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e3037fe965aae46168f5a4a544e804_1517788
 

2018년 신년 하례식이 지난 3(오전 10시부터 오클랜드 한인회 사무국 (5 Argus Place, Hillcrest, Auckland)에서 힘찬 출발을 다짐하며 오클랜드 한인회 주최로 열렸다.

 

 

힘찬 출발을 향한 2018 신년 하례식은 오클랜드 총영사와 오클랜드 한인회장 등 각계각층의 인사들과교민 100여명 모인 가운데 손조훈 부회장의 사회로 진행서로 새해 인사를 하며 건강소원성취 등을 바라며 많은 덕담을 주고 받았다.

 

 

오클랜드 차창순 총영사는 신년사를 통해서 “새해에는 오클랜드 동포사회가 더욱 화합발전하고더 많은 한인 차세대들이 현지 사회에서 활발하게 활동함으로 한국인의 위상을 높이고 뉴질랜드에 많은 기여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또한 차영순 총영사는 임기를 다하고 이번 달 한국으로 귀국 하는 순간까지 동포사회의 안전과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이야기 하면서 그동안 정들었던 뉴질랜드를 떠나게 되어 아쉽지만 모든 사람들에 따뜻한 마음을 가슴 속 깊이 간직 하겠다고 밝혔다.

 

bee3037fe965aae46168f5a4a544e804_1517788
 

박세태 오클랜드 한인 회장은 “2018 새해에 모든 뉴질랜드 동포들과 오클랜드 한인 여러분의 가정에 만복이 깃들기를 기원하며 더욱 알찬 한 해를 설계 하기를 기원한다” 며 신년사를 시작 했다. “2018신년 하례회는 교민 화합의 장으로 앞으로 오클랜드 한인회 모든 임원진들은 봉사하는 정신으로 한인회를 잘 이끌겠다고 밝혔다또한 “우리 오클랜드 한인들의 새로운 각오로 출발과 함께 한인사회도 상부상조의 정신을 바탕으로 행복한 미래를 펼쳐 나가도록 노력하고 새해에도 건강하고 모든 가정에 번영과 함께 염원하며 새해 인사 드린다” 고 밝히면서 신년사를 마무리 했다.

 

bee3037fe965aae46168f5a4a544e804_1517788
 

 

bee3037fe965aae46168f5a4a544e804_1517788 

한편 신년 하례회 시상식을 통해서 오클랜드 한인회는 이번달 임기가 끝나는 차창순 오클랜드 총영사에 그동안의 노고에 감사하는 뜻으로 감사패를 전달하였다또한 대양주 총연합회상 12뉴질랜드 한인회 총연합회상 6오클랜드 한인회상 4명에게 상장을 수여 했다.  

 

 

bee3037fe965aae46168f5a4a544e804_1517788
 

대양주 총연합회 수상자

 

오클랜드 학생회 - (산타퍼레이드),(한마음 운동회 및 어르신잔치봉사

 

학생회장 – 김민경회원 – 성시원강시연권제헌강시라최성용박형진

 

 

 

김병진 목사 – 무료침술

 

염유경 – 무료 캘리그래피

 

박인수 – 무료 건강강좌

 

구자익 – 무료 이발

 

장윤재 – 무료가드닝(Gardening)

 

 

뉴질랜드 한인회 총연합회상 수상자

 

김정환강배현윤원준김찬호이후준최애린

 

 

오클랜드한인회상 수상자

 

김찬양김찬희김묘연김나경

 

 

김수동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067 호주 [단독] 마약원료 밀수 시도 혐의 한인 여성 친 오빠 ‘동생 결백’ 적극 호소 톱뉴스 18.02.16.
2066 호주 취재수첩- ‘마약밀수’ 연루 한국 ‘워홀러’의 사연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065 호주 남북관계 전문가 진단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064 호주 국제교육원, 재외동포 국내 교육과정 참가자 모집 호주한국신문 18.02.15.
2063 호주 재외동포재단 초청 동포 청년들, ‘평창’ 응원 나서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062 호주 ‘AK LINKS’, 올해 첫 ‘부동산’ 세미나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061 뉴질랜드 주뉴질랜드 대사관 평창올림픽 기념 행사가져.... NZ코리아포.. 18.02.13.
2060 호주 호주 대사 조기 교체…호주한인사회 “당혹감” 신임 대사에 이백순 전 국회의장 특임대사 톱뉴스 18.02.10.
2059 호주 [평창동계올림픽]호주쇼트트랙대표 앤디정에 후원 이어져 톱뉴스 18.02.10.
2058 호주 브리즈번 남성, 워홀러 한국여성 2주간 감금한 채 무차별 강간 폭행 톱뉴스 18.02.10.
2057 호주 캔버라 동포들, 다문화 축제서 평창-한국문화 홍보 예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8.
2056 호주 한국 ‘재외동포법’ 개정, ‘F-4 비자’ 자격 요건 바뀌어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8.
2055 호주 총영사관, 탐워스 ‘워킹 홀리데이 상담원’ 위촉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8.
» 뉴질랜드 2018 신년 하례회, 교민화합의 장 NZ코리아포.. 18.02.06.
2053 호주 평통 아세안 지역회의, 통일 체험 및 올림픽 참관 자녀 선발 톱뉴스 18.02.02.
2052 호주 시드니 공관 및 정부 기관, 올해 활동-사업 계획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1.
2051 호주 평통 아세안 지역회의, 통일 체험-올림픽 참관 차세대 선발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1.
2050 호주 호바트 시 ‘설 행사’에 ‘평택 농악팀’ 최초 공연 예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1.
2049 호주 시드니 각 교회-단체 배구팀, 경기 통해 친선 다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1.
2048 뉴질랜드 남여 주니어 이장현과 정다래, 헤이스팅스 오픈에서 우승 NZ코리아포.. 18.0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