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도박 지출 1).png

호주인이 전 세계 최고의 도박꾼이라는 사실은 영국 기반의 한 도박 분석 사이트(H2 Gambling Capital)를 통해서도 확인됐다. 이에 따르면 호주 성인 한 명이 연간 도박으로 잃는 금액은 호주화 1천300달러가 넘었다. 사진은 호주인의 도박 지출 비용이 가장 많은 포커머신(일명 pokie) 이미지.

 

영국 글로벌 도박 사이트 분석, 호주 성인 1인당 한해 $1,300 이상 잃어

 

호주는 전 세계에서 도박으로 가장 많은 금액을 지출하는 국가라는 게 사실일까?

만약 이를 갖고 내기(betting)를 한다면, ‘그렇다’에 걸어야 한다.

호주인들의 도박 비용이 높다는 것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펍(pub)과 클럽의 포키(pokkie), 다양한 종류의 로또(Lotto), 경마와 경견에 근래에는 온라인을 통해 손쉽게 접하는 스포츠 베팅 비용도 크게 상승하고 있다.

다양한 종류의 도박을 접할 수 있는 ‘인프라’(?)는 도박 지출을 증가시키는 요인이다. 실제로 호주인의 도박 지출을 각국별로 비교한 자료가 있다. 영국 기반의 글로벌 도박 분석 사이트인 ‘H2 Gambling Capital(http://h2gc.com)’이 최근 내놓은 집계에 따르면 호주인들은 지난 한 해 성인 1인당 미화 958달러를 도박으로 잃었다. 이는 호주화로 1천324달러(11월20일 환율 기준)가 되는 액수이며, 호주 성인 풀타임 고용자 평균 수입(세전)의 1.6%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또 ‘H2 Gambling Capital’ 사가 비교한 14개 국가 가운데서 가장 많은 지출이다.

 

종합(도박 지출 2).jpg

디지털 기술에 힘입어 근래에는 온라인을 통한 호주인들의 스포츠 베팅 규모도 바르게 늘어나고 있다.

 

호주에 이어 두 번째 도박 지출이 높은 곳은 홍콩으로, 이들이 도박으로 날린 금액은 미화 768달러였다. 호주인들보다는 약 20% 낮은 수치이며, 이웃인 뉴질랜드 성인들의 도박 지출은 호주인에 비해 절반에 못미치는 액수였다.

 

▲ 각국의 도박 지출 비용

(2017년 한해, 미화 기준)

