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클랜드 대학의 Growing Up 연구에 따르면, 벽난로에서 나무 또는 석탄이 탈 때 발생하는 연기로 인해 어린이들의 피부 질환의 위험이 커질 수 있다고 나타났다. 

 

벽난로에 불을 지필 때 나오는 연기가 이웃에 살고 있는 어린이들의 호흡기 뿐만 아니라 피부 질환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이 연구의 발견은 주택 밀도가 높아짐에 따라 고밀도 주택가에서 사용하는 벽난로가 주위 이웃 어린이에게 심각한 건강 문제를 일으킬 수 있음을 시사한다.

 

연구원 학칸 라이 박사는 6500 명 이상의 연구 대상 아동 중 약 3500 명의 데이터를 조사했다고 밝혔다.

 

학칸 라이 박사는 목재 연기로 인해 호흡기 질환이 유발될 수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나무 또는 석탄 연기가 많은 지역은 피부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은 과학에 비교적 새로운 개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주제와 비슷한 국제적인 4 건의 연구가 있는데, 그 연구들은 이웃의 난방보다는 주로 어린이가 살고 있는 가정에서의 난방에 중점을 두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에서 연구 대상 아동들은 처음 4년 동안 40 %의 어린이가 호흡기 약물 처방전을 받았고, 71%는 피부 처방전을 받았다. 또 다른 79 %는 서늘한 계절에 호흡기 또는 피부 약물 처방을 받았다. 대부분의 피부 처방은 아토피성 피부염 또는 습진 치료를 위한 처방이었다.

 

학칸 라이 박사는 이번 연구가 취약한 계층의 뉴질랜드인들의 건강을 위해 중요하다며, 뉴질랜드에서 히트 펌프나 펠렛 버너와 같은 더 깨끗한 형태의 가정 난방 장치를 계속 채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오클랜드 지역은 벽난로 사용이 카운실의 정책으로 중단되었으나, 그 외 지역은 겨울 난방으로 목재나 석탄 등을 태우는 벽난로 난방을 하는 곳이 많다.​ 

 

