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db63f692bdbd83d4ec84b5c883a728_1560119
 

뉴질랜드에서 열린 마이클 힐 국제 바이올린 대회에서 한국인으로는 최초로 임도경이 1위를  차지하며 $40,000 상금을 받았다.

 

1위를 차지한 임도경(한국국적)은 3명의 결승 진출자와 지난 지난 토요일(8오클랜드에서 열린 최종결승에서 환상의 연주로 큰 박수를 받았다.  임도경은 두번째 연주자로 출전해 오클랜드 필하모니아와 시벨리우스 바이올린협주곡을 그리고 나머지 2명의 남자 경연자는 모두 쇼트타코비치 협주곡을 연주하였다총 연주시간만 120분이 걸리는 이번 협주곡 경연대회는 실시간으로 방송되었으며 대회 홈페이지에서 대회 공연을 다시 볼수 있다.

 

 

뉴질랜드 한국음악협회 왕주철 회장은 임도경양의 연주에 대해 풍부하고 탄탄한 소리와 빠른 악절(passage) 에서도 선명하게 전달되는 연주력은 무척 뛰어나 큰 소리의 오케스트라에 전혀 밀리지 않고뻗어 나가 공연장을 채웠다” 며 세계적인 바이올린 연주자나 교육자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에게 선택받는 영광의 1위 되었고시상식에서 울음을 터트린 임도경양은 전혀 예상치 못한 좋은 결과에 기쁨의눈물을 지었다고 말했다.  또한 시상식 후 리셉션에서 만난 임도경양은 챔버오케스트라와 협연은 해봤지만 이렇게 큰 오케스트라와는 사실 처음 협연 해봤다며 뜻밖의 좋은 결과에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고 밝혔다.

 

심사위원으로 참가한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로 성장한 클라라 주미 강 (강주미은 시상식후 만찬장에서 대회 경연자들에게 피드백을 주느라 늦은 시간까지 남아있었고 다음날 아침 공연을 위해 일본으로 출국하였다.

 

 

이번대회에 한국 국적으로 참가한 임도경양 외에 2명의 한국 교포들이 더 있었다둘 다 줄리아드에재학중인데 Hannah Cho 양은 5위로 입상해 상금 $2,000 수여받았으나 박지현양은 (Ashley Jeehyun Park) 이번이 두번째 참가였는데도 좋은결과를 얻지 못한것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하지만  과거에 2번이나 참가해 입상을 하지 못했던 참가자중 후에 더 큰 대회에서 우승을 하여 지금은 세계적인 명성의 음악학교에 교수로 재직하며 꾸준히 활동하고 있기도 하다.

 

31db63f692bdbd83d4ec84b5c883a728_1560119
 

마이클 힐 국제콩쿨이 짧은 역사에 비해 세계적인 대회로 알려진것은 모든 참가자에게 항공권이 제공되며 뉴질랜드 주민들의 자원하여 호스트 패밀리가 되어주는것도 한몫을 한다.  순수하게 대회를 통해  1위에게 주어지는현금 $40,000 외에도 엄청난 부가적 혜택이 따르는데 우선 레코딩의 기회를 얻을수 있으며 내년 뉴질랜드 순회연주및 호주연주 그리고 오클랜드 필하모니아와 협연의 기회및 커스텀메이드 연주복에 마이클 힐 경의 부인인 Christine Hill 이 직접 디자인하고 만들어질 기념 보석 목걸이등도 제공된다.

 

 

세계 각국에서 16명이 참가한 이번대회에는 퀸스타운에서 1차대회를 치루고 오클랜드로 올라와  단 6명이 실내악경연으로 최종 3명만이 결승에 올랐다그동안 대회에 참가한 많은 입상자들은 세계유수의 오케스트라 악장및 독주자 그리고 유명 음악학교 교수로 재직하며 활동하고 있다.이번 임도경양이오클랜드에 머물면서 대회에 집중하게 숙소와 교통및 식사를 도와준 박미란이기주 교민은이렇게큰 대회에서 한국인이1위를 하여 너무 기쁘고 보람있다고 전하면서지난 대회때도 한국인 출전자의호스트 패밀리였다고 한다하지만 국가의 명예를 걸고 출전하는 국제 대회에 아쉽게도 우리 교민들을많이 볼수 없었고 한인회나 한국 파견 관공서조차 관심을 갖지 않고 대회에 참관하지 않은 점은 큰 아쉬움으로 남는다.

 

김수동 기자

 

자료제공뉴질랜드 한국음악협회 왕주철 회장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518 뉴질랜드 한국전 69주년 기념식 웰링톤에서 추모가져... new NZ코리아포.. 08:35
2517 뉴질랜드 한반도 평화통일 뉴질랜드 현지인과 함께 실현해 가는 한뉴우정협회. new NZ코리아포.. 08:34
2516 호주 시드니 교도소 수감자 폭행 살인 사건의 범인은 한국계 20대 재소자 톱뉴스 19.06.25.
2515 호주 올 겨울 시드니에서 만나는 한국 현대미술 전시회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0.
2514 호주 32대 시드니한인회 피터 김 부회장 당선자, 전격 ‘사퇴’ 발표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0.
2513 호주 법륜스님 즉문즉설 시드니 강연회 ‘행복한 대화’ 열린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0.
2512 호주 “항일 독립정신 외면하는 것은 반역...” 호주한국신문 19.06.20.
2511 호주 2019 NSW주/연방 선거 결과분석과 한인동포사회의 관계증진 세미나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0.
2510 호주 문화원, 시드니 Good Food & Wine Show에 이색 참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0.
2509 호주 제10회 호주한국영화제... 8월 22일 시드니-캔버라서 개막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0.
2508 호주 평통 호주협의회 자문위원, 후보 추천 공개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0.
2507 호주 쿠리어 메일 “호주정부, 시민권 취득 요건 강화 계획 포기” 톱뉴스 19.06.18.
2506 호주 총영사관, 국적 및 가족관계 설명회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9.06.13.
2505 호주 주 시드니 한국문화원 2019 세종학당 한국어 말하기 대회 개최 file 호주한국신문 19.06.13.
2504 호주 시드니향우회연합회, 재외선거 투표율 제고 운동 전개 톱뉴스 19.06.12.
» 뉴질랜드 마이클 힐 국제 바이올린 대회 임도경 1위 NZ코리아포.. 19.06.10.
2502 호주 평통 호주협, “동포자녀들의 풍부한 한반도 상식 확인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6.06.
2501 호주 2019 뉴카슬 한글배움터, ‘한국문화’ 체험 캠프 개최 file 호주한국신문 19.06.06.
2500 호주 '가상 한국여행' 통해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배운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6.06.
2499 호주 총영사관, 퀸즐랜드 주 순회영사 일정 공지 file 호주한국신문 19.0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