 고평가와 빨라진 주택가격 상승으로 캐나다 전체적으로 주택시장상황이 문제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보고서의 주요 내용을 보면  ▶ 전국 15개 주요 센터 지역에서 고평가와 건축 과열(overbuilding)이 가장 보편화된 주택시장 문제로 관측되고  ▶ 실제 8개 센터에서는 고평가와 건축 과열이 나타나고  ▶ 빅토리아 지역에도 주택시장 문제가 점차 증가하고  ▶ 밴쿠버, 토론토, 리자이나, 사스카툰, 해밀턴에서는  문제가 되는 상황이 지속된다는 강한 증거가 보인다는 등의 내용이다.

 

메트로 밴쿠버(Metro Vancouver) 지역에 대해서는 과열양상과 가격 상승세는 다소 완화됐지만 고평가는 아직도 지속된다고 분석됐다. 또 건축 과열도 약화된 것으로 보인다.

 

CMHC는 주택시장의 불안정 상태를 문제로 파악하고 있다. 불안정 상황은 건축 과열(overbuilding) 고평가, 과열, 가격급상승 또는 예년과 다른 이상 징후들이 나타날 때 발생한다. HMA는 이런 이상 징후를 사전에 경고하는 시스템으로, 주택시장 개발에 있어 시장 안정을 추구하도록 사전조치를 취하는데 기여하고 있다. /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캐나다 밴쿠버 부동산, 이상 징후 지속 밴쿠버중앙일.. 17.01.28.
1579 캐나다 2036년, 비공식 언어 사용자 급증 밴쿠버중앙일.. 17.01.28.
1578 캐나다 BC주 방문 한인 증가율, 지난 해 가을 들어 정체 밴쿠버중앙일.. 17.01.28.
1577 캐나다 11월, BC 평균 주급 924 달러 밴쿠버중앙일.. 17.01.28.
1576 캐나다 트라시시티 선출 정치인들, 컨설팅 회사 대표 유독 많아 밴쿠버중앙일.. 17.01.28.
1575 캐나다 밴쿠버 시의회, 불법약물 대응 2백 2십만 달러 투입 밴쿠버중앙일.. 17.01.28.
1574 캐나다 밴쿠버 기업, 세계 최대 마리화나 재배장 건설 밴쿠버중앙일.. 17.01.27.
1573 캐나다 스튜어트 코퀴틀람 시장, "리버뷰 병원, 약물 중독자 보호해야"주장 밴쿠버중앙일.. 17.01.27.
1572 캐나다 애보츠포드 공항, 지난 해 역대 최고 이용객 수 기록 밴쿠버중앙일.. 17.01.27.
1571 캐나다 노스쇼어 안전위원회, 주택가 속도 제한 시속 30 km 주장 밴쿠버중앙일.. 17.01.27.
1570 캐나다 대표 부자동네 웨스트밴, 인구 감소로 울쌍 밴쿠버중앙일.. 17.01.27.
1569 미국 단독 ‘트럼프 칭찬영웅’ 이방카 감사메시지 file 뉴스로_USA 17.01.26.
1568 캐나다 '벚꽃 등축제', 퀸엘리자베스 공원에서 열려 밴쿠버중앙일.. 17.01.26.
1567 캐나다 대표 중국 음식점은 역시 리치몬드에 집중 밴쿠버중앙일.. 17.01.26.
1566 캐나다 FIDO포럼, 밴쿠버에서 열린 세미나 통해 한국 보안 생태계 소개 밴쿠버중앙일.. 17.01.26.
1565 캐나다 알렉스 프레이져 교통사고, 구급차 늑장대응 도마 올라 밴쿠버중앙일.. 17.01.26.
1564 캐나다 뉴 웨스트민스터, 엠버 경보 발령 밴쿠버중앙일.. 17.01.26.
1563 캐나다 아트 갤러리와 이발소에서 주류 판매 가능, 실효성 의문 밴쿠버중앙일.. 17.01.26.
1562 미국 조태열 유엔대사, UN평화구축위원회 의장 선출 file 뉴스로_USA 17.01.25.
1561 캐나다 한인살인범 필리핀경찰, 캐나다로 도주 밴쿠버중앙일.. 17.0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