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보좌관과의 외도 파문으로 연방 부총리 및 국민당 당수 직에서 물러난  바나비 조이스 연방하원의원(50)이 15만 달러의 출연료를 받고 출연한 Ch7과의 독점 인터뷰에서 말콤 턴불 연방총리에 대한 불만과 더불어 자유당 연립 내의 일부 의원들이 최근 출산한 동거녀 비키 캠피언에게 낙태를 강요했다고 폭로했다.

바나비 조이스 전 연방부총리는 동거중인 자신의 전직 보좌관 비키 캠피언과 최근 출생한 아기와 함께 인터뷰에 출연해 이처럼 주장했다.

바나비 조이스 의원은 “지극히 사생활의 문제였는데 말콤 턴불 연방총리가 이를 공론화시켰다.  무슨 게티스버그 연설이나 되는 것처럼 나의 사생활 문제를 전 국민을 대상으로 성토했다”고 비난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질타하고 비난하더라도 공개적으로는 옹호했어야 할 문제를 정 반대로 풀어나갔다”고 주장했다.

조이스 의원은 또 “동거상태였던 캠피언 씨가 임신한 순간 연방총리직에서 물러나게 될 것을 인지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캠피언 씨는 “낙태를 고려했다.  ACT에서는 낙태 시술이 불법이어서 인터넷에서 낙태약을 구입하고 낙태가 가능한 타주까지 이동했었다.  하지만 그럴 수 없었다”고 말했다.

캠피언 씨에 누가 낙태를 강요했느냐는 질문에 두 사람은 “답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국민당 지도부는 물론 자유당 의원들 대다수도 “답할 가치도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국민당 지도부는 “명백한 해당 행위로 그의 출당 조치를 검토할 수 있다”며 강경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거액의 출연료를 받고 인터뷰에 나선 사실이 드러나자 말콤 턴불 연방총리를 비롯한 당 지도부까지 나서 “대단히 부적절한 처신이다”는 비난이 거세지자 바나비 조이스 의원은 7월말까지 병가를 내고 두문불출하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그는 또 동료 의원들의 비난이 이어지자 “동거녀인 비키 캠피언이  Ch7 측과 15만 달러에 인터뷰에 응하기로 한 것”이라며 책임을 회피하고 나서 빈축을 사기도 했다.

그는 “정치인인 나 혼자만의 인터뷰였다면 나는 당연히 그러한 출연료 조건을 수용하지 않았을 것이고, 결코 나의 결정이 아니다”라는 핑계로 일관했다.

