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lligent cars 1.jpg

지능형 신호등 및 기타 설비와 연결과 차량이 사로 ‘대화’(talk)하고 교통체증 및 기타 운전상의 위험에 대한 데이터를 주고받는 새로운 기술이 시범 운행을 통해 “긍정적”이라는 반응을 얻어 상용화 가능성을 밝게 했다. 사진은 이번 연구를 주도한 퀸즐랜드 공과대학, ‘Centre for Accident Research and Road Safety’의 아이오니 루이스(Ioni Lewis. 사진 오른쪽) 교수와 데이빗 로드웰(David Rodwell. 사진 왼쪽) 박사. 사진 : Queensland University of Technology 제공

 

퀸즐랜드 공과대학 연구팀 시범 운행... 시험 참가 335명 운전자들, “긍정적” 반응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 AI) 기술이 실생활의 다양한 부문에 빠르게 접목되는 가운데 자동차 운전 분야에서도 이를 이용하려는 시도가 진행되고 있다. 연구원들은 지능형 자동차 및 교통신호등이 조만간 호주 도로에서 일상적인 기능이 될 수도 있다고 말한다.

퀸즈랜드 공과대학교(Queensland University of Technology) 과학자들은 이달(11월) 첫 주, 브리즈번(Brisbane) 남서부 인근의 작은 도시 입스위치(Ipswich)에서 9개월간 진행된 ‘(AI와의) 커넥티드 차량’(connected vehicle) 시범 운행에서 유망한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이 자동차는 지능형 신호등 및 기타 설비와 연결과 차량으로 ‘대화’(talk)하고 교통체증 및 기타 운전상의 위험에 대한 데이터를 주고받는다. 또한 운전자의 시야를 막는 도로의 굴곡 주위나 언덕 너머에서 오는 다른 차량을 미리 ‘확인’(see)할 수 있는가 하면 곧 도로에 들어서려는 보행자에 대해 운전자에게 경고를 보내기도 한다.

이번 연구는 지능이 장착된 차량 운전자 355명의 자동차 운행을 9개월 동안 추적하며 진행한 것으로, 이는 호주에서 실시된 관련 연구 중 최대 규모이다.

시범운행에 참가한 운전자들은 자동차 대시보드 장착 디스플레이와 외부 안테나 등 ‘커넥티드 차량’ 기술이 적용된 자동차를 직접 운전했다.

동 대학교 사고연구 및 도로안전센터(Centre for Accident Research and Road Safety) 아이오니 루이스(Ioni Lewis) 교수는 “시험에 참가한 운전자들은 이 신기술에 대해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반응이었다”고 밝혔다.

시범운행 참가 운전자 중 한 명은 시험이 끝났을 때 “친구를 잃은 것 같았다”는 반응이었으며 또 다른 운전자는 “자신의 실수로 빨강색 신호에서 도로를 건너려는 위험 상황을 자동차가 인지하고 막았다”고 말했다.

루이스 교수는 “완전 자율주행차가 아직은 준비되지 않았지만 호주에서 커넥티드 차량이 상용화되는 것은 시간문제일 뿐”이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운전자가 없는 ‘완전’ 자율주행 차량이 등장하려면 아직은 몇 년이 걸릴 것”이라는 그녀는 “우리는 차량에 점점 더 자동화된 기능을 추가하는 과정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시범운행을 통해 참가 운전자가 제기한 문제로는 ‘경고의 부정확성’이 포함되었는데, 이는 가끔 너무 이르거나 늦게 경고가 나와 운전자가 제때 대응할 수 없었던 문제였다.

