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 재료 사용 장려, 저탄소 교통시스템으로 전환

 

6.png

 

 

환경국 산하 지속가능발전위원회(Council for Sustainable Development)의 최신 장기 기후 변화 전력 보고서에서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목표할 것을 촉구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보고서에 명시된 제안들이 지나치게 소극적인 접근 방식이라며 보다 더 과감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최신 보고서에는 재활용 재료 재사용 장려, 전기 자동차 신청 증가, 신녹색 건축 기술 채택 등 에너지 생산, 교통, 도시 계획 등 8가지 부문을 포괄하는 55가지 권고안이 마련되었다.

보고서는 장단기 목표가 포함되었으며 특히 수입 원자력 에너지에 중점을 두고 있다. 동시에 녹색 수소와 같은 재생 에너지 자원 연구를 장려하고 있다. 지속 가능한 건축물 건설을 장려하도록 인센티브와 벌금제를 실시하고, 저탄소 교통 시스템으로 점진적으로 전환하는 동시에 화석 연료 차량을 저탄소 배출 차량으로 교체하는 방안 등이 포함되었다.

 

아서 리(Arthur Li) 위원장은 “2050년까지 탄소 제로는 어려운 목표지만 책임감있고 필요한 결정이다. 아시아 국가들이 모두 탄소 중립 목표로 하고 있으며 홍콩이 이러한 흐름에 뒤쳐져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중국은 2060년까지 온실가스 제로를 목표한다고 밝혔으며 일본과 한국 또한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목표한다고 발표했다. 그에 반해, 불과 3년 전에 제출된 홍콩 기후 대응 계획 보고서에서는 2030년까지 2005년 탄소 배출량에서 26~36% 감축할 것이라고 명시되어 있어 상대적으로 소극적인 목표가 설정되었다.

 

한편 많은 환경 단체들이 2050년 탄소 중립 계획에 지지를 했지만 일각에서는 보고서에 제안된 권고들은 ‘이도 저도’ 아닌 미온적이라고 지적했다.

 

프렌츠 오브 더 어스(Friends of the Earth)는 화석 연료에서 천연가스와 원자력 에너지로 점진적으로 전환하기보다는 2050년까지 모든 화석 연료를 폐기하고 자체 생산 또는 수입을 통해 재생 가능한 에너지를 사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더 나아가 “전 세계 에너지 시장에 녹색 수소로 전환하고 있으며 홍콩이 이러한 세계 추세에 발 빠르게 맞춰야 한다”며 재생 가능 에너지에 대한 연구와 개발이 활발해지도록 정부가 시장 자유화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더 그린 어스(The Green Earth)는 녹색 수소 전환 흐름에 뒤처지면 안 되며 정부는 교육기관 등과 협력하여 녹색 수소 연구를 장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보고서가 원자력 에너지에 집중된 이유에 대해서 녹색 수소 기술이 충분히 연구되지 않은데다 생산 과정에서 여전히 탄소가 배출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토지가 부족한 홍콩에서는 태양열, 풍력과 같은 재생 에너지 생산을 할 수 있는 공간 자체가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에 홍콩의 경우, 원자력 에너지가 더 실용적이라고 주장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6.png (File Size:234.5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83 홍콩 안전 점검 미이행 노후 건물, 후속 조치 제때 안 돼 file 위클리홍콩 20.12.01.
1082 홍콩 홍콩, ‘외국인이 살기 좋은 도시’ 하위 10위권 file 위클리홍콩 20.12.01.
1081 홍콩 깨끗해진 바다와 공기…Covid-19의 역설 file 위클리홍콩 20.12.01.
1080 홍콩 QS 아시아 대학 순위, 홍콩 대학교들 줄줄이 하락 file 위클리홍콩 20.12.01.
1079 홍콩 상업 부동산, 이중 인지세(DSD) 제도 폐지 file 위클리홍콩 20.12.01.
1078 홍콩 홍콩 사무소 둔 외국계 기업, 10년 만에 감소 file 위클리홍콩 20.12.01.
1077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0년 12월 1주차) file 위클리홍콩 20.12.01.
1076 홍콩 포스트 코로나 시대, 일자리 위협하는 로봇 file 위클리홍콩 20.11.24.
1075 홍콩 Covid-19에도 홍콩 여전히 ‘세계에서 가장 살기 비싼 도시’ file 위클리홍콩 20.11.24.
1074 홍콩 ‘빛 잃은’ 홍콩 럭셔리 시장... 단기간 관광업 회복 불가능해 file 위클리홍콩 20.11.24.
1073 홍콩 일회용 마스크, 환경오염 주범으로 떠올라 file 위클리홍콩 20.11.24.
1072 홍콩 홍콩 부동산 매입 계약 취소 건수 증가 file 위클리홍콩 20.11.24.
1071 홍콩 ‘내년 임금인상률 0.8% 인상, 10년래 최저’ file 위클리홍콩 20.11.24.
1070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0년 11월 4주차) file 위클리홍콩 20.11.24.
1069 홍콩 홍콩, 여행 보험 분쟁 증가 file 위클리홍콩 20.11.17.
» 홍콩 홍콩, ‘2050년 탄소 중립’ 방향 file 위클리홍콩 20.11.17.
1067 홍콩 전기요금 지원금 HKD2,000 올해 말에 종료, 연장촉구 file 위클리홍콩 20.11.17.
1066 홍콩 금융권도 재택근무 ‘뉴노멀’ 되나…사무실 수요 감소 전망 file 위클리홍콩 20.11.17.
1065 홍콩 Covid-19 기간 낙태율 상승 file 위클리홍콩 20.11.17.
1064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0년 11월 3주차) file 위클리홍콩 20.1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