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jpg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 이후 호주인들의 중국에 대한 신뢰가 크게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최근 인도-중국간 국경 지역에서의 군사적 충돌과 인도군 사망자 발생으로 인도 국민들의 반중 감정이 고조되는 가운데 시진핑 사진을 불태우는 인도의 반중 시위대. 사진 : CNN 뉴스 화면 캡쳐

 

국제정치-정책 싱크탱크 ‘로위연구소’ 조사... “중국의존도 낮춰야”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 사태가 시작된 이후 중국에 대한 호주인들의 신뢰가 사상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정치-정책 연구소이자 싱크탱크인 ‘로위연구소’(Lowy Institute)의 연례 조사에 따르면 10명의 호주인 가운데 9명은 호주 정부가 중국에 다한 의존도를 낮추어야 한다는 의견이었다.

호주 전역 2천500명을 대상으로 한 이번 조사에서 ‘전 세계에서 어느 정도 책임감 있는 행동을 보인다’며 중국에 대한 신뢰를 보인 비율은 23%에 불과했다.

국제사회에서 시진핑이 ‘옳은 일을 하고 있다’는 답변은 22%에 머물렀으며 ‘중국을 호주의 경제 파트너로 보고 있다’는 인식은 지난 2018년 이후 27%포인트나 하락, 55%로 떨어졌다.

아울러 호주의 최대 우방국인 미국에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조사 대상의 55%는 중국에 비해 미국과의 관계가 더 중요하다는 답변이었으며, 중국과의 관계를 중요하게 여기는 비율은 40%였다.

연령별로 보면 18세에서 29세 사이 젊은층의 대다수는 중국과의 관계를 더 중요하게 보고 있지만 30세 이상 연령층에서는 미국을 더 나은 동맹국으로 인식하고 있다.

두 강대국에 대해 동맹국으로 보는 호주인들의 인식은 2017년까지만 해도 큰 차이가 없어 미국을 우선하는 이들의 비율은 중국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에 비해 불과 2% 많았을 뿐이었다.

중국에 대한 호주인들의 신뢰가 급격히 하락한 것은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 이후이다.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총리는 COVID-19 발생에 대해 세계보건기구와는 별도의 독립적 조사가 필요하다는 것은 공식화했고, 이로써 호주와 중국간 긴장이 고조되기 시작했다.

호주 정부의 이 같은 입장 이후 중국은 호주를 “구두 밑창의 껌 같은 존재이며 가끔 비벼주어야 한다”는, 외교적 관례를 벗어난 비상식적이고 무례한 발언으로 호주인들의 심기를 자극했고, 이어 호주산 소고기와 와인 수입을 금지했으며 호주 최대 농산물 가운데 하나인 보리에 대해 고율을 관세를 부과하는 것으로 경제보복을 단행했다.

이번 조사를 진행한 로위연구소의 나타샤 카삼(Natasha Kassam) 연구원은 “현재 호주인들은 지금의 상황에 대해 비관적이며 일반적으로 덜 안전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진단하면서 “코로나 바이러스 대유행과 29년 만에 겪는 최악의 경기침체를 감안할 때 이는 놀라운 것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녀는 “중국과의 지속적인 긴장과 미국에 대한 좌절감이 전반적으로 호주인들이 갖게 된 우울한 정서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지환 기자 kevinscabin3@gmail.com

 

