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철인' 권이주회장과 한반도 세계평화 외쳐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2018 7 29 문경 하생 15.jpg

 

 

뉴욕마라톤의 대부 권이주 US올어라운드클럽 회장과 경북 문경고 학생들이 맨해튼 한복판에서 한반도 평화와 세계평화를 외치며 달렸다.

 

권이주회장은 문경시 후원으로 뉴욕을 방문한 남녀 고교생들과 신순식 이금희 교사 등 17명과 함께 29일 센트럴팍 야외음악당 앞에서 유엔본부까지 달리는 평화단축마라톤 행사를 가졌다. 또한 권회장의 부인 권복영씨와 마라톤 동호인 호순완 씨도 이날 행사에 동참했다.

 

 

2018 7 29 문경 하생 16.jpg

 

 

참가자들은 ‘세계 평화와 원 코리아를 위한 평화마라톤(Peace Marathon for World Peace One Korea)’이라는 영문 글씨가 한반도 모양으로 쓰여진 흰 티셔츠를 착용해 시선을 끌었다.

 

학생들은 선두에 선 권이주 회장을 따라 힘차게 뛰면서 ‘세계평화’ ‘코리아 평화’ ‘평화에는 길이 없다. 평화가 곧 길이다’ ‘우리는 한국 학생들입니다’ 라고 쓴 손피켓을 시민들을 향해 흔들어보이며 구호도 외치는 등 호응을 유도하는 모습이었다.

 

 

2018 7 29 문경 하생 12.jpg

 

 

권이주 회장은 50대 초반에 마라톤에 입문, 2010년 만 65세에 아시안 최초로 95일만에 미대륙횡단 마라톤을 성공했고, 현재 정규 마라톤 200회 고지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이날 달리기에 앞서 권회장은 학생들에게 30분간 마라톤을 하게 된 동기와 미 대륙 횡단의 과정과 성공담을 들려주며 용기와 도전의식을 고취(鼓吹)시켰다.

 

 

2018 7 29 문경 하생 2.jpg

 

 

그는 “마라톤은 삶의 과정과 같다. 젊어서 고통과 경험은 인생을 성공으로 이끈다”고 말하고 “미 대륙 횡단도 한 발자국부터다, 단계를 밟아 차곡차곡 계단 오르듯 하면 못할 일이 없다”고 격려(激勵)했다.

 

참가자들은 유엔본부까지 한시간동안 2.8마일(약 4.5km) 구간을 달린 후 한반도 평화와 세계 평화의 구호를 외치며 뜻깊은 마무리를 했다.

 

행사후 점심 식사를 하면서 권이주 회장은 학생들과의 30여분간 대담(對談)의 시간도 가졌다. 이날 문경 방문단은 권회장에게 감사의 뜻으로 경북 최고의 도예 장인 철파 이정환 선생의 주흘요를 선물로 증정했다.

 

 

2018 7 29 문경 하생 6.jpg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뉴욕60대한인 美대륙횡단마라톤 성공 (2010.6.26.)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88

 

  • |
  1. 2018 7 29 문경 하생 15.jpg (File Size:119.5KB/Download:2)
  2. 2018 7 29 문경 하생 2.jpg (File Size:132.1KB/Download:2)
  3. 2018 7 29 문경 하생 6.jpg (File Size:95.4KB/Download:2)
  4. 2018 7 29 문경 하생 12.jpg (File Size:118.3KB/Download:2)
  5. 2018 7 29 문경 하생 16.jpg (File Size:222.0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