http://topdigital.com.au/node/5941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189 뉴질랜드 고 스티븐 호킹 박사가 앓았던 운동신경 질환 “NZ 발병률, 세계 최고로 나타나” NZ코리아포.. 18.06.19.
3188 뉴질랜드 실제 인체 전시회에서 발가락들 훔쳐갔던 20대 남성 NZ코리아포.. 18.06.19.
3187 뉴질랜드 Airbnb 숙소 주인 “10대들 난장판 파티로 한바탕 곤욕” NZ코리아포.. 18.06.19.
3186 뉴질랜드 에어 뉴질랜드, NZ 에서 가장 일하기 좋은 직장 NZ코리아포.. 18.06.19.
3185 뉴질랜드 오클랜드, 세계 최초의 비행 택시 시범 운행 도시 되나? NZ코리아포.. 18.06.19.
3184 뉴질랜드 뉴질랜드인들의 식탁에 등장한 메뚜기 요리 NZ코리아포.. 18.06.18.
3183 뉴질랜드 테 아라이 해변에서 촬영된 희귀한 레드 스프라이트 NZ코리아포.. 18.06.18.
3182 뉴질랜드 맥도날드 플라스틱 빨대, 영국에선 9월부터 금지되지만... NZ코리아포.. 18.06.18.
3181 뉴질랜드 마오리와 퍼시픽 학교 리더 27%, 인종 차별 경험 NZ코리아포.. 18.06.18.
3180 뉴질랜드 엄마 뱃속에서 마약에 노출된 아기, 1주일에 한명 태어나 NZ코리아포.. 18.06.18.
3179 호주 영주권 신청자 대상 영어시험 도입 움직임 거센 반발 촉발 톱뉴스 18.06.17.
3178 호주 호주정부, 북미정상회담에 “신중한 환영” 톱뉴스 18.06.17.
3177 호주 2018 FIFA 월드컵 개막…다음달 15일까지 러시아 11개 도시에서 톱뉴스 18.06.17.
3176 뉴질랜드 윈스턴 피터스 장관, 뉴질랜드도 북한 경제를 도울 수 있다고... NZ코리아포.. 18.06.15.
3175 뉴질랜드 속이 빨간 키위, 전 세계로 수출 예정 NZ코리아포.. 18.06.15.
3174 뉴질랜드 럭비 경기장에 알몸 난입했던 20대, 벌금 1천 달러 선고돼 NZ코리아포.. 18.06.14.
3173 뉴질랜드 10대 딸 잃었던 더니든 엄마 “슬픔 이겨내지 못한 채 결국 엄마마저…” NZ코리아포.. 18.06.14.
3172 뉴질랜드 하늘 높은 줄 모르는 아보카도 가격 NZ코리아포.. 18.06.14.
3171 뉴질랜드 남극 빙하 해빙 시나리오 공개, 지구 온난화 심각성 재강조 NZ코리아포.. 18.06.14.
3170 뉴질랜드 다섯명 중 네명, 차 유리창 깨고 도난당한 경험 있어 NZ코리아포.. 18.06.14.
3169 호주 디지털 기술, 학생들 수업에 유익? 아니면 유해?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3168 호주 오는 7월1일부터 고령 연금 수급 기준, 일부 변경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3167 호주 NSW 주 음주운전자 증가... 지방 지역 크게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3166 호주 온라인 시대, 네티즌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패스워드’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3165 호주 NSW 주, 시드니 외 지방 지역 ‘관광 활성화’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3164 호주 주택경기 둔화 속, ‘홈론’ 승인 비율 하락... 18개월 만에 최저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3163 호주 ‘부부젤라’는 잊어라, 러시아는 ‘Spoons of Victory’...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3162 호주 ‘Socceroos’의 러시아 월드컵 본선 경기 일정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3161 호주 2026년 월드컵, 미국-캐나다-멕시코 공동개최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3160 호주 지난 5년 사이, 인프라 개발 지역 주택 가격 크게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315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자선단체 기부 테라스 주택, 446만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3158 뉴질랜드 사이 나쁜 이웃집 울타리를 술김에 체인톱으로 잘라버린 남성 NZ코리아포.. 18.06.13.
3157 뉴질랜드 경찰 증원 계획에 따라, 형무소 증축 계획 서류 누출 NZ코리아포.. 18.06.13.
3156 뉴질랜드 NZ전국 450개 골프장 투어, 'Putting with Purpose' 모금 운동 NZ코리아포.. 18.06.13.
3155 뉴질랜드 중국 “작년 12월 이후 4개월째, NZ의 최대 교역 상대국” NZ코리아포.. 18.06.12.
3154 뉴질랜드 오클랜드 중심가 부동산, 매매 5건 중 1건 외국인에게 팔려 NZ코리아포.. 18.06.12.
3153 뉴질랜드 키위들, 종교 단체나 자선단체보다 정부를 더 신임해 NZ코리아포.. 18.06.12.
3152 호주 NSW주 “낙태 시술 의료기관 안전 출입 보호법” 채택 톱뉴스 18.06.11.
» 호주 ‘$15만 출연료 외도행각 인터뷰’ 조이스•캠피언, 턴불 맹비난…가족엔 사과 톱뉴스 18.06.11.
3150 호주 턴불 총리 “배저리스 크릭 인근 신도시, 인천공항 신도시 성공사례 본받을 것” 톱뉴스 18.06.11.
3149 뉴질랜드 뉴질랜드 세관 일부 직원, 마약류 밀반입 정보 부당 이용 NZ코리아포.. 18.06.11.
3148 뉴질랜드 자폐증 남성 공격한 맹견 2마리 NZ코리아포.. 18.06.11.
3147 뉴질랜드 추격 받으며 150km 도주했던 운전자 “경찰차 보지도 못했다” NZ코리아포.. 18.06.11.
3146 뉴질랜드 오타고 대학 교수 “새로운 종류의 희귀 파리 발견” NZ코리아포.. 18.06.11.
3145 뉴질랜드 응급실 의료진 폭행 등 난폭한 행동, 예상보다 많아 NZ코리아포.. 18.06.08.
3144 뉴질랜드 차체 앞 카 그릴에 끼인 채 360km 내달렸던 고양이 NZ코리아포.. 18.06.08.
3143 뉴질랜드 NZ 갱단 단원은 5800여명, ‘몽그렐 몹’이 가장 많아 NZ코리아포.. 18.06.08.
3142 뉴질랜드 그린피스, 남극의 플라스틱 오염에 대한 충격적인 증거 발견 NZ코리아포.. 18.06.08.
3141 뉴질랜드 약국에서 잘못된 약 처방, 생후 1개월 아기 중환자실 입원 NZ코리아포.. 18.06.08.
3140 뉴질랜드 약국에서 잘못된 약 처방, 생후 1개월 아기 중환자실 입원 NZ코리아포.. 18.0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