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jpg

 

독감 맹위 … 달라스 카운티 18명 사망


백신 접종, 늦지 않았다 … 3월까지 독감 유행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sentence_type.png

 

 

독감이 맹위를 떨치고 있다.

 

달라스 카운티 내 독감 사망자는 모두 7명. 6명은 달라스 거주자이고 1명은 갈랜드 거주자다.

사망한 7명의 환자는 독감으로 인한 합병증이거나 ‘고위험군’에 해당하는 건강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사망자의 연령대는 적게는 47세에서 많게는 88세였다.

 

이에 따라 독감 시즌이 시작된 지난해 10월 1일 이후 지금까지 달라스 카운티에서만 18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DTGsNnVVQAA3IE2.jpg

올 시즌 달라스 카운티에서 발생한 독감 사망자.

 

 

달라스 카운티 보건당국은 “인플루엔자 활동이 활발해 짐에 따라 독감에 전염되기 쉬운 고령자나 고위험군의 환자, 임산부, 유아 등은 특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올해 독감은 미 전역 46개주에서 발견됐고, 전국에서 4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다. 지난해는 12개 주에 불과했다.

 

일반적으로 독감은 12월에서 3월 사이에 최고조에 이르며 5월까지 지속될 수 있다. 달라스 카운티에서는 지난 2013년-14년 독감 시즌에 성인 55명과 어린이 3명을 포함, 총 58명의 사망자를 기록해 최악의 독감시즌을 겪은 적이 있다.

질병통제예방당국은 “독감을 방어하는 예방조치는 매우 중요하다. 백신이야말로 최고의 약이다. 아직 늦지 않았다”며 백신접종을 독려했다.

독감 예방 접종이 100% 독감을 막아내지는 못하지만 독감에 걸렸을 때 증상을 완화시키는 효과가 있다.

 

질병통제예방당국은 또한 △기침할 때는 티슈나 옷 소매로 입을 가려 전염을 막을 것 △독감 증상이 있을 때 회사나 학교, 보육시설에 가지 말 것 △손을 자주 씻고, 손으로 얼굴을 자주 만지지 말 것을 당부했다.

 

 

Copyright ⓒ i뉴스넷 http://inewsnet.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entence_type.png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769 캐나다 "로메인 상추 먹어도 됩니다" 밴쿠버중앙일.. 18.01.16.
2768 미국 미 소매업계 고전, 올해 더욱 심화될 듯 코리아위클리.. 18.01.13.
2767 미국 플로리다 인구 2천98만명, 1.6% 증가 코리아위클리.. 18.01.13.
2766 미국 미국인 절반 "올해 미국-북한 전쟁 가능" 코리아위클리.. 18.01.13.
2765 미국 디즈니월드, 플로리다 주민에 연례 디스카운트 코리아위클리.. 18.01.13.
2764 미국 대규모 이민단속 ‘칼바람’ … 어빙 세븐일레븐 급습 i뉴스넷 18.01.12.
2763 캐나다 스카이트레인 흉기 협박법 수배 밴쿠버중앙일.. 18.01.12.
2762 캐나다 "소득 좀 늘었다고 정부 혜택 줄이나" 밴쿠버중앙일.. 18.01.12.
2761 캐나다 밴쿠버 빈집세 얼마나 신청했나 보니... 밴쿠버중앙일.. 18.01.12.
2760 캐나다 국내 자동차산업 "장기적으로 위기" 밴쿠버중앙일.. 18.01.12.
2759 캐나다 대도시 인구밀도 여전히 낮다 밴쿠버중앙일.. 18.01.12.
2758 캐나다 '캐나다 알기'로 브라운백 세미나 시작 밴쿠버중앙일.. 18.01.12.
2757 캐나다 한인 밀집 지역 독감 기승 밴쿠버중앙일.. 18.01.12.
2756 캐나다 加·美 따로 가는 마리화나 정책 밴쿠버중앙일.. 18.01.12.
2755 캐나다 전국에서 가장 목 좋다는 쇼핑몰 얼마나 버나 밴쿠버중앙일.. 18.01.12.
» 미국 독감 맹위 … 달라스 카운티 18명 사망 i뉴스넷 18.01.11.
2753 미국 친한파 에드 로이스의원 은퇴선언 file 뉴스로_USA 18.01.10.
2752 캐나다 앨버타 인종 혐오 피해사례 10개월 만에 130건 CN드림 18.01.10.
2751 미국 ‘오프라를 2020 대선후보로” 여론 file 뉴스로_USA 18.01.09.
2750 미국 최강한파 美북동부 꽁꽁 file 뉴스로_USA 18.0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