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한인들, 갑작스런 발표에 “당황스럽다” 반응

 

1.png

 

지난 24일(월), 홍콩정부가 대한민국 여행 적색 경보령을 발표했다. 한국 내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홍콩 거주민을 제외한 홍콩 비거주자의 입경이 금지됐다.


존 리카치우 보안부 장관과 소피아 챈 보건부 장관의 발표에 따라 지난 14일 이전에 한국을 방문한 홍콩 비거주자는 홍콩 입경이 25일(화), 오전 6시부터 금지됐다.

 

그러나, 홍콩주민은 입경할 수 있다. 다만, 코로나바이러스가 집단으로 발발한 대구, 경북지역을 방문한 홍콩주민은 검역소에서 14일간 강제 격리되어 건강상태를 점검받게 된다. 그 외 대구, 경북지역을 방문하지 않은 주민이 홍콩 입경시 의료점검 후, 이상이 없을 시, 통신상으로 홍콩보건위생부로부터 건강상태를 점검받게 된다.

 

홍콩정부의 적색경보령에 따라 홍콩의 주요 여행사들이 오는 3월말까지 한국여행을 취소했다. 이지엘 투어(EGL Tours)는 지난 25일(화)부터 3월 31일까지 한국으로 출발하는 모든 투어를 취소 할 것이라고 밝혔고, Hong Thai Travel, Big Line Holiday 및 Wing On Travel도 여 3월 말까지 한국 여행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24일(월) 밤에 갑작스럽게 발표된 초강도 적색 경보령에 홍콩한인들은 당혹스러워했다.

 

아이들 방학을 맞아 한국 방문 후에 홍콩으로 돌아와야 하는 학부모들은 편치 않은 귀홍길을 염려하기도 했으며 업무차 자주 한국을 방문하는 홍콩한인 자영업자들은 홍콩-한국 여행길이 더 어려워지지 않을까 염려하기도 했다.

 

홍콩정부의 초강도 입경금지령은 차후 공지가 있을 때까지 지속될 것으로 보여 홍콩과 한국간의 여행이 당분간 순조롭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유성 기자 weeklhk@hanmail.net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1.png (File Size:491.9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65 홍콩 홍콩 시민 단체, “노란색, 검은색 마스크 구매금지” 통지받아 file 위클리홍콩 20.03.03.
764 홍콩 홍콩정부, 1천2백억 홍콩달러 경제 활성화를 위한 보조패키지 발표 file 위클리홍콩 20.03.03.
763 중국 中 선전, 개·고양이 포함 야생동물 섭취 금지 file 위클리홍콩 20.03.03.
762 홍콩 경찰 범죄 해결률 37%, 19년래 최저 수준 file 위클리홍콩 20.03.03.
761 홍콩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소비재 가격 최고 200% 급등 file 위클리홍콩 20.03.03.
760 홍콩 COVID-19, 사스 아닌 HIV와 유사한 변이 관찰돼 file 위클리홍콩 20.03.03.
759 홍콩 정부, 경제 성장 촉진 위해 세율 개정도 고려 file 위클리홍콩 20.03.03.
758 중국 中 책임 떠넘기더니…‘코로나19’ 확진 환자 8만명 넘어 호주브레이크.. 20.03.02.
757 중국 중국, 책임 떠넘기기 급급! "우한 코로나 발원지, 미국일 수도"… 호주브레이크.. 20.03.01.
756 중국 中, 사스 영웅 ‘중난산’ 발언 논란! "코로나19 발원지 중국이 아닐 수도" 호주브레이크.. 20.02.27.
755 홍콩 휴교·자택근무에 북적이는 야외 바베큐장 file 위클리홍콩 20.02.25.
754 홍콩 홍콩, 전 세계 집값 최고 상승 도시 50위 밖 file 위클리홍콩 20.02.25.
753 홍콩 홍콩 정·경계 인사들, 코로나바이러스 방호용품 기부 file 위클리홍콩 20.02.25.
752 홍콩 사느냐 죽느냐, 생존 위기 내몰린 호텔업 file 위클리홍콩 20.02.25.
751 홍콩 사법부 업무 중단으로 소송 올스톱…업무 백로그 우려 file 위클리홍콩 20.02.25.
750 홍콩 홍콩정부, 신종 코로나에 HK$300억 경기 부양책 마련 file 위클리홍콩 20.02.25.
» 홍콩 홍콩정부, 대한민국 여행 “적색경보령”의 초강도 file 위클리홍콩 20.02.25.
748 중국 中환구시보 후시진, 韓 코로나19 급속 확산에 “우한 실수 되풀이 될 수도” 호주브레이크.. 20.02.24.
747 중국 中 교도소 집단 확진 ‘슈퍼 전파자’는 교도관! 500명 이상 확진 판정… 호주브레이크.. 20.02.21.
746 중국 봉쇄 한 달 ‘우한’ 시민들 분노 폭발! “살려달라”는 주민, 체포하는 공안… 호주브레이크.. 20.0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