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대표로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한인동포 1.5세대 앤디 정(정현우)선수가 최근 호주 스포츠 재단(Australian Sports Foundation) 웹사이트에 $5000를 목표로 크라우드 펀딩을 시작했다.

정 선수는 인사말을 통해 “곧 열릴 평창올림픽 경기에서 최고의 기량을 펼치기 위해 (크라우드 펀딩을) 마련했다”며 “모금된 금액은 영양가 있는 식사 및 스피드 스케이팅에 필요한 여러 장비를 사는데 사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스피드 스케이팅을 하려면, 스케이트, 스케이트 날(블레이드), 고글, 헬멧 등 여러 장비가 필요하며 가격 또한 만만찮다. 정 선수는 “일부 장비는 워낙 고가라 새로운 걸 마련할 수 있는 형편이 될 때까지 딱 맞지 않는 사이즈를 입거나 찢어진 장비를 사용해야 했다”며 “이번에 마련되는 모금이 그러한 부담을 덜어줘 잠재된 실력까지 발휘할 수 있게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에서 아깝게 호주 국가 대표팀 자리를 놓친 정 선수는 지난 달 호주 국가 대표팀에 선발돼 “평창올림픽에 출전하기 위해 모든 걸 바쳤다. (선발된 게) 믿어지지 않는다”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6학년이었던 2009년 가족과 함께 호주로 이민을 온 정 선수는 우연한 기회에 쇼트트랙에 접한 뒤 한국 대표팀의 박세영 선수의 모습을 보고 꿈을 키웠다.

정 선수의 크라우드 펀딩에 참여를 원할 경우, 웹사이트(asf.org.au/athletes/andy-jung/)에 들어가 후원하면 된다.

한편 앤디 정 선수를 포함해 스케이트 부문 호주 국가 대표팀엔 디아나 로켓, 브렌든 케리, 카일라니 크레인, 할리 윈저, 에카테리나 알렉산드로프카야 등이 선발됐으며 대표팀 명단은 1월 말에 완성될 전망이다. 

◆호주 스포츠 재단 웹사이트에 마련된 앤디 정 선수의 크라우드 펀딩 화면. 

http://topdigital.com.au/node/5190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040 호주 힐링을 창조한다, 임은제 쉐프 톱뉴스 18.01.19.
2039 호주 정현, 메드베데프 3-0 완파…호주오픈 3회전 진출 톱뉴스 18.01.19.
2038 호주 시드니한인회, 상반기 행정 업무 개선 톱뉴스 18.01.19.
2037 호주 윤상수 시드니 총영사, 제14회 ‘발로 뛰는 영사상’ 수상 톱뉴스 18.01.19.
2036 호주 4A아시아현대미술센터가 한국미술을 조망하다 톱뉴스 18.01.19.
2035 호주 ‘아세안 순회’ 평창 올림픽 홍보 버스…바다 건너 NZ, 베트남까지 톱뉴스 18.01.19.
2034 호주 [동영상 뉴스] 평창동계올림픽 홍보 버스 퍼스서도 "시동" 톱뉴스 18.01.19.
2033 호주 샘 해밍턴-제임스 최 호주대사, 평창올림픽 성화 봉송 톱뉴스 18.01.19.
2032 호주 문재인 대통령, “동포 여러분이 자랑스럽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031 호주 ‘독도사랑호주연합회’, 올해 독도 방문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030 호주 ‘평창 올림픽’ 홍보 버스, 바다 건너 NZ-베트남까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029 호주 총영사관, 브리즈번서 올해 첫 순회영사 예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028 호주 QLD 주 평균 임대수익률 5-9%, 시드니보다 2배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027 호주 호주의 내일을 빛낼 차세대 리더, KAY리더스 이영곡회장 톱뉴스 18.01.12.
» 호주 평창동계올림픽 호주 대표로 출전하는 앤디 정 ....크라우드 펀딩 마련 톱뉴스 18.01.12.
2025 뉴질랜드 민주평통 평창 올림픽 홍보 버스, 호주 NZ로 톱뉴스 18.01.12.
2024 호주 멜버른 차량 인도 돌진 사건 피해자 1명 사망 톱뉴스 18.01.12.
2023 호주 촌장 프로그램, 워홀러를 응원합니다! 톱뉴스 18.01.12.
2022 호주 한국 현대미술 작가 이건용씨 작품, ‘4A 센터’서 소개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
2021 호주 한국 정부, 대북 및 동북아 국제정세 관련 정책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