cad0a7d3271f10d8ba8ef820bfc54161_1540072
▲참고 이미지 : 기사와 직접 연관 없음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771 뉴질랜드 “키위, 50년 안에 멸종할 가능성도…” 최대의 적은 개들 NZ코리아포.. 18.10.28.
3770 뉴질랜드 세계 제1차대전 종전 100주년 기념해 만들어진 ‘추모의 광장’ NZ코리아포.. 18.10.28.
3769 호주 호주 프랜차이즈, “삐걱…?” 톱뉴스 18.10.27.
3768 호주 폐암 환자 치료비용 10년간 국민혈세 66억 톱뉴스 18.10.27.
3767 호주 노동당, 아시아 언어 교육 진흥 김금 3200만 달러 지원 공약 톱뉴스 18.10.27.
3766 호주 이민 소송 폭증에 시달리는 관련 법원…업무 마비 ‘호소’ 톱뉴스 18.10.27.
3765 호주 낙태 공방 재가열… ‘낙태 범죄 규정’ NSW주 “곤혹” 톱뉴스 18.10.27.
3764 뉴질랜드 버진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와 호주 사이 신규 서비스 시작 NZ코리아포.. 18.10.27.
3763 뉴질랜드 가스통에 연결된 샤워기, 일산화 탄소 중독으로 12세 소년 사망 NZ코리아포.. 18.10.27.
3762 뉴질랜드 키위 33%, 위험할 정도로 폭음 NZ코리아포.. 18.10.26.
3761 뉴질랜드 아던 총리 딸이 외국 총리로부터 받은 선물 NZ코리아포.. 18.10.25.
3760 뉴질랜드 호주산 독거미 “암컷 거미줄에서 나온 화학물질로 수컷 잡을 덫 만든다” NZ코리아포.. 18.10.25.
3759 뉴질랜드 DHB의 안과 치료, 2천 명 이상 기다려야 치료 가능 NZ코리아포.. 18.10.25.
3758 호주 호주인 ‘중간 순자산’ 규모, 전 세계에서 가장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3757 호주 ‘웬스워스’ 지역구 보궐선거... 펠프스 후보 ‘당선 확정적’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3756 호주 학생 학업 성취도, 지역별 차이 커... 공립-사립은 비슷한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3755 호주 호주의 공화제 전환... 영 여왕, “굳이 기다릴 필요 있나...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3754 호주 UNWTO, 2018년 보고서... 관광수입 상위 국가는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3753 호주 여행 Tip... 장거리 비행과 시차로 인한 피로, 몇 주 전 미리 준비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3752 호주 세계 최고의 도박꾼... 호주인 '스포츠 베팅' 규모도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3751 호주 시드니의 대규모 정원들, 매년 3억2천만 달러 가치 추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3750 호주 NSW 주 정부의 ‘Cost of Living Service’, “적극 활용하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3749 호주 호주 어린이들이 뽑은 영화-드라마 속 최고 영웅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3748 호주 “제왕절개 출산, 전 세계에서 과용되고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3747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주택시장 위축 속, 윌로비 소재 주택 ‘강력한 경매 결과’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3746 뉴질랜드 NZ 경찰 “새로운 경찰관 모집 홍보 영상 공개” NZ코리아포.. 18.10.24.
3745 뉴질랜드 꽉 막힌 고속도로 “복권 1등 당첨의 행운 가져다줬다” NZ코리아포.. 18.10.24.
3744 뉴질랜드 오클랜드와 노스랜드 병원 시설 20%, 문제 있어 NZ코리아포.. 18.10.24.
3743 뉴질랜드 폭력적인 포르노 그라피 공유, 정부의 조치 요구 NZ코리아포.. 18.10.24.
3742 뉴질랜드 NZ관광객들, 하이킹 시작 전 위험 대비 필요 NZ코리아포.. 18.10.24.
3741 뉴질랜드 카운트다운 헌틀리 바나나에서 유리 조각 나와 NZ코리아포.. 18.10.24.
3740 뉴질랜드 애완 동물 국립 공원 입장 허용 제안, 환경 운동가들 분노 NZ코리아포.. 18.10.23.
3739 뉴질랜드 순이민자 감소 추세 여전, 비시민권자 출국 증가가 가장 큰 영향 NZ코리아포.. 18.10.23.
3738 호주 [도메인 보고서] 시드니 주택 임대료 1년간 최대 9% 하락 톱뉴스 18.10.22.
3737 호주 “백패커 소득세 폐지해 농촌 인력난 해소하라” 톱뉴스 18.10.22.
3736 호주 호주정부의 석탄화력발전 사랑…IPCC ‘중단’ 제안 일축 톱뉴스 18.10.22.
3735 호주 호주 생활비 상승률, 소비자 물가지수 추월 톱뉴스 18.10.22.
3734 호주 호주 실업률 역대급 하락…자유당 정부 “경제정책의 대성공” 희색 만연 톱뉴스 18.10.22.
3733 뉴질랜드 국제적인 ‘별 관측 명소’로 지정 신청한 스튜어트 아일랜드 NZ코리아포.. 18.10.21.
3732 뉴질랜드 뱀이 살지 않는 뉴질랜드에 운전 중 뱀이 떨어져.... NZ코리아포.. 18.10.21.
» 뉴질랜드 벽난로 나무와 석탄 연기, 어린이 피부 질환 위험 높여 NZ코리아포.. 18.10.21.
3730 뉴질랜드 타스만 여성, 2만 5천 피트 스카이 다이빙 기록 세워 NZ코리아포.. 18.10.21.
3729 뉴질랜드 무인 양심가게에 설치된 CCTV NZ코리아포.. 18.10.19.
3728 뉴질랜드 먼 태평양에서 상어에 부착했던 발신기, NZ해안에서 발견돼 NZ코리아포.. 18.10.19.
3727 뉴질랜드 호주에서 납치된 어린이들, 남아프리카와 뉴질랜드로 보내져 NZ코리아포.. 18.10.19.
3726 뉴질랜드 2025년까지 2,500명의 교사 부족 예상 NZ코리아포.. 18.10.19.
3725 호주 왕립위원회 위원, "호주 교회들은 자산 및 수익 공개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3724 호주 연립 정부의 이민자 제한 움직임, 지지도 하락으로 나타나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3723 호주 호주 인구증가율, 선진국 가운데 최고... 과연 사실인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3722 호주 HSC 시험 시작... 과목별 남녀 응시율, 20년 전과 그대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