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강아오 대만구·일대일로 속 홍콩 미래 방향 제시

 

3.png

▲ Future of Trade 회의에서 연설을 하고 있는 캐리람(Carrie Lam) 행정장관 (사진=scmp)

 

30일(수), 홍콩 내 반중국 정서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웨강아오 대만구와 일대일로 이니셔티브를 통한 홍콩의 미래 방향을 제시했다. 이밖에도 4개월 이상 연속 지속된 반정부 시위로 수면 위로 드러난 홍콩의 고질적 사회문제들에 대한 해결방안을 찾을 것을 약속했다.

 

캐리 람 행정장관은 아시아 하우스 퓨쳐 오브 무역 컨퍼런스(Asia House Future of Trade Conference)에서 “홍콩은 중국 정부의 웨강아오 대만구 프로젝트와 일대일로 이니셔티브 프로젝트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국가 발전 프로젝트에서 홍콩은 장기적 기회를 잡을 것이다. 홍콩은 금융, 법률 서비스 뿐 아니라 교육, 의료, 건설 분야에서도 선두적인 강점을 하고 있으며 웨강아오 대만구 지역에서 혁신 및 기술 산업에서 핵심적 역할을 수행할 것이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2035년까지 홍콩, 마카오 및 9개 광둥성 도시들을 미국의 실리콘 밸리와 어깨를 견줄 수 있는 하나의 금융 및 기술 허브 지역으로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캐리 람 행정장관은 “도시 내 폭력적 양상을 종식시키는 것이 최우선 과제로 삼을 것이며, 중국 본토와 홍콩의 경제 통합에 대한 중국 중앙 정부의 계획과 지원에는 변동이 없을 것이다”고 밝히며 “반정부 시위가 5개월째로 접어들면서 종식될 기미가 보이지 않다. 경찰과 시위대 간의 폭력적 충돌 외에도 일부 급진적 시위대들이 중국과 연관된 기업, 식당, 가게 등을 파손하는 폭력적 양상을 보이고 있다. 도시 사회 불안으로 관광산업과 연관된 요식업, 운송업, 소매업 등이 타격받으며, 10월 1일부터 15일까지 홍콩 방문 관광객 수가 전년 동기간 대비 50% 감소했다. 8월 소매 판매는 전년 대비 약 25% 감소했으며 전년 대비 가장 큰 하락폭을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캐리 람 행정장관은 “폭력은 정당화할 수 없으며 정부는 폭력을 종식시키고 법치와 질서를 회복하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삼는다. 모든 정부 기관과 경찰들은 하나의 목표를 향해 함께 협력할 것이다. 시위가 종식되면 홍콩의 사회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정부가 노력할 것이다. 분열된 지역 사회로부터 신뢰를 회복할 것이며 홍콩인들의 결속 회복을 위해 두 배로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캐리 람 행정장관은 아시아 하우스 퓨쳐 오브 무역 컨퍼런스 이후 상하이에서 개최되는 제 2회 중국 국제 수입 박람회 개막식에 참석했으며, 시진핑 국가 주석도 개막 연설을 위해 참석했다. 약 200여개의 홍콩 기업들이 이번 엑스포에 참가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3.png (File Size:597.7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61 중국 중국서 흑사병(페스트) 확진자 발생 newfile 위클리홍콩 10:21
660 홍콩 춘절 축제 부스 가격, 전년 대비 70% 하락 newfile 위클리홍콩 10:18
659 홍콩 前 공항 부지, 인근 부지보다 약 27% 저렴 newfile 위클리홍콩 09:34
658 홍콩 中 인민해방군, 도로 청소 위해 거리로 나와 newfile 위클리홍콩 09:30
657 홍콩 불법 시위 참여했다 체포된 공무원, 징계 처분 경고 newfile 위클리홍콩 09:24
656 홍콩 관광객수 감소로 호텔산업 ‘몸살’ newfile 위클리홍콩 09:17
655 홍콩 ‘폭력 시위 조장 글 금지법’ 효력 유지 결정 newfile 위클리홍콩 09:13
654 중국 중국, 장거리 무인 수중 드론 개발 file 위클리홍콩 19.11.12.
653 중국 중국 국유은행, 4분기 순이자마진 압박 가중 예상 file 위클리홍콩 19.11.12.
652 홍콩 中 경제학자, 시위 장기화로 페그제 중단 가능성 경고 file 위클리홍콩 19.11.12.
651 홍콩 가상은행-홍콩 최대 ATM 업체 Jetco, ATM 서비스 협의 중 file 위클리홍콩 19.11.12.
650 홍콩 ‘세균 저장고’ 공중 화장실, 87% 포도상구균 검출돼 file 위클리홍콩 19.11.12.
649 홍콩 경찰관 신상 정보 유출 금지법, 언론사 면제권 얻어 file 위클리홍콩 19.11.12.
648 홍콩 안타까운 홍콩, 혼돈, 혼란의 월요일 file 위클리홍콩 19.11.12.
647 홍콩 2017년 암 발병률 10년래 최고 수준…5.1% 증가 file 위클리홍콩 19.11.06.
646 홍콩 HSBC·스탠다드 차타드, 11년 만에 우대 금리 인하 단행 file 위클리홍콩 19.11.06.
645 홍콩 오는 11월 24일(일), 지역구의회 선거 조사 결과, 민주파 지지자 44.5%인 반면 친중파 6% file 위클리홍콩 19.11.06.
644 홍콩 홍콩법원, ‘폭력시위 조장 글 금지’ 임시명령… 인터넷 규제 file 위클리홍콩 19.11.06.
» 홍콩 반정부 시위에도 中-港 경제 통합 계획 차질없어 file 위클리홍콩 19.11.06.
642 홍콩 대규모 IPO 앞두고 9월 홍콩 달러 예금 증가 file 위클리홍콩 19.1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