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한국영화제 1).jpg

올해로 9회를 맞는 호주 한국영화제(Korean Film Festival in Australia)가 오는 8월9일 시드니에서 개막, 9월22일까지 호주 4개 도시에서 펼쳐진다. 한국문화원은 올해에도 다양한 소재와 장르에서 22개 작품을 엄선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1천200만 관객을 끌어들인 영화 <택시운전사> 스틸컷.

 

시드니 한국문화원, 올해 ‘호주 한국영화제’ 일정 확정

8월9일부터 9월22일까지, 시드니 멜번 브리즈번 캔버라 4개 도시서

 

주시드니한국문화원(원장 박소정. 이하 ‘문화원’)이 주최하는 제9회 ‘호주 한국영화제’(Korean Film Festival in Australia) 일정이 확정됐다.

문화원은 금주 수요일(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올해 호주 한국영화제를 오는 8월9일부터 9월 22일까지 시드니, 멜번, 브리즈번, 캔버라 4개 주요 도시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문화원에 따르면 올해에도 다양한 소재와 장르에서 엄선한 22개 작품이 소개될 예정이다. 지난해 1천200만 관객을 동원했던 송강호 주연의 <택시운전사>부터 최근 한국에서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 고(故) 김주혁씨를 비롯한 배우들의 파격적인 연기로 화제가 된 <독전>, 마동석의 팔뚝 액션이 돋보이는 <챔피언>, 나문희와 이재훈의 휴먼 코미디 <아이 캔 스피크>, 손예진과 소지섭의 판타지 감성 로맨스 <지금 만나러 갑니다>까지 최신 흥행작을 두루 만날 수 있다.

또한 2017년 부산국제영화제를 수놓았던 개막작 <유리 정원>과 <살아남은 아이>, <히치 하이크>까지 호주 한국영화제가 아니면 볼 수 없는 화제작들이 호주 관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올해 호주 한국영화제의 시작을 알리는 개막작은 임순례 감독의 <리틀 포레스트>로 결정됐다. 팍팍한 도시 일상을 탈출한 주인공이 엄마와 함께 살던 고향으로 돌아와 옛 친구들과 함께 마음을 치유하는 이야기를 통해 한국의 아름다운 사계절과 음식을 만날 수 있는 작품이다.

폐막작은 ‘믿고 본다’는 영화제작사 ‘광화문시네마’의 작품 <소공녀>로, <족구왕>가 <범죄의 여왕>에 이어 세 번째로 호주 한국영화제를 찾는 작품이다. <소공녀>는 ‘새로운 캐릭터’의 발견이라는 호평을 받은 이솜 주연의 청춘 판타지 영화로, 지난해(22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CGV아트하우스상과 제43회 서울독립영화제 관객상을 받는 등 영화 마니아들의 주목을 받았던 작품이다.

올해 호주 한국영화제에서는 영화와 드라마, 장르와 소재를 가리지 않는 창의력- 연출력을 가진 <기억의 밤>의 장항준 감독과 폐막작 <소공녀>의 전고운 감독, 조연으로 출연한 배우 안재홍이 영화제 게스트로 시드니를 찾아 관객들과 Q&A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올해 영화제 티켓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달 말부터 예매할 수 있다. 또 영화제에 대한 기타 자세한 정보는 한국문화원(02 8267 3400) 및 영화제 페이스북(@koreanfilmfest)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문화원은 올해 호주 한국영화제가 개최되는 4개 도시 외 한국영화에 대한 수요가 많은 호주 내 다른 도시의 경우 문화원의 정기 영화 상영 프로그램인 ‘Cinema-K’의 아웃리치 프로그램을 마련하여 ‘찾아가는 한국무료 영화상영회’ 형식으로 다양한 한국 영화를 현지 관객들에게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종합(한국영화제 2).jpg

올해 호주 한국영화제를 알리는 포스터. 올해 개막작은 임순례 감독의 <리틀 포레스트>, 폐막작은 영화제작사 ‘광화문시네마’ 작품인 <소공녀>로 정해졌다.

 

■ 제9회 호주 한국영화제 일정

-시드니 : 8월9일-8월18일 / Dendy Cinema(Opera Quays)

-브리즈번 : 8월15일-8월16일 / Elizabeth Picture Theatre

-멜번 : 9월6일-9월13일 / ACMI

-캔버라 : 9월21일-9월 22일 / Palace Electric Cinema

-웹사이트 : www.KOFFIA.com.au(7월 중순 오픈 예정)

-문의 : 주시드니한국문화원(02 8267 3400)

 

  • |
  1. 종합(한국영화제 1).jpg (File Size:76.6KB/Download:0)
  2. 종합(한국영화제 2).jpg (File Size:29.5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45 호주 호주 건설기술공 취업환경 설명회 개최 톱뉴스 18.07.26.
2244 호주 나라사랑 민족캠프! 21세기 독립운동! 톱뉴스 18.07.26.
2243 호주 키워드로 보는 호주한국영화제 프로그램(2)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2242 호주 호주 건설 분야 일자리, 영주비자 연결 직종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2241 호주 문화원, 한국 공예의 정수 보여주는 전시회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2240 호주 한국전 참전단체-공관, ‘정전 65주년’ 기념식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2239 호주 올해 ‘청소년 민족캠프’, 10월11-13일 개최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2238 뉴질랜드 ‘KBS 전국노래자랑 세계대회' 뉴질랜드 예선전 열려 NZ코리아포.. 18.07.25.
2237 호주 한반도 안보 정세 변화 토론회 및 강연회 내달 개최 톱뉴스 18.07.24.
2236 호주 광복 장학회, 12일 간담회 및 장학생 환송 모임 가져 톱뉴스 18.07.24.
2235 뉴질랜드 ‘미래의 역사는 배움으로부터’를 실천한 제 12회 뉴질랜드 한글학교 교사연수 마치고.. NZ코리아포.. 18.07.21.
2234 뉴질랜드 옥타 오클랜드,'멜리사 리 초청 강연' 차세대 먼슬리 행사 가져 NZ코리아포.. 18.07.21.
2233 호주 키워드로 보는 호주한국영화제 프로그램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2232 호주 “한인 커뮤니티에 자체 금융기관 필요성 인식 준 것, 가장 보람”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2231 호주 기획- 벤디고 한인 커뮤니티 은행⑤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2230 호주 “모든 생명체는 인간과 상호작용하는 협동의 대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2229 호주 스트라스필드 카운슬, ‘Korean Art Exhibition’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2228 호주 ‘광복장학회’, 독립운동 현장 답사팀 환송 모임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9.
2227 호주 총영사관, ‘한반도 안보’ 관련 전문가 토론회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
» 호주 <택시운전사>에서 최근 흥행작 <지금 만나러 갑니다>까지...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