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ff965109250fe4393ab02fb3fbbd7a_1562157
 

오클랜드 문학회에서 주최하는 문학인 초청 강연회가 지난 627() Te Manawa 도서관(Library Hinengaro room)에서 열렸다.

 

 

한국에서 초대된 두명의 문학인은 '마음의 오지' 이문재 시인과 '피었으므로진다' 이산하 시인으로 오클랜드 동포들과 함께 문학 이야기를 주고받았다.

 

 

44ff965109250fe4393ab02fb3fbbd7a_1562157
 

 

이문재 시인은  강연 제목을 ‘마음의 오지’로 정했지만뉴질랜드에서 문학에 관심 있는 동포들에게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이야기를 전했다며 자신이 살아온 이야기를 구체적으로그리고 담백하게 풀어내면 ‘새로운 나’와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또한 내가 몸담고 있는 대학과 서울 시민대학에서 지난 10년 넘게 강의해온 프로그램인데강좌 명이 ‘나를 위한 글쓰기자기성찰과 재탄생’이다이번 강연에서도 강조했지만‘내 생애 최고의 순간’ ‘잊을 수 없는 장소’ ‘잊을 수 없는 음식’ 등을 주제로 에세이를 써보자그러면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나’와 ‘관계들’을 만나게 된다이런 경험이 모여 ‘재탄생’이 가능해지고 자존감이 높아진다고 말하며 자존감이 실존적 삶의 뿌리이다자존감이 있어야 글도 쓸 수 있고타인과의 만남도 풍요로워진다며 본인을 위한 글쓰기를 당부했다.

 

 44ff965109250fe4393ab02fb3fbbd7a_1562157
 

오후 강연으로 오클랜드 동포들과 만난 이산하 시인은 장편서사시 <한라산>으로 독자들에게 알려진 시인이다.  그는  인생은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다며 문학적 감성과 글쓰기를 통해서 잃어가거나 잊혀져가는 자신을 찾는 일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또한 시인으로 활동하게 된 동기 역시 나를 찾는 일’ 가운데 가장 적절한 방식이 글쓰기라고 생각해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질랜드에 초청해준 오클랜드 문학회와 동포들에게 감사드리며 다음에는 충분한 시간과 계획을 갖고 다시 방문하고 싶다며 내내 건강하고 사랑하는 가족들이웃지역사회천지자연과 더불어 행복을 가꿔 나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44ff965109250fe4393ab02fb3fbbd7a_1562157
 

이번 행사를 주최한 오클랜드 문학회 최재호 회장은 오클랜드 문학회가 매년 치러오는 공식행사 중에 하나인한국의 문인을 초청하여 문학 강연을 듣는 행사가 올해로 3년을 맞았다그간 다녀간 한국의 장석주 시인과 강원국 교수에 이어 올해는 영광스럽게도 이문재 시인님과 이산하 시인님 두 분을 함께 초청하여 교민분들과 뜻 깊은 시간을 나눴다며 "오클랜드 문화회의 활발한 활동을 통해서 고국과의 거리를 좁히고또한 어는 무엇보다 본인 내면을 탐구하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를 잊지 않게 도움을 드리는 문학회가 되도록 더욱 정진하겠다며 이번에도 협찬과 후원을 아끼지 않은 많은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사진김수동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539 호주 2019 세계 한국어 웅변대회 호주 예선 …초중고대학생 40명 참가 new 톱뉴스 12:25
2538 호주 호주 한인사회 체육계 인사, 대한체육회 ‘정책 자문위원’에 위촉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1.
2537 뉴질랜드 한국전 참전 용사들 만남 이어져 NZ코리아포.. 19.07.09.
2536 뉴질랜드 제 5회 진로 정보의 날, 뜨거운 관심속에 열려 NZ코리아포.. 19.07.09.
2535 호주 ‘중저소득층 $1,080 세금 환급 혜택’ 톱뉴스 19.07.09.
2534 호주 북한 억류 알렉 시글리 석방에 스웨덴 결정적 역할 톱뉴스 19.07.09.
2533 뉴질랜드 2019 K-Culture Festival 성공리에 개최 NZ코리아포.. 19.07.08.
2532 뉴질랜드 와이카토 어르신들의 겨울 일탈을 보실래요?^^ NZ코리아포.. 19.07.05.
2531 호주 광복장학회, 독립유적자 탐방 대학생 선발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2530 호주 한국 현대미술 전시 및 퍼포먼스, 호주 관객 사로잡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2529 호주 호주 초-중등학생들, 한국 국악에 매료...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2528 호주 시드니에서 <2019 대양주 취업박람회> 개최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7.04.
» 뉴질랜드 오클랜드 문학회 초청 강연회, 글쓰기로 자존감 회복 기대 NZ코리아포.. 19.07.04.
2526 호주 안영규 호주한인총연 2대 회장 당선 톱뉴스 19.07.02.
2525 호주 연락두절 북한 유학 호주청년 가족 '우려' 증폭 톱뉴스 19.07.02.
2524 뉴질랜드 한국전 참전용사와의 만남은 언제까지 이어질 수 있을까... NZ코리아포.. 19.06.28.
2523 호주 해외 유권자 연대 통해 동포사회 권익 꾀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7.
2522 호주 UTS Insearch 한인 학생들 대상 디자인 공모전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7.
2521 호주 2019 시드니 월드한식페스티벌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7.
2520 호주 김치 만들기 매력에 흠뻑 빠진 시드니 file 호주한국신문 19.0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