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는 전쟁이 없기를" 

625 전쟁 70주년 행사가 6월 25일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클랜드 한식당 자미에서 있었다. 19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뉴질랜드협의회에서 열린 이 행사에는 29명의 참전용사들과 가족들이 참석해 지난 5월 31일 마감되었던 "참전용사께 감사편지쓰기" 공모전에 제출된 글들을 모은 책자 전달식이 있었다. 

 

a23f8a843c68463ec6d7c7bb8d4c4f64_1593111453_0676.png
 

이 자리에는 그동안 한인 사회에서 준비한 참전용사와 함께 하는 행사에 자주 얼굴을 내보인 사람들도 많았지만, 처음 한인 커뮤니티 행사에 참석한 참전용사와 그 가족도 있었다.

 

a23f8a843c68463ec6d7c7bb8d4c4f64_1593111471_9688.png
 

특히 6년전 만났던 참전용사와 한인 1.5세대 고등학생 소녀는 한식당 자미에서 6년만에 만나 반가움을 나누었다.  고등학생 홍지연양은 참전용사께 감사편지 쓰기 공모전에서 고등부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홍지연양은 이날 행사에서 직접 본인이 적은 감사의 편지글을 낭송하기도 했다. 홍지연 학생은 이날 참석한 참전용사에게 쓴 편지글로 최우수상을 받았는데 그 참전용사를 6년 만에 만나서 감격스럽다고 말했다.

 

a23f8a843c68463ec6d7c7bb8d4c4f64_1593111492_1609.png 

고등부 대사상을 수상한 박한비 학생도 본인의 편지글을 참전용사들 앞에서 읽었으며, 이 학생은 편지글을 읽으며 깊은 감사의 마음에 울컥 하기도 했다.

 

a23f8a843c68463ec6d7c7bb8d4c4f64_1593111528_0071.png
 

전쟁의 참담함을 겪었던 참전용사들이 또다른 전쟁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19기 민주평통 뉴질랜드협의회 자문위원들은 참전용사께 감사편지쓰기 공모전에 제출된 책자를 전달하며 뉴질랜드의 참전용사들과 함께 했다.

 

a23f8a843c68463ec6d7c7bb8d4c4f64_1593111542_5612.png  

19기 민주평통 뉴질랜드협의회 우영무 회장은 지난 6월 20일 참전용사께 감사편지쓰기 시상식을 한인회관에서 가졌고, 6월 25일에는 참전용사님들을 한식당 자미에서 따로 모시고 행사를 하게 된 것은 이제는 나이가 들어 거동이 불편한 참전용사들이 많기 때문에 그들을 배려한 것이라고 말했다. 참전용사께 감사편지쓰기 공모전에 많은 사람들이 참여했고, 시상식에서 긴 시간동안 참전용사들이 기다리는 것은 힘들 수 있으므로, 시상식과 별도로 참전용사들을 모시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a23f8a843c68463ec6d7c7bb8d4c4f64_1593112191_1578.png
 

이날 참전용사들에게 전달된 감사편지쓰기 공모전 책자 "Veterans, Long live your Brave souls!' 에는 공모전에서 수상한 편지글 이외에도 아쉽게도 수상은 하지 못했으나, 감동을 주는 글들이 담겼다. 

 

a23f8a843c68463ec6d7c7bb8d4c4f64_1593112361_0443.png
 

 

대한민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625전쟁 70주년 기념사를 통해 참전유공자와 유가족에게 감사를 표했다.  "조국은 단 한 순간도 잊지 않았습니다", 한국전 70주년을 맞아 147명 용사의 유해를 모시고 70년만의 귀환을 환영하는 엄숙한 시간을 통해 "슬프고도 자랑스러운" 전쟁의 역사 속에 희생된 영웅들을 추모했다. 문대통령은 전쟁이 아직 끝나지 않았기 때문에 625전쟁을 진정으로 기념할 수 없음을 기념사를 통해 밝혔고, 남북의 화해와 평화가 전 세계 희망으로 전해질 때, 호국영령들의 숭고한 희생에 진정으로 보답하게 될 것이라는 말로 기념사를 마무리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890 뉴질랜드 “미래의 나의 꿈은?” new NZ코리아포.. 20.07.09.
2889 뉴질랜드 한국전쟁 70주년, 웰링턴 국립전쟁기념공원에서 기념식 개최 NZ코리아포.. 20.07.02.
2888 뉴질랜드 뉴질랜드 대한체육회, 교민을 위한 체육회로 새로운 출범 기대 NZ코리아포.. 20.06.28.
» 뉴질랜드 "다시는 전쟁이 없기를", 625전쟁 70주년 NZ코리아포.. 20.06.26.
2886 뉴질랜드 정다래, 2020 뉴질랜드 골프 국가대표 선발 NZ코리아포.. 20.06.26.
2885 뉴질랜드 6.25 전쟁70주년, 참전용사께 감사편지 쓰기 공모전 시상식 NZ코리아포.. 20.06.25.
2884 뉴질랜드 주뉴질랜드대한민국대사관, 한국전 참전용사에게 마스크 지원 NZ코리아포.. 20.05.27.
2883 호주 3차 한인 유학생, 워킹홀리데이 비자 소지자를 위한 무료나눔 행사 file 퍼스인사이드 20.05.26.
2882 호주 2차 퍼스 워킹홀리데이 비자소지자 및 유학생을 위한 2차 생필품 무료나눔 행사 취재기 퍼스인사이드 20.05.13.
2881 뉴질랜드 4월 28일(월)부터 실시간 화상 수업으로 한국어 교육 실시 일요시사 20.05.11.
2880 뉴질랜드 고국에 가고 싶어요! <한국행 5월 출발 "특별기" 수요 조사> 일요시사 20.05.11.
2879 호주 퍼스 워킹홀리데이 비자소지자 및 유학생을 위한 1차 생필품 무료나눔 행사 file 퍼스인사이드 20.04.28.
2878 호주 격리 기간 지키지 않고 외출한 서호주 남성, 경찰에 체포돼 퍼스인사이드 20.04.21.
2877 호주 서호주 내 지역간 이동제한 길어질 전망 file 퍼스인사이드 20.04.21.
2876 호주 호주 한인 동포사회 비상대책위원회, 유학생 및 워홀러 대상 ‘따뜻한 점심’ 제공 톱뉴스 20.04.15.
2875 호주 전염병 사태 속 양생의 비결, 철저한 위생 및 면역력 강화 톱뉴스 20.04.15.
2874 호주 호주한인의사회, 동포들 위한 Covid-19관련 의료 서비스 전달사항 당부 톱뉴스 20.04.15.
2873 호주 시드니 한인회, 코로나19확산 속 ‘대구경북지역돕기 모금’ 성료 톱뉴스 20.04.15.
2872 뉴질랜드 뉴질랜드 한인회 총연합회장 인사말 일요시사 20.04.15.
2871 뉴질랜드 발이 묶인 남섬 교민들,임시 항공편으로 귀국 일요시사 20.04.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