-Australia : $958

-Hong Kong : $768

-Singapore : $725

-Finland : $515

-New Zealand : $454

-Japan : $447

-Ireland : $433

-Norway : $430

-United States : $421

-Canada : $382

-Panama : $376

-United Kingdom : $346

-Malta : $344

-Iceland : $339

Source: H2 Gambling Capital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도박 지출 1).png (File Size:262.6KB/Download:7)
  2. 종합(도박 지출 2).jpg (File Size:70.5KB/Download:7)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881 뉴질랜드 일요일, 남섬 남쪽 섬 인근에서 5.8 지진 발생 NZ코리아포.. 18.11.26.
3880 뉴질랜드 합성대마초 입원환자 연간 2배 증가, 처벌 강화 법안 놓고 정당간 의견 차 NZ코리아포.. 18.11.26.
3879 호주 “노동당의 네거티브 기어링 혜택 축소 계획은 ‘핵폭탄’” 톱뉴스 18.11.25.
3878 호주 ASEAN 이슬람 회원국, 이스라엘 주재 호주대사관 이전 움직임에 ‘반발’ 톱뉴스 18.11.25.
3877 호주 사커루즈 ‘영원한 맏형’ 팀 카이힐 대표팀과 공식 작별 톱뉴스 18.11.25.
3876 호주 호주정부, 이민자 유입량 연 3만명 감축 움직임 톱뉴스 18.11.25.
3875 호주 “이민자 감축이 아니라 ‘적절한 인구증가 관리’ 필요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3874 호주 Political cartoons... 갈수록 미묘해지는 호주 정치 ‘풍자’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3873 호주 호주 경제 선도하는 NSW 주, 총생산 6천억 달러 벽 넘어서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3872 호주 호주 유권자 46%, “무슬림 이민자 수용 제한 원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3871 호주 NSW 주, ‘시간제 주차’ 차량에 10분의 유예 시간 제공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3870 호주 ‘마틴 플레이스’ 트리 점등으로 올 크리스마스 시즌 이벤트 시작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3869 호주 Drive Car of the Year 2018- Best Concept Car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 호주 호주는 세계 최고 도박지출국? ‘그렇다’에 ‘베팅’해도 좋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3867 호주 싱가포르 항공, ‘AirlineRatings’ 선정 ‘세계 최고 항공사’에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3866 호주 NSW 주 정부, 시드니 일부 지역 ‘초고밀도’ 개발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3865 호주 각국별 교사 연봉과 ‘스승에 대한 존경’ 수준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3864 호주 시드니 북부 ‘포트 매콰리’ 인구, 빠르게 늘어나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3863 호주 캔터베리 병원, 지역민 위한 ‘오픈 데이’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3862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데어리, 임금과 벌금으로 18만 달러 이상 부과 NZ코리아포.. 18.11.22.
3861 뉴질랜드 이번 여름 비정상적인 엘니뇨 영향, 이상 저온 현상 예상돼 NZ코리아포.. 18.11.22.
3860 뉴질랜드 5년 동안 이름 바꿔가며 17만달러 넘는 복지 수당 수령자 적발 NZ코리아포.. 18.11.22.
3859 뉴질랜드 원예산업에 큰 피해 입힐 해충 “유입 직전에 호주에서 차단돼” NZ코리아포.. 18.11.21.
3858 뉴질랜드 최근 해수면 온도 SST 조사, 금년도 약 3도 정도 높아 NZ코리아포.. 18.11.21.
3857 뉴질랜드 타우랑가, 소매점과 식당 바 근처에서 구걸행위 금지 규정 통과돼 NZ코리아포.. 18.11.21.
3856 뉴질랜드 미성년자 탄 차에서의 흡연 금지, 방안 준비 중 NZ코리아포.. 18.11.21.
3855 뉴질랜드 셀프 서비스 딸기 농장 “얌체 손님들 때문에 골머리” NZ코리아포.. 18.11.20.
3854 뉴질랜드 부유한 중국인 가족 대상, 하루 2만 5천 달러 여생 상품 소개돼 NZ코리아포.. 18.11.20.
3853 뉴질랜드 용오름 현상 나타난 노스쇼어 인근 바다 NZ코리아포.. 18.11.20.
3852 호주 호주 사커루즈, 한국 전 대비 최정예 멤버 구성…해외파 전원 합류 톱뉴스 18.11.19.
3851 호주 ‘딸기 속 바늘 테러’ 용의자 체포…50세 여성 톱뉴스 18.11.19.
3850 호주 멜버른 도심 ‘칼부림 테러’ 범인은 지하디스트…? 톱뉴스 18.11.19.
3849 뉴질랜드 오클랜드 임대 평균 가격, 주당 535달러에서 555달러로 올라 NZ코리아포.. 18.11.19.
3848 뉴질랜드 만난지 11일만에 결혼-영주권 신청한 60세, 추방 결정났지만... NZ코리아포.. 18.11.19.
3847 뉴질랜드 올블랙스 럭비 대표팀, 아일랜드 대표팀에 10대 9로 져 NZ코리아포.. 18.11.19.
3846 뉴질랜드 뉴질랜드, 태평양 지역에서 세계 대국들 사이 중립적 위치 NZ코리아포.. 18.11.19.
3845 호주 NSW 주 노동당, 폴리 사임 후 마이클 데일리 새 대표 선출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44 호주 멜번 흉기난동자 정신질환 병력? 모리슨 총리, “궁색한 변명”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43 호주 제1차 세계대전 그리고 100 years Armistice Day...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42 호주 퀸즐랜드 경찰, 충격의 ‘딸기 바늘 테러’ 용의자 1명 체포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41 호주 글로벌 도시 임대료 조사, ‘피트 스트리트 몰’ 세계 8위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40 호주 ‘에어비앤비’ 숙소들, 임대수요 많은 지역 세입자 ‘압박’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39 호주 올해 최고의 자동차는... ‘Drive Car of the Year’- 2018 Preview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38 호주 ‘바늘 딸기’ 충격 이어 이번에는 배에서도 바늘 발견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37 호주 마약밀매 ‘발리 나인’ 일원 레나이 로렌스, 석방 결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36 호주 스트라스필드 카운슬, ‘거리 안전’ 위해 3만 달러 확보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35 호주 ‘서퍼스 파라다이스’ 1단계 ‘루비1’ 완공, 일반 공개 file 호주한국신문 18.11.15.
3834 뉴질랜드 주택용 은행 대출 금리, 경쟁적으로 인하 NZ코리아포.. 18.11.15.
3833 뉴질랜드 아던 총리, 호주 모리슨 총리와 첫 대면 NZ코리아포.. 18.11.15.
3832 뉴질랜드 뉴질랜드 내셔널 마스터스 60+ 급에서 챔피언 차지 일요시사 18.1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