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 23일 토요일 오클랜드순복음교회(김지헌 목사)와 JCC(배조엔 목사)가 공동으로 주최한 행복나눔 피지선교 바자회가 브라운스베이에 위치한 오클랜드순복음교회에서 열렸다.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1시까지 진행된 이번 바자회는 150여명의 스태프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각각 20여 품목이 넘는 각양각색의 물건들과 음식들을 판매하였으며, 공연, 옥션, 이벤트 등 다양한 행사 또한 곁들여져 대규모 잔치가 되었다.

 

바자회 관계자는 처음에는 바자회를 이렇게까지 크게 할 계획이 아니었다고 했다. 하지만 성도들과 청년들이 한 명 두 명 선교에 대한 마음으로 자발적으로 바자회에 참여하기 시작하며, 계획보다 일이 커지게 되었다고 한다.

 

바자회의 감동은 바자회 전부터 시작되었다. 무섭게 비가 쏟아지는 날씨에도 불구하고 성도들은 엄청난 양의 물건들을 교회로 가지고 왔다. 도네이션 된 물품들은 허름한 물건은 거의 없이 대부분이 깨끗한 신상품들이었고, 요리를 맡은 봉사자들은 사랑의 손길로 정성껏 음식과 반찬 등을 준비했다.

 

청년들은 선물로 받아 한번도 풀어보지 않은 물건을 바자회에 내놓기도 하였고, 청소년들은 용돈을 털어 풍선 아트 등의 부스를 운영하기도 했다. 또한 어떤 가정은 1,000개의 쿠키를 직접 만들어 팔기도 하였는데, 이 모든 것이 누구 하나 강요하지 않은 자발적으로 헌신한 것이었다고 한다.

 

68bcebfe820f6894e14633fd66cb844c_1530599
▲음식 판매 부스는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JCC 

 

텔레비전, 운동기구, 카페트, 골프채, 가방 할 것 없이 거의 새것 같은 물건들이 매우 저렴한 가격에 판매되었다. 옥션에서는 고가의 물건들까지도 저렴하게 판매되기도 하여 사가는 이들에게 기쁨을 안겨 주었다. 판매자 입장에서는 속상할 수도 있을 텐데 나눔에 초점을 맞추니 아까울 것이 없었다.

 

쿠폰 판매대, 페이스페인팅 등의 부스들은 인산인해를 이루었고, 아이들용품은 거의 남김없이 모든 물건이 팔렸다고 한다. 또한 음식 부스들은 넘쳐나는 주문으로 인해 다음 날까지도 음식을 판매했는데, 덕분에 스태프들은 식사를 할 겨를도 없이 바쁘게 움직여야만 했지만, 그 모든 것이 감사이며 기쁨일 뿐이었다고 한다.

 

더없이 감동적이었던 것은 한인들도 현지인들도 사용하고 남은 돈을 피지 선교를 위해 사용해 달라며 후원금으로 내주었던 것이었다.

 

68bcebfe820f6894e14633fd66cb844c_1530599
▲행복나눔 피지선교 바자회 모습 ©JCC​ 

 

JCC의 관계자는 요즘 같은 우기에 “바자회 당일만큼은 하나님께서 맑고 좋은 날씨를 주심에 큰 감사를 드렸다”고 하였고 또한 이번 바자회가 “모든 이들이 오직 선교를 향한 마음으로 자발적으로 참여한 헌신과 나눔의 현장이었으며, 방문해주신 모든 분들도 행복해 했던 아름다운 나눔의 잔치였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피지선교 바자회를 통해 모금된 기금은 피지 유치원 및 학교에서 사용될 노트북, 스피커, 마이크, 프린터 등 기자재와 피지 주민들을 위한 500여벌의 의류 구입과 음식 800인분 준비를 위해 전액 사용될 예정이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25 호주 기획- 벤디고 한인 커뮤니티 은행④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
2224 호주 “강원도 특산 먹거리, ‘청정 이미지’로 승부합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
2223 호주 한인 어린이 연사들, “평창의 평화 열기를 다시금...”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
2222 호주 한글학교 교사들, 현장 강의 및 체험 학습 사례 공유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
2221 호주 민주평통, 아시안게임 지원 특별 위원회 출범 톱뉴스 18.07.09.
2220 호주 전 세계 한글학교 교사 한자리에 톱뉴스 18.07.09.
2219 호주 제 23회 세계한국어웅변호주대표 선발대회 성황리에 마쳐 톱뉴스 18.07.09.
2218 뉴질랜드 [社說] 한인회를 이끌 능력도 의지도 없는 박세태 회장은 사퇴해야 마땅하다 선데이타임즈 18.07.08.
2217 호주 기획- 벤디고 한인 커뮤니티 은행③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2216 호주 “국민적 합의 하에 ‘국민통일헌장’ 만들 필요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2215 호주 동포자녀 학생들, ‘Sydney Eisteddfod’ 콩쿠르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2214 호주 교양 강의 제공하는 대한문화학교, 회원 모집 호주한국신문 18.07.05.
2213 호주 시드니 한국교육원, TOPIK 시행 공지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2212 호주 총영사관, 퀸즐랜드 주 순회영사 예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 뉴질랜드 행복나눔 피지선교 바자회, “선교를 향한 마음으로 참여한 헌신과 나눔의 NZ코리아포.. 18.07.03.
2210 호주 주 정부, 유학생 대상 부당 행위 대대적 조사 나서 톱뉴스 18.07.01.
2209 호주 [포토뉴스]“한국 차, 어때요” 톱뉴스 18.07.01.
2208 호주 한국어 사랑,‘2018 세계한국어웅변 호주대표 선발대회’ 7월 7일 열린다 톱뉴스 18.07.01.
2207 호주 AABC, 호주 아시안 비즈니스 어워드, 웹사이트 런칭 톱뉴스 18.07.01.
2206 호주 기획- 벤디고 한인 커뮤니티 은행②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