  • |
  1. 4-1.jpg (File Size:69.0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203 호주 퍼스 공항 '활주로 증설 불가피', 남서부 육해 위원회 '원주민 유적 피해' 의견 대립 new 퍼스인사이드 16:02
5202 호주 토지매매가 이끄는 서부호주 퍼스 부동산 마켓 newfile 퍼스인사이드 16:01
5201 호주 “새로운 유행병, 생각보다 더 빨리 오고 있다”... 전염병 전문가들 경고 file 헬로시드니 20.07.03.
5200 호주 시드니 여행 중 이른 아침을 시간 활용하는 65가지 액티비티-1 file 헬로시드니 20.07.03.
5199 호주 ‘그레이 노마드’ 여행자 증가, 호주 캐러밴 판매 크게 늘어나 file 헬로시드니 20.07.03.
5198 호주 임금착취-코로나 바이러스로 유학생들, ‘최악 상황’ 처해 file 헬로시드니 20.07.03.
5197 호주 4WD 여행자들, 타스마니아 서부 해안 ‘유사’ 지역 피해야 file 헬로시드니 20.07.03.
5196 호주 시드니 서부 거주민, 일자리 부족으로 교통 상황은 갈수록 ‘악몽’ file 헬로시드니 20.07.03.
5195 호주 하늘 나는 F1 자동차... 호주서 비행차량 레이스 열릴 듯 file 헬로시드니 20.07.03.
5194 호주 퀸즐랜드 해변의 아름다움을 지속시키기 위한 노력... file 헬로시드니 20.07.03.
5193 호주 중국의 호주 관광 중단... 수십억 달러 ‘금광’이 말랐다 file 헬로시드니 20.07.03.
5192 뉴질랜드 뉴질랜드, 코로나_19 위기 대응 OECD국가 중 최고 점수 NZ코리아포.. 20.07.02.
5191 뉴질랜드 호주 멜번 4주간 록다운 시작, 타스만 버블은? NZ코리아포.. 20.07.02.
5190 호주 서호주 신축주택 구매 지원금 $20,000 : 중앙정부 보조금과 중복혜택가능 file 퍼스인사이드 20.07.01.
5189 호주 홈빌더(HomeBuilder) 프로그램 : $25,000 연방정부 보조금(Federal Gov) file 퍼스인사이드 20.07.01.
5188 뉴질랜드 리디아 고, 정다래 뉴질랜드 국가대표 축하 메시지 NZ코리아포.. 20.06.30.
5187 뉴질랜드 “록다운 기간 얼마 안됐건만...” 3월 분기 GDP 1.6% 감소 NZ코리아포.. 20.06.28.
5186 호주 호주-뉴질랜드, 2023 FIFA 여자 월드컵 공동 개최 결정 file 헬로시드니 20.06.26.
5185 호주 자율주행 자동차, 새로운 형태의 ‘사회적 불평등’ 야기할 수도 file 헬로시드니 20.06.26.
5184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 병실에 대머리 환자가 많은 이유는 file 헬로시드니 20.06.26.
5183 호주 밀레니얼 세대의 지방 이주, 가장 큰 이유는 ‘주택가격’ file 헬로시드니 20.06.26.
» 호주 중국에 대한 호주인들의 신뢰, 사상 최저 수준으로 떨어져 file 헬로시드니 20.06.26.
5181 호주 1960년대 무인도에서 살았던 호주판 ‘로빈슨 크루소’ file 헬로시드니 20.06.26.
5180 호주 올해 첫 ‘Darling Portrait Prize’, ‘People's Choice’는 데이빗 다르시에게 file 헬로시드니 20.06.26.
5179 호주 대도시의 삶을 벗어난 사람들, “다시 돌아갈 수 없을 듯...” file 헬로시드니 20.06.26.
5178 호주 호주 미취학 아동 81%, 정기적으로 인터넷 사용 file 헬로시드니 20.06.26.
5177 호주 Your happiness... 인생에서의 ‘불행’, 47.2세에서 가장 높아 file 헬로시드니 20.06.26.
5176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 제한조치 속, 호주 여성들 음주량 증가 file 헬로시드니 20.06.26.
5175 뉴질랜드 한국에 진출한 뉴질랜드 경주마 한국에서 훨훨!! NZ코리아포.. 20.06.25.
5174 뉴질랜드 바이러스 검사하는 텐트를 훔쳐간 파렴치범 NZ코리아포.. 20.06.23.
5173 뉴질랜드 뉴질랜드, '평화로운 나라' 세계 2위 NZ코리아포.. 20.06.10.
5172 뉴질랜드 뉴질랜드, 경보단계 1단계, 사실상 코로나 종식 선언 NZ코리아포.. 20.06.08.
5171 뉴질랜드 코로나를 극복하는 한인들, 약사 NZ코리아포.. 20.06.07.
5170 뉴질랜드 활기찬 인생 마치고 트레킹 중 영면한 유명 의사 NZ코리아포.. 20.06.06.
5169 뉴질랜드 ‘그레이트 워크스 트랙’ “다음주부터 예약 재개” NZ코리아포.. 20.06.06.
5168 뉴질랜드 담배밀수로 대규모 탈세한 사업가에게 징역 5년 3개월 선고 NZ코리아포.. 20.06.05.
5167 뉴질랜드 퀸스타운, 내년에 8천 개의 일자기 감소 예측 NZ코리아포.. 20.06.05.
5166 뉴질랜드 국경 통제는 당분간 지속, 관광객 유치 위한 노력 NZ코리아포.. 20.06.05.
5165 뉴질랜드 뉴질랜드 경찰, "인종 차별 없다"고는 할 수 없어 NZ코리아포.. 20.06.03.
5164 뉴질랜드 버닝스 “전국 7개 점포 폐점, 145명의 일자리 없어져” NZ코리아포.. 20.06.03.
5163 뉴질랜드 무료 직업 훈련, 2년 6개월 동안 시행 예정 NZ코리아포.. 20.06.03.
5162 뉴질랜드 트랜스-타스만 버블, 9월 시작 언급 NZ코리아포.. 20.05.30.
5161 뉴질랜드 NZ 와인 제조업자, 수 십년 만에 최고의 수확 NZ코리아포.. 20.05.30.
5160 뉴질랜드 코로나 사태, NZ 경제 벼랑으로 떨어져 NZ코리아포.. 20.05.28.
5159 뉴질랜드 레빈 서해안, 월요일부터 148회 넘는 여진 계속 NZ코리아포.. 20.05.28.
5158 뉴질랜드 뉴질랜드 시민, 정부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에 압도적 지지 NZ코리아포.. 20.05.27.
5157 호주 서호주 내 경계봉쇄 완화 : Kimberley지역은 예외 file 퍼스인사이드 20.05.26.
5156 호주 태풍이 휩쓴 서호주 file 퍼스인사이드 20.05.26.
5155 호주 서호주의 새로운 관광레저 산업 구제책 file 퍼스인사이드 20.05.26.
5154 뉴질랜드 지난 록다운 레벨 4, 전국적으로 식품 가격 가장 높이 올라 NZ코리아포.. 20.0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