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여성의 날’ 퍼레이드

소녀상마스크와 한복차림 눈길

 

 

Newsroh=민지영기자 newsrohny@gmail.com

 

 

2019세계여성의날 행진2.jpg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열린 호주 시드니 행진에서 일본군성노예 문제를 알리는 ‘살아있는 소녀상 퍼포먼스’가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지난 9일 호주 시드니 하이드 파크에서는 올해로 111주년이 된 세계 여성의 날을 맞이하여 “세계 여성의 날 시드니 행진”이 대대적으로 열렸다. 이날 행진은 뉴사우스웨일즈 노동조합을 비롯한 노동자 동맹, 학생 및 여성 단체들에 의해 조직되었다. 행진에는 동일임금 지불, 젠더 폭력의 근절, 성적다양성의 존중, 낙태권 등을 외치는 다양한 참가자들로 매우 활기를 띄었다.

 

이날 시드니 평화의 소녀상 실천 추진위원회(대표 염종영, 이하 시소추)의 30여 명의 회원들은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와 시드니 애쉬필드 연합교회에 위치한 시드니 평화의 소녀상을 알리기 위해 행진에 동참했다. 특히 일부 회원들은 한복(韓服)과 소녀상 마스크를 착용하고 일명 ‘살아있는 소녀상’으로 분해 행진대에서 많은 눈길을 끌었다.

 

 

2019세계여성의날 행진1.jpg

<이상 사진 시소추 제공>

 

 

일본군은 2차 세계대전 중 호주의 영토였던 뉴기니(New Guinea)에 한국여성을 포함해 현지의 약 3,000여 명의 여성을 성노예화 했다. 호주에는 네덜란드계 호주인 얀 루프 오헤른 할머니가 일본군성노예제 피해 생존자로 있기때문에 호주 정부는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의 관련 당사국으로 보다 적극적인 대응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시소추는 “한국에 생존해 계시는 일본군성노예제 피해자는 이제 단 22분 만이 남으셨다. 남은 할머니들 생전에 일본의 공식적인 사과와 보상이 제대로 이루어지고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회복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약속이 반드시 지켜지길 호소한다”고 말했다.

 

시드니 평화의 소녀상 실천 추진위원회는, 2016년 8월 6일, 해외 지역에서는 네 번째이자 호주에서는 첫 번째로 시드니 애쉬필드 연합교회에 평화의 소녀상을 세웠다.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과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위한 국내외 연대 및 인간의 존엄과 평화를 지키기 위한 다양한 문화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故김복동할머니 豪시드니 추모제 (2019.1.30.)

‘평화의소녀상 실천추진위’ 분향소 마련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8508



 

 

 

  • |
  1. 2019세계여성의날 행진2.jpg (File Size:114.2KB/Download:2)
  2. 2019세계여성의날 행진1.jpg (File Size:314.0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