이번 연구 보고서의 수석 저자인 데이빗 로드웰(David Rodwell) 박사는 “이 새로운 기술의 성공 또는 실패는 얼마나 많은 운전자들이 이 기술을 채택하는가에 달려 있다”면서 “만약 많은 운전자들이 이를 사용한다면 도로정체가 완화되고 교통 흐름도 한결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용자 수용은 이러한 차량(새로운 기술이 장착된)의 활용에 영향을 미치기에 협동형-지능형 교통 시스템의 미래 효율성을 결정하는 핵심 요소이며, 이러한 시스템의 최적 기능은 광범위한 대중적 활용에 있다”면서 “커넥티드 차량과 인프라 간의 통신은 도로안전을 높이고 혼잡과 오염을 줄임은 물론 운송 네트워크 관리, 유지 보수, 모니터링, 제어 및 안전을 향상시키는 잠재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Intelligent cars 1.jpg (File Size:156.1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658 호주 부동산 개발자 등의 지방의회 의원 출마 ‘금지’ 관련 논쟁 ‘재점화’ file 호주한국신문 23.12.07.
6657 호주 NSW 주에서 허용된 ‘voluntary assisted dying’, 그 적용은 어떻게? file 호주한국신문 23.12.07.
6656 호주 기록적 인구 증가-높은 주택 임대료-인플레이션에 대한 ‘불편한 진실’ file 호주한국신문 23.12.07.
6655 호주 광역시드니 3분의 2 이상 교외지역 단독주택 가격, 100만 달러 넘어서 file 호주한국신문 23.12.07.
6654 호주 일부 도시 외 주택가격 ‘안정’ 추세, 아파트 임대료는 지속적 ‘상승 중’ file 호주한국신문 23.12.07.
6653 호주 미환급 ‘메디케어’ 혜택 2억3,000만 달러... 환자 은행정보 ‘부정확’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23.12.07.
6652 호주 Sold to the university... 대학들, 국제학생 에이전트에 1억 달러 이상 지불 file 호주한국신문 23.12.07.
6651 호주 RBA, 내년 2월 통화정책 회의까지 현 4.35%의 기준금리 ‘유지’ 결정 file 호주한국신문 23.12.07.
6650 호주 ‘Shockingly poor’... 호주 학교들의 과학 커리큘럼 학업성과 ‘실패’ 원인은 file 호주한국신문 23.12.07.
6649 호주 향후 40년 사이 호주인구 4천 만 명 넘어설 듯... 멜번, 최대 도시로 file 호주한국신문 23.11.30.
6648 호주 사이버 범죄자들, ‘가짜’ 은행 로그인 페이지 유포... 금융정보 빼내 file 호주한국신문 23.11.30.
6647 호주 생활비 압박 반영한 ‘Cozzie Livs’, 매콰리 사전의 ‘올해의 단어’에 file 호주한국신문 23.11.30.
6646 호주 2021 센서스 자료 분석, 시드니 주택 4분의 1 이상 ‘여분의 침실’ 2개 file 호주한국신문 23.11.30.
6645 호주 호주에서 가장 복잡한 지하 교차로, ‘Rozelle Interchange’ 개통 file 호주한국신문 23.11.30.
6644 호주 시드니 일부 유명 사립학교, 내년도 학비 인상 전망... 최대 9% file 호주한국신문 23.11.30.
6643 호주 시드니의 크리스마스 트리, “뉴욕 록펠러 센터의 그것에는 없는 ‘뭔가’가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3.11.30.
6642 호주 RBA가 우려하는 호주의 생산성 둔화, 단지 근로자의 게으름 때문일까... file 호주한국신문 23.11.30.
6641 호주 NSW 최고 의료책임자, “병원 외 서비스-예방치료에 더 많은 투자 필요” file 호주한국신문 23.11.30.
6640 호주 ‘Christmas Homecoming’... CB 카운슬, ‘Carol in the Park’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23.11.30.
6639 호주 NSW 재부장관, “시드니 동부지역에 더 많은 주택건설 필요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23.11.23.
6638 호주 주택시장 성장 둔화 보이지만... 10월까지 대부분 교외지역 가격 ‘치솟아’ file 호주한국신문 23.11.23.
6637 호주 10월 호주 실업률, 3.7%로 소폭 상승... 공식 실업자 수 2만7천 명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3.11.23.
