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주택 가격 지수 하락

 

3.png

(사진=scmp)

 

3월에 소폭 회복했던 홍콩 주택 시장이 4월에 다시 하락세를 보인 가운데 전문가들은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국가보안법 시행 움직임이 홍콩 주택 시장에 새로운 하방 압력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 달 29일(금), 홍콩 부동산가치평가국(RVD, Rating and Valuation Department)의 통계에 따르면, 중고 주택 가격 지수가 지난 3월 0.7% 상승했다가 4월에 다시 0.13% 하락했다. 최정점을 찍었던 작년 5월 대비 5.3% 하락했다.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정부가 사상 최대 규모의 확장적 예산을 발표했음에도 불구하고 최근 정치적 격변이 부동산 시장의 잠정적 회복 징후를 모두 사라지게 했다. 최근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이 통과되고 그에 따라 미국이 중국에 대한 새로운 제재 조치를 취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홍콩 부동산 및 주식 시장의 불확실성이 높아졌다. 향후 몇 주 동안 홍콩 주택 시장이 더욱 불안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홍콩 부동산 업체인 리카코롭 프로퍼티스(Ricacorp Properties)의 데렉 챈(Derek Chan) 연구 책임자는 “현재 부동산 시장의 불확실성이 높고 변동성이 크다. 만약 국가보안법 제정과 미국 정부의 강경 조치로 인하여 홍콩 경제가 악영향을 받게 되면서 부동산 구매 심리가 또 다시 위축된다면 시장 압박이 더욱 커질 것이다”고 밝혔다.

 

코비드19 사태가 통제되고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완화되면서 지난달에 부동산 건설 프로젝트 총 9개가 착공을 했다. 이는 지난 4월의 3개에서 크게 늘었다.

 

신축 아파트 시장의 경우, 지난 몇 주 동안 판매세가 회복했다. 청사완에 위치한 중국 최대 부동산 개발업체 완커(China Vanke)의 더 캠튼(The Campton)의 188채 아파트가 모두 판매되었다. 엠파이어 인터내셔널이 분양 중인 68채 아파트 중 약 절반이 판매됐다.

 

토마스 람(Thomas Lam) 나이크 프랑크(Knight Frank) 이사는 “큰 가격 조정이 일어날 가능성은 적지만 홍콩 주택 시장이 여전히 불확실성이 높은 상태이다”며 그는 올해 사회 불안정으로 주택 가격이 5~10%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빌리 막(Billy Mak) 홍콩 침례대학 부교수는 올해 주택 가격이 10%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전반적으로 홍콩 경제가 하방 압력을 받고 있다. 만약 주택 시장이 경제와 비례하게 움직인다면 홍콩 경제와 주택 시장 모두 느리게 하향세를 보일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홍콩 부동산 시장이 붕괴된다는 것을 의미하진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빌리 막 부교수는 “정치적 갈등이 침체된 홍콩 경제를 더욱 위축시키고 있다. 특히 정치적 불안으로 해외로 이민가려는 일부 홍콩인들이 자금 확보를 위해 헐값에 부동산들을 처분하고 있다. 이런 사람들이 늘어난다면 부동산 가격 하락세는 더욱 심화될 것이다”고 경고헀다.

 

골드만 삭스는 코비드19로 인한 경제적 타격이 3분기까지 이어지고 사회적 혼란이 가속화되면서 주택 가격이 올해 작년 중순 대비 25% 하락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정부는 공공 보건 위기와 정치적 갈등으로 인한 이중고로 올해 홍콩 경제 성장률이 4~7% 하락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3.png (File Size:645.9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홍콩 국가보안법 갈등, 주택 시장에 추가 압박 file 위클리홍콩 20.06.02.
902 홍콩 홍콩증권거래소, ‘상장 요건 완화’ file 위클리홍콩 20.06.02.
901 홍콩 금융 전문가들 ‘미중 갈등 심화에 페그제 굳건’ 주장 file 위클리홍콩 20.06.02.
900 홍콩 2020년 6월 1주차 '퀵' 주간 요약 뉴스 위클리홍콩 20.06.02.
899 중국 중국 심천 남산(南山)에서 주해까지 30분이면 도착? 라이프매거진 20.05.27.
898 중국 중국 최고검: 코로나19 기간 범죄행위로 3700여 명 검거 라이프매거진 20.05.27.
897 중국 중국 광저우 파저우(琶洲)에서 120분이면 홍콩공항 도착 라이프매거진 20.05.27.
896 홍콩 국제 유가 하락에도 홍콩 휘발유 가격 상승 file 위클리홍콩 20.05.26.
895 홍콩 고용 한파에 대졸자 취업문 더욱 좁아져 file 위클리홍콩 20.05.26.
894 홍콩 세계 상업 지구 순위, 센트럴 작년 11위에서 13위로 하락 file 위클리홍콩 20.05.26.
893 홍콩 카우룽 시티 재개발로 아파트 3천 채 이상 공급 기대 file 위클리홍콩 20.05.26.
892 홍콩 전인대 ‘홍콩 국가보안법’ 추진에 홍콩 달러화 급락 file 위클리홍콩 20.05.26.
891 홍콩 中 홍콩 국가보안법 직접 제정, 일국양제 훼손 우려로 반발 file 위클리홍콩 20.05.26.
890 홍콩 2020년 5월 4주차 '퀵' 주간 요약 뉴스 file 위클리홍콩 20.05.26.
889 중국 핸드폰내의 이 사진은 바로 삭제...많은 사람들이 피해를 봐.. 라이프매거진 20.05.25.
888 중국 간밤에 무슨 일이? 헬멧 가격이 갑자기 왜 폭등해? 라이프매거진 20.05.20.
887 홍콩 웨강아오 대만구, 금융시장 연계 촉진 계획 발표 file 위클리홍콩 20.05.19.
886 홍콩 Covid-19 검역 강화에 해상 밀수범죄 기승 file 위클리홍콩 20.05.19.
885 홍콩 Covid-19 ‘덕분에’, 최초로 원격 재판 열려 file 위클리홍콩 20.05.19.
884 홍콩 경찰불만처리위원회, 경찰들의 시위 진압 ‘시스템적 문제없어’ file 위클리홍콩 20.0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