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안전성 향상 위해 근무시간 단축, 인력 증가 등 조치

 

3-3. 홍콩.jpg

▲홍콩 KMB 운송회사는 운전안전을 위하여 졸음방지 시스템을 버스에 장착할 예정이다.

(사진=scmp)

 

지난 3일(토), 홍콩 최대 버스 회사인 카우룽 모터 버스(Kowloon Motor Bus, KMB)는 졸음운전 방지 시스템이 탑재된 버스 16대의 테스트가 마무리 단계에 있다며 곧 대중들에게 소개돼 정식 운행될 것이라고 전했다. 졸음운전 방지 시스템은 안면 인식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운전자가 졸면 경고음이 작동해 운전자에게 경각심을 주게 된다.

 

앤드류 콴 치와이(Andrew Kwan Chi-wai) KMB 안전 책임자는 각 나라마다 운전 규정이 다르기 때문에 일부 시스템의 조정이 필요하다고 말하며 “운전자가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이번 시스템을 도입한 것이며 이것을 이용해 운전자를 징계할 의도는 없다”고 덧붙였다.

지난 2월 KMB 버스가 타이포(Tai Po)에서 추락해 사망자 19명을 초래한 사고가 발생한 이후 졸음 억제 시스템의 필요성이 제기되었다. 이 사고는 홍콩에서 일어난 최악의 교통사고 중 하나로 운전자에 대한 충분한 훈련, 지원 및 관리가 됐는지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었다.

 

이밖에도 KMB 버스 회사는 주행 속도를 제한하는 전자 안정 시스템 및 장치가 설치된 버스 약 160대를 늘렸으며 8월부터 운행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KMB는 버스 추락사고 이후 교통부가 개정한 근로시간 가이드라인에 따라 약 100명의 운전자를 추가 고용해 인력을 늘렸다. 새로운 가이드라인에 따라, 최대 일일 근무 시간을 14시간에서 12시간으로 단축했다. 그러나 특별 교대근무를 할 경우, 일일 최대 14시간까지 근무할 수 있으나 중간에 반드시 의무적으로 3시간 휴식을 취해야 한다. 앤드류 콴 책임자는 특별 교대 근무하는 운전자들의 근무시간을 최대 14시간에서 13시간으로 단축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앤드류 콴 책임자는 “운전자들은 소득 감소를 이유로 새로운 근로시간 가이드라인에 적응하는데 시간이 필요하다. 그러나 우리는 특별 교대근무를 위해 의무적으로 3시간 휴식을 취하도록 규정하는 등 조금씩 새로운 변화를 만들고 있으며 직원들 또한 차츰 변화에 적응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시티버스(Citybus)와 뉴 월드 퍼스트 버스(New World First Bus) 또한 전자 안정 프로그램과 속도 제한 시스템이 탑재된 첫 번째 버스가 홍콩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교통부에서 진행하는 안전 테스트를 거친 후 정식 운행될 예정이다. 새로운 버스에는 전 좌석에 안전벨트가 장착되어 있으며 좌석 뒤쪽과 휠체어 주차 공간에 USB 충천 포트가 설치되어 승객들의 휴대폰을 충전할 수 있다. 총 119대의 신규 버스가 단계적으로 운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3-3. 홍콩.jpg (File Size:60.9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12 홍콩 예상보다 많은 CSS 배당 신청 건수, 추가 인력 배치 촉구 file 위클리홍콩 19.05.07.
411 홍콩 5월 1일 노동절을 맞이해 곳곳에서 시위행진 펼쳐 file 위클리홍콩 19.05.07.
410 홍콩 부동산 회복 조짐에 중고 아파트 가격도 ‘들썩’ file 위클리홍콩 19.05.07.
409 홍콩 환경 NGO, 대기질 개선 강화 안하면 매년 2천명 사망자 초래 경고 file 위클리홍콩 19.05.07.
» 홍콩 KMB, 졸음운전 방지 시스템 탑재된 버스 운행 예고 file 위클리홍콩 19.05.07.
407 홍콩 소음 신고 받은 길거리 공연자 자칫하면 블랙리스트에 올라 file 위클리홍콩 19.05.07.
406 홍콩 전자 소송 시스템 구축, ‘종이 없는 재판 시대’ 열려 file 위클리홍콩 19.05.07.
405 홍콩 무역전쟁 속에서 홍콩 1분기 1.3% 경제 소폭 성장 file 위클리홍콩 19.05.07.
404 홍콩 홍콩 디즈니랜드 입장료 3% 인상, 개장 이래 5번째 인상 file 위클리홍콩 19.04.30.
403 홍콩 비영리인권단체인 소코(SoCO), 중국출신母를 위한 홍콩거주비자 축구 file 위클리홍콩 19.04.30.
402 홍콩 과학 박물관, 멸종 위기 해양 동물 만날 수 있는 가상 수족관 전시 file 위클리홍콩 19.04.30.
401 홍콩 지역 제보자 제보 통해 더 발 빠른 기상 예보 및 경보 예고 file 위클리홍콩 19.04.30.
400 홍콩 청차우섬 빵 페스티벌 개최 예정, 오늘 5월 9일~13일까지 file 위클리홍콩 19.04.30.
399 홍콩 특히 IT산업, 스타트업 등 산업의 삶과 일의 균형 없어 file 위클리홍콩 19.04.30.
398 홍콩 높은 물가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금융 산업 취업 원해 file 위클리홍콩 19.04.30.
397 홍콩 새로운 교통 인프라 시설 구축으로 9개 지역, 가격상승 예상 file 위클리홍콩 19.04.30.
396 중국 인구절벽 공포 빠진 중국 - 무역전쟁보다 무서운 中인구절벽 ..연금 이미 고갈 위기, 2050년 1인 1부양 전망 file 위클리홍콩 19.04.27.
395 중국 중국, 경기 둔화에도 춘제 해외여행 급증…한국은 인기 4위 file 위클리홍콩 19.04.27.
394 중국 中 '여성 30대 싱글에게 휴가 8일을 더 준다... 결혼할 상대를 찾는 시간으로 배려 file 위클리홍콩 19.04.27.
393 중국 '14억 대국'에 어른거리는 인구감소 쇼크 그림자 file 위클리홍콩 19.0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