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1월 15일 법원의 정식 청문회 때까지 임시명령 효력이 유지

 

4.png

(사진=scmp)

 

31일(목), 홍콩 법원은 정부의 요청을 받아들여 온라인에 폭력 선동, 격려, 조장하는 게시글을 올리는 것을 금지하는 임시 명령을 내렸다.

 

러셀 콜먼(Russell Coleman) 고등법원 대법관은 대중들에게 인기있는 레딧(Reddit), 텔레그램, LIHKG 등 온라인 플랫폼을 지목하며 이러한 온라인 플랫폼에 다른 사람들의 폭력을 조장하는 글을 게재, 전파, 재(再) 게재하는 행위를 금지한다고 말했다. 또한 정부의 질서 유지를 방해하거나 신체 부상, 재산에 대한 손상 가능성이 있는 폭력을 의도하거나 암시하는 모든 표현에 대하여 금지한다. 그러나 법원은 필요시 해당 게시글들을 삭제하기 위한 모든 수단을 강구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정부의 요청안은 받아드리지 않았다.

 

러셀 콜먼 대법관은 “이러한 행위는 사회 평화를 무너트리고 경찰과 일반 시민들에게도 심각한 위험을 가져온다”고 말했다. 그는 이 같은 조치가 홍콩 기본법에 따라 보장된 언론 및 표현의 자유를 제한할 수 있다는 점을 인정했다. 그러나 “표현의 자유는 언제나 절대적이지 않는다. 문제는 균형에 있다”고 말했다. 이번 금지 명령은 10월 초 법원이 시위대가 경찰관의 거주지를 포위하고 경찰관들의 신상털기 행위에 대한 경고 명령 이후 3번째 명령 조치이다.

 

일부 변호사와 법률 전문가들은 이번 법원 명령의 필요성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조니 소 춘만(Johnny So Chun-man) 변호사는 “온라인 플랫폼 운영자가 사용자의 정보를 경찰에 전달할 법적 의무를 지니지 않기 때문에 익명성이 보장된 온라인 플랫폼에서 경찰들이 위법자를 찾아내기 어렵다. 또한 ‘혁신(to renovate)’이라는 단어가 시위대들 사이에서 기물 파손 행위를 묘사하는 단어로 사용되는 등 게시글 내용의 위법 여부를 특정하는데 모호한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사이몬 영(Simon Young) 홍콩대 법학 교수는 “현존 형법만으로도 이미 법원 명령에 명시된 불법 행위들을 다룰 수 있으며 해당 명령 집행이 형사 기소보다 결코 더 쉬지 않다. 만약 사법부가 법원의 임시 금지 명령을 법적으로 제정할 경우, 모든 사람들이 금지 명령법을 인지하고 위반하지 않도록 홈페이지에 지체없이 게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케빈 엠(Kevin Yam) 진보 변호사 단체는 법원의 금지 명령은 정부의 ‘정치쇼’라고 설명하며 “법원 명령을 위반한 자를 처벌하기 위해 피고인이 금지 명령에 대한 인지여부와 인지했음에도 불구하고 금지 명령을 위반했는지에 대하여 입증해야 한다. 이는 법 집행 당국의 업무 부담을 가중시킨다”고 지적했다.

 

마이클 C. 데이비스(Michael C. Davis) 전 홍콩대 법학 교수는 “금지 조건이 너무 모호하다. 그렇다면 텔레그램 운영자도 사용자의 글 게재에 대한 책임을 져야하는가? 법원의 금지 명령 조치는 표현의 자유가 보장된 열린사회에서 침묵을 가져올 뿐이다”라며 홍콩에서 표현의 자유를 위축시킨다는 논란으로 이어질 가능성을 우려했다.

 

이번 임시 명령은 오는 11월 15일 법원의 정식 청문회 때까지 그 효력이 유지된다.

 

한편, 홍콩 내 시위가 장기화되면서 홍콩 정부는 ‘복면 금지법’을 도입하는 등 홍콩 시민의 기본권을 제약하는 법적 장치를 도입하고 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4.png (File Size:687.3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54 중국 중국, 장거리 무인 수중 드론 개발 file 위클리홍콩 19.11.12.
653 중국 중국 국유은행, 4분기 순이자마진 압박 가중 예상 file 위클리홍콩 19.11.12.
652 홍콩 中 경제학자, 시위 장기화로 페그제 중단 가능성 경고 file 위클리홍콩 19.11.12.
651 홍콩 가상은행-홍콩 최대 ATM 업체 Jetco, ATM 서비스 협의 중 file 위클리홍콩 19.11.12.
650 홍콩 ‘세균 저장고’ 공중 화장실, 87% 포도상구균 검출돼 file 위클리홍콩 19.11.12.
649 홍콩 경찰관 신상 정보 유출 금지법, 언론사 면제권 얻어 file 위클리홍콩 19.11.12.
648 홍콩 안타까운 홍콩, 혼돈, 혼란의 월요일 file 위클리홍콩 19.11.12.
647 홍콩 2017년 암 발병률 10년래 최고 수준…5.1% 증가 file 위클리홍콩 19.11.06.
646 홍콩 HSBC·스탠다드 차타드, 11년 만에 우대 금리 인하 단행 file 위클리홍콩 19.11.06.
645 홍콩 오는 11월 24일(일), 지역구의회 선거 조사 결과, 민주파 지지자 44.5%인 반면 친중파 6% file 위클리홍콩 19.11.06.
» 홍콩 홍콩법원, ‘폭력시위 조장 글 금지’ 임시명령… 인터넷 규제 file 위클리홍콩 19.11.06.
643 홍콩 반정부 시위에도 中-港 경제 통합 계획 차질없어 file 위클리홍콩 19.11.06.
642 홍콩 대규모 IPO 앞두고 9월 홍콩 달러 예금 증가 file 위클리홍콩 19.11.06.
641 중국 2019년 한•중 우호주간 페스티벌 성공리에 개최 file 라이프매거진 19.10.30.
640 홍콩 최신연구결과, 홍콩 내 대학교 졸업생들 국경 넘어 그레이터 베이 지역에서의 취업 원하지 않아 file 위클리홍콩 19.10.30.
639 홍콩 튠문 최대 신도시 개발…타이쿠 10배 크기 file 위클리홍콩 19.10.30.
638 홍콩 해외 이민 신청 건수 4배 증가 file 위클리홍콩 19.10.30.
637 홍콩 시위‘덕’에 온라인 쇼핑몰 흥행… 약 40% 매출 성장 file 위클리홍콩 19.10.30.
636 홍콩 관광산업 HK$ 1억 현금 보조 구제책 발표 file 위클리홍콩 19.10.30.
635 홍콩 사무실 평균 임대료 내년까지 10% 하락 file 위클리홍콩 19.1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