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220ebb3b52f2b98147c07d48ff2d7f2_1528699
 

25회 YBA 농구대회가 폭우가 쏟아지는 퀸스 버스데이에 노스쇼어 YMCA 체육관에서 만6세 어린이부터 18세 고등학생까지 레벨별로 마무리되었다. 1(어린이반초급반초중급반어머니 슛팅시합)와 2(중급반상급반아버지 슛팅시합)로 나뉘어 140여명의 YBA 회원과 300여명의 가족 및 친구들의 응원과 함께 대단위 유스 농구대회를 확인할 수 있었다. 6개팀의 키즈리그를 시작으로 다국적 상급반 대회까지 장장 5시간의 장내의 뜨거운 함성과 함께 대회를 마치며 부분별 시상에 들어갔다.

 

이날 대회 결과 A와 B조 1위팀 간의 챔프전까지 가는 혈투 끝에 기존 북부 챔피언(노희태박현수)을 누르고 호익팀이(MVP 첸티 송우승하였고 레벨1은 호익 수요일(MVP 브라이언 리), 레벨2는 노스 토요반(MVP 제이든 클락리차드 선), 레벨3는 노스쇼어(MVP 김홍), 레벨4는 호익 토요반(MVP 리차드 시먼)에게 우승이 돌아갔다다국적 팀으로 이루어진 호익 상급반(홍콩캄보디아인도네시아한국,중국)은 오랜기간 실력을 쌓으며 노스쇼어의 아성을 넘어 4년만에 우승의 쾌거를 맞보았다.

 

어린이 슛팅상(호익 로렌스 무), 자유투상(노스 리차드 선), 3점슛상(호익 데미안 총)에게 돌아갔고 아버지 슛팅상(노스 이유찬 아버지)을 제외한 슛팅상을 한국 이외에 학생들이 휩쓸어가 아시안 농구 클럽의 경쟁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번 대회를 통해 YBA연세농구교실은 2004년 창단후 2012년부터 오클랜드 내 아시안 대표 농구클럽으로 발돋음 하며 이민자로서 학교 및 클럽에서 두드러진 실력을 보여주는 많은 학생을 배출하고 타 종목에 귀감이 되는 시스템과 전통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날 대회를 진두 지휘한 이재훈 감독은 오레와부터 남쪽 오클랜드까지 전 지역 학생의 참여와 성원이 성공적인 대회를 만들 수 있었다고 말했고 쌍용자동차(NZ), 8브랜드(잭 링크 육포및 알바니 투어링크등 교민 자녀 및 아시안 학생을 위해  많은 도움을 주신분께 감사한다고 밝혔다또한 농구를 통해 키성장은 물론 사춘기 시절에 알찬 학교 생활을 하도록 운영 방침을 알렸고 초심을 잃지 않고 정진하는 대표 농구 아카데미의 포부를 밝혔다.

a220ebb3b52f2b98147c07d48ff2d7f2_1528699
 

김수동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193 호주 <민주평통 아세안지역회의> 북미정상회담 후속 활동 잰걸음 톱뉴스 18.06.17.
2192 호주 ‘역사적 만남’ 북미 정상회담…… 차세대 호주 한인들의 반응은? 톱뉴스 18.06.17.
2191 호주 ‘부시 워킹’ 계획하세요? 톱뉴스 18.06.17.
2190 뉴질랜드 오클랜드 한인회, 임시총회 결과 '무효'선언 Now_NZ_News 18.06.14.
2189 호주 실종 6일 만에 구출된 한국인 워홀러 한주희씨 생존기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2188 호주 한국 이니스프리 직영매장 멜버른 진출 톱뉴스 18.06.11.
2187 호주 20대 한국 워홀러 여성, 실종 엿새만에 극적 구조 톱뉴스 18.06.11.
2186 호주 [포토뉴스] 더콰이엇X도끼, 시드니를 열광시킨 스웨그 톱뉴스 18.06.11.
2185 호주 주호주한국대사관, ‘전환의 시대, 한-호 관계’ 심포지엄 개최 톱뉴스 18.06.11.
2184 뉴질랜드 옥타 차세대 강연, 김정근교수의 "리테일러의 효과적인 마케팅"열려 NZ코리아포.. 18.06.11.
» 뉴질랜드 25회 YBA 농구대회 성료 NZ코리아포.. 18.06.11.
2182 뉴질랜드 러브앤피스 창단 10주년 기념 콘서트...“끝날 때마다 기적이었다” NZ코리아포.. 18.06.09.
2181 호주 등산 중 실종된 한인 워홀러, 6일 만에 구조 file 호주한국신문 18.06.07.
2180 호주 총영사관, QLD 지역 ‘워홀러’ 대상 정보 세미나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8.06.07.
2179 호주 호주한국학교, ‘신나는 한국 여행’ 주제 문화 행사 file 호주한국신문 18.06.07.
2178 호주 [현장스케치] "통일 골든벨을 울려라" 호주 예선 대회 톱뉴스 18.06.06.
2177 호주 이민지 선수, LPGA 우승 ...세계 랭킹 8위 올라 톱뉴스 18.06.06.
2176 호주 한국의 ‘정(情)’, 나에게 ‘심쿵 ‘2018 세종학당 한국어 말하기 대회’ 열려 톱뉴스 18.06.06.
2175 호주 한국 박스오피스 1위 독주 ‘독전’…호주 상륙 톱뉴스 18.06.06.
2174 뉴질랜드 궁정현, 2018/19 뉴질랜드 골프 국가대표 선발 NZ코리아포.. 18.0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