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몇 년간 귀국 유학생 수 꾸준히 증가

 

10.png

(사진=scmp)

 

코비드19 확산 여파로 올해 해외에서 졸업한 중국 유학생 80만 명 이상이 중국으로 귀국하면서 중국 취업 시장이 한층 더 치열할 전망이다.

 

온라인 직업 개발 플랫폼 유니커리어(UniCareer)의 최신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과 엄격해진 해외 이민 및 고용 규제로 인하여 올해 중국으로 귀국한 유학생 수가 지난해보다 70% 증가했다. 올해 중국으로 돌아온 유학생 중 미국에서 공부한 학생이 28.6%로 가장 많고, 영국 26.3%, 호주 13.2% 등으로, 60% 이상이 석사 학위 이상 소지자다.

 

최근 몇 년 동안 해외 대학을 졸업한 후 본국으로 귀국하는 중국 유학생, 일명 ‘하이구이(海歸)’의 수가 꾸준히 늘고 있다. 하이구이 수가 2011년에 186,200명에서 2015년 409,100명, 2018년 519,400명으로 급증했다.

 

매년 하이구이 수는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올해 중국 내 대학 졸업생 수가 사상 최고인 약 874만 명으로 추산되고 있어 중국 취업 시장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최신 통계에 따르면, 중국 도시 지역의 실업률이 8월 말에 5.6%로 하락했다. 이는 코비드19 확산 이후 실업률이 정점을 찍었던 2월 6.2%보다 0.6% 포인트 하락했으며 전달인 7월보다 0.1% 하락해 다소 개선되고 있다. 그러나 사회초년생에 해당하는 20세~24세의 대학 이상 졸업자의 실업률은 6월에 19.3%로 1년 전보다 3.9% 포인트 상승했다. 정부는 8월 청년 실업률을 발표하지 않았지만 지난해 대비 5.4% 포인트 증가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중국 온라인 채용 사이트 58.com이 최근에 발표한 2020 졸업생 취업 보고서에 따르면, 귀국 학생 중 약 40%가 금융 또는 기술 분야에 취업했으며 3%가 제조업, 5%가 연구직 또는 정부 기관에 근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0%의 하이구이의 연봉은 중국 대학 졸업생 평균 연봉과 거의 비슷한 10만 위안(약 113,600 홍콩달러)로 나타났다. 중국 대학 졸업생 평균 연봉은 94,068 위안(106,910 홍콩달러)이다. 하이구이 약 5%만이 연간 30만 위안 이상의 연봉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대학에서 뉴미디어 매니지먼트·마케팅 석사 학위를 받고 귀국한 루크 루(Luke Lu)는 “지난 3월 말 광저우로 귀국한 후 지난 5월부터 국내 화장품 회사에서 일을 시작했다. 사회초년생으로서 월 12,000위안 월급에 만족한다. 몇 년 동안 미국에서 일해보고 싶었지만 코비드19 확산과 악화된 미-중간 관계 때문에 중국인 졸업생들이 올해 미국에서 취업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했다. 아쉬움은 있지만 국내 시장도 경력을 쌓기에 크고 좋은 곳이다”고 말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10.png (File Size:785.2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29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0년 10월 3주차) 위클리홍콩 20.10.13.
1028 홍콩 사립·준사립학교 5곳 중 1곳, 2020/21학년도 학비 인상 file 위클리홍콩 20.09.28.
» 중국 Covid-19에 중국인 유학생 대거 귀국…中 취업난 가중 file 위클리홍콩 20.09.28.
1026 홍콩 아파트 700여 채 분양, 1년여 만에 분양 시장 ‘북적’ file 위클리홍콩 20.09.28.
1025 홍콩 2011년 최저임금제 도입 이후, 조정 합의 처음 실패 file 위클리홍콩 20.09.28.
1024 홍콩 증권 사기 5건 중 1건, 소셜미디어에서 행해져 file 위클리홍콩 20.09.28.
1023 홍콩 1천만 홍콩달러 이상 홍콩 자산가, 작년보다 22% 증가 file 위클리홍콩 20.09.28.
1022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0년 10월 1주차) file 위클리홍콩 20.09.28.
1021 홍콩 마카오, 中 여행 완화에 다가오는 국경절 연휴 기대 file 위클리홍콩 20.09.22.
1020 홍콩 Covid-19 사태 이후, 우버 운전사 오히려 늘어 file 위클리홍콩 20.09.22.
1019 홍콩 홍콩 학교, 정치 불안·Covid-19로 자퇴 학생 늘어나 file 위클리홍콩 20.09.22.
1018 홍콩 정부 보조 유치원 46%, 학비 인상…대부분 10% 미만 file 위클리홍콩 20.09.22.
1017 홍콩 신선 제품 가게 호황… 소매 업종별 양극화 심화 file 위클리홍콩 20.09.22.
1016 홍콩 겨울 앞두고 코비드19 재확산 가능성 우려 file 위클리홍콩 20.09.22.
1015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0년 9월 4주차) file 위클리홍콩 20.09.22.
1014 홍콩 중추절 명절 분위기 가라앉아…월병 수요 감소 file 위클리홍콩 20.09.15.
1013 홍콩 Covid-19 확산에 전 세계 미술업계도 시름 file 위클리홍콩 20.09.15.
1012 홍콩 항공업계, 이색 서비스로 Covid-19 불황 극복 file 위클리홍콩 20.09.15.
1011 홍콩 식품안전에 대한 경각심 높아져 file 위클리홍콩 20.09.15.
1010 홍콩 HSBC 은행, 11월부터 26종 은행 수수료 폐지 file 위클리홍콩 20.0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