6636 호주 9월 분기 임금 상승 1.3%... ABS의 ‘Wage Price Index’ 사상 가장 큰 규모 file 호주한국신문 23.11.23.
6635 호주 전 세계 국가, 올해 10월까지 1년 사이 기록상 ‘가장 심한 무더위’ 경험 file 호주한국신문 23.11.23.
6634 호주 일자리 광고 수치, 빠르게 감소... NSW-Victoria 주, 가장 큰 폭 ‘급감’ file 호주한국신문 23.11.23.
6633 호주 호바트, 유네스코 ‘문학 도시’로 ‘Creative Cities Network’에 이름 올려 file 호주한국신문 23.11.23.
6632 호주 길어진 기대수명과 자녀의 ‘상속 조바심’으로 ‘노인학대’ 사례 더욱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3.11.16.
6631 호주 호주 임대주택 시장, 높은 수요 비해 공급은 제자리... 임차인 ‘고통’ file 호주한국신문 23.11.16.
6630 호주 기후변화 관련 사망 증가... 관련 차트, ‘미래 여름의 끔찍한 예측’ 드러내 file 호주한국신문 23.11.16.
6629 호주 RBA 기준금리 4.35%... 1990년대 이후 ‘mortgage affordability’ 최악 file 호주한국신문 23.11.16.
6628 호주 앤드류 가일스 이민부 장관, “주택공급 위해 해외 숙련인력 유치 필요...” file 호주한국신문 23.11.16.
6627 호주 NSW 주 정부의 ‘현금 없는 포키게임’ 시범운영 신청, ‘10배 이상’ 달해 file 호주한국신문 23.11.16.
6626 호주 2022년 HSC 결과, 경제학-역사 등 대부분 과목서 여학생 성적 ‘우세’ file 호주한국신문 23.11.09.
6625 호주 호주 ‘Golden Visa’ 제도, “전 세계 부정자금 끌어들인다” 지적 있지만... file 호주한국신문 23.11.09.
6624 호주 호주 부동산 시장 회복세... 광역시드니 대부분 교외지역 주택가격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23.11.09.
6623 호주 “NSW 주 정부는 ‘주택공급 목표’ 위한 야심찬 계획, 단념해선 안 된다” file 호주한국신문 23.11.09.
6622 호주 시드니 시, 도시 가로수 주종 이루는 플라타너스 ‘단계적 교체’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3.11.09.
6621 호주 ‘e61 Institute’ 보고서, “직종 전환 감소가 호주 경제 발목 잡는다...” file 호주한국신문 23.11.09.
6620 호주 호주 중앙은행, 5개월 만에 기준금리 인상 단행... 모기지 보유자 ‘타격’ file 호주한국신문 23.11.09.
» 호주 인공지능 설비 연결 자동차, 도로상의 여러 사고 방지-생명 구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23.11.09.
6618 호주 City of Canterbury-Bankstown, 학교 앞 횡단보도 업그레이드 완료 file 호주한국신문 23.11.09.
6617 호주 주택부족 해결의 한 방안으로 ‘파라마타-빅토리아 로드’ 재개발 제시 file 호주한국신문 23.11.02.
6616 호주 ‘NSW Young Liberals’, 당에 ‘Z세대 주택구입 능력 정책 우선’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3.11.02.
6615 호주 Where to find the best craft beer in Hunter Valley, NSW file 호주한국신문 23.11.02.
6614 호주 경매 통한 주택구입, 지금이 적기? 올해 봄 시즌, 입찰경쟁 ‘하락’ file 호주한국신문 23.11.02.
6613 호주 시드니 일부 지방의회, 건축-개조 신청 거부 가능성 최대 6배 file 호주한국신문 23.11.02.
6612 호주 “인구 증가-검은색 계열의 지붕이 도시 중심가 ‘열섬’ 만들어낸다” file 호주한국신문 23.11.02.
6611 호주 탄력 받고 있는 ‘build-to-rent’ 주택, 임대위기 완화에 도움 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3.11.02.
6610 호주 팬데믹 당시 ‘고용 보장’ 위한 ‘JobKeeper 프로그램’, 중요한 역할 했지만... file 호주한국신문 23.11.02.
6609 호주 호주, 中 관계회복 속도내나…총리 방중 앞두고 문화재 반환 라이프프라자 23.1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