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id-19 여파로 줄어든 일자리…청년층 타격 가장 커

10명 중 6명, 미취업자 또는 불완전 취업자

 

4.png

(사진=scmp)

 

코비드19 대유행 여파로 3분기 실업률이 16년래 최고를 기록한 가운데, 청년 10명 중 6명이 미취업자 또는 불완전 취업자로 나타나 청년 일자리 감소가 큰 사회적 문제로 대두됐다.

 

홍콩청년협회(Hong Kong Federation of Youth Groups) 산하의 유스 IDEAS(Youth IDEAS)가 지난 9~10월 기간 학교를 졸업한 18~34세 청년 6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중 55%가 실업 또는 불완전 취업 상태로 나타났다. 근무시간이 단축되거나 임금이 삭감되었다고 답변한 응답자는 각각 17.8%와 13.7%였으며, 응답자 17.8%가 코비드19 기간에 해고되었다고 답변했다.

 

특히 18~24세 응답자 중 실업자와 근무시간이 단축된 사람이 각각 40.9%와 25.8%를 차지해 나이가 어린 청년들의 고용 상황이 더 불안정했다.

 

응답자 63%가 코비드19 여파로 전반적인 일자리가 감소될 것에 대하여 가장 우려했으며 응답자 약 40%가 코비드19 대유행 이후 고용시장이 더 악화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응답자 80% 이상이 코비드19 이후 새로운 직업들이 출현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55.6%가 어떤 직업으로 어떻게 진로를 전환해야 할지 모른다고 답변한 반면 55.4%는 진로를 바꾸고 싶지만 관련 지식과 기술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답변했다.

 

작년 홍콩 시위와 올해 코비드19 확산으로 홍콩 경제가 침체에 빠지면서 고용시장 또한 크게 위축되었다. 올해 6월 한 달, 총 일자리 수는 단 39,121개로, 전년 동기 대비 46.7% 줄어들었다. 4명 중 1명은 임금이 30% 이상 감소된 것으로 조사되었다.

 

3분기 홍콩 실업자 수는 259,800명에 달해 실업률이 6.4%에 달했으며, 불완전 취업자는 149,100명으로 3.8%로 나타나 2003년 이후 최고 수준이다. 특히 15~34세의 실업자와 불완전 취업자가 각각 106,900명과 57,300명으로 늘어나, 청년 고용시장이 가장 타격이 크다.

 

한편 뤄 치퀑(Law Chi-kwong) 노동복지부 장관이 지난 1일(일), 3분기 실업률이 여전히 높지만 다양한 경제 지표가 다시 반등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코비드19 확산세가 완화됨에 따라 고용시장도 점차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고 자신의 블로그에서 밝혔다. 노동부에 보고된 민간 부문 일자리가 지난 8월 4만3천 개에서 9월 7만8천 개로 약 80% 증가했다.

 

데니스 후엔(Denis Huen Yin-fan) 유스 IDEAS 센터장은 청년 취업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서 대학 졸업생들이 경력을 쌓을 수 있는 실습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새로운 기술을 배우고 경력을 쌓아 직업 다원화를 할 수 있도록 홍콩 현지 청년 대상 워킹홀리데이 제도를 도입할 것을 제안했다. 또한 정규직과 시간제 직원을 추가로 고용하는 기업에 대하여 세금 감면 혜택을 제공해 고용 기회를 늘리도록 장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코비드19 팬데믹은 홍콩 고용시장뿐 아니라 전 세계 경제와 고용시장에도 큰 타격을 입혔다. 국제노동기구(ILO)에 따르면, 2분기 전 세계 평균 노동시간이 지난해 4분기 대비 17.3% 줄어들었다. 고용시장에 대한 코비드19 여파는 2021년까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4.png (File Size:503.4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76 홍콩 포스트 코로나 시대, 일자리 위협하는 로봇 file 위클리홍콩 20.11.24.
1075 홍콩 Covid-19에도 홍콩 여전히 ‘세계에서 가장 살기 비싼 도시’ file 위클리홍콩 20.11.24.
1074 홍콩 ‘빛 잃은’ 홍콩 럭셔리 시장... 단기간 관광업 회복 불가능해 file 위클리홍콩 20.11.24.
1073 홍콩 일회용 마스크, 환경오염 주범으로 떠올라 file 위클리홍콩 20.11.24.
1072 홍콩 홍콩 부동산 매입 계약 취소 건수 증가 file 위클리홍콩 20.11.24.
1071 홍콩 ‘내년 임금인상률 0.8% 인상, 10년래 최저’ file 위클리홍콩 20.11.24.
1070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0년 11월 4주차) file 위클리홍콩 20.11.24.
1069 홍콩 홍콩, 여행 보험 분쟁 증가 file 위클리홍콩 20.11.17.
1068 홍콩 홍콩, ‘2050년 탄소 중립’ 방향 file 위클리홍콩 20.11.17.
1067 홍콩 전기요금 지원금 HKD2,000 올해 말에 종료, 연장촉구 file 위클리홍콩 20.11.17.
1066 홍콩 금융권도 재택근무 ‘뉴노멀’ 되나…사무실 수요 감소 전망 file 위클리홍콩 20.11.17.
1065 홍콩 Covid-19 기간 낙태율 상승 file 위클리홍콩 20.11.17.
1064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0년 11월 3주차) file 위클리홍콩 20.11.17.
1063 홍콩 Covid-19 확산에 유기 동물 늘어나 file 위클리홍콩 20.11.10.
1062 홍콩 바이든 시대, 홍콩 제재·미중 관계 향방은? file 위클리홍콩 20.11.10.
1061 홍콩 파일럿·승무원 떠난 공항 인근 주택가, 가격 추가 하락 file 위클리홍콩 20.11.10.
1060 홍콩 스트레스 높은 홍콩 중고등학생, 작년보다 많아 file 위클리홍콩 20.11.10.
1059 홍콩 국가안보법 위반 신고 핫라인 개설…1천 건 이상 접수돼 file 위클리홍콩 20.11.10.
» 홍콩 홍콩 3분기 실업률 16년래 최고치 file 위클리홍콩 20.11.10.
1057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0년 11월 2주차) file 위클리홍콩 20.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