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 소득의 20배 이상

 

10.png

 

홍콩 주택 가격이 평균 소득 대비 20.7배에 달해, 11년째 세계에서 가장 주택 가격이 비싼 도시로 선정되었다. 즉 평균 소득을 한 푼도 쓰지 않고 약 21년 동안 모아야 홍콩에서 평균 가격의 주택을 구매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미국 싱크탱크 ‘도시개혁연구소(Urban Reform Institute)’와 캐나다 ‘공공정책 프론티어 센터(Frontier Centre for Public Policy)’는 2020년 3분기 자료를 근거로 미국, 호주, 캐나다 등 8개 국가 92개 도시의 주택 시장을 조사해 집값이 가장 비싼 도시를 순위로 매겼다.

 

보고서는 도시의 평균 주택 가격을 평균 연간 가구 소득으로 나누는 방식으로 각 도시의 주택 구매 여유도(Affordability)를 측정했다. 홍콩은 2020년 20.8배에서 20.7배로 소폭 하락했지만, 2, 3위 도시와의 격차가 워낙 커 순위에는 변동이 없었다. 밴쿠버 13배, 시드니 11.8배, 오클랜드 10배, 토론토 9.9배 등이 뒤를 이었다.

 

 

보고서는 평균 가계 소득 대비 평균 부동산 가격이 3배 이하일 때 ‘적절한 수준(Affordable)’으로 평가했다. 홍콩은 전체 4개 평가 부문에서 모두 5.1배 이상인 ‘매우 높은 수준(Severely Unaffordable)’으로 나타났다.

 

 

전 세계적으로 코비드19 팬데믹 영향으로 가계 소득은 하락한 반면 집값은 상승하는 현상이 발생해 집값 부담이 높아졌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지난해 팬데믹 여파로 많은 출퇴근 직장인들이 재택근무를 실시하게 되었고, 따라서 더 넓은 집에 대한 수요가 높아졌다. 근무환경의 급격한 전환이 주택 가격 상승을 촉발했다”라고 밝히며 “또한 교외 지역 구매자가 도시로 몰리면서 집값이 상승하는 현상이 발생했다”라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이미 부동산 가격 상승으로 고통받던 많은 저소득층과 중산층 가정의 향후 생활 수준은 더욱 악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홍콩의 경우 지난해 국가보안법으로 홍콩을 떠나 이주하는 인구가 늘면서 집값이 소폭 내리긴 했지만, 홍콩의 제한적 거주 공간과 높은 인구 밀도로 팬데믹에도 홍콩 부동산 가격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홍콩 중산층들에게 여전히 현지 주택 구매 부담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홍콩 내 사무실 임대 수요는 지속적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대부분 인력이 원격근무를 하면서 세입 회사가 사무실을 축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나이트 프랭크(Knight Frank)의 사무실 임대 지수에서 홍콩은 지난해 4분기 기간에 4.1% 하락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10.png (File Size:711.6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174 홍콩 홍콩 정부, 백신 부작용 고위험자 접종 세부 지침 발표 예정 file 위클리홍콩 21.03.16.
1173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3월 3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3.16.
1172 홍콩 지난해 대학교 자퇴생 수, 2004년 집계 시작 이후 최고 file 위클리홍콩 21.03.09.
1171 홍콩 옴부즈맨 ‘高수요 백신에 대한 모니터링 체제 강화 필요’ file 위클리홍콩 21.03.09.
1170 홍콩 미생물 전문가, 60세 이상 '바이오앤테크 백신' 권장 file 위클리홍콩 21.03.09.
1169 홍콩 2004년 이후 실업률 최고, 고용시장 단기간 회복 어려워 file 위클리홍콩 21.03.09.
1168 홍콩 15년간 주택 가격 4배 급등, ‘내 집 마련’의 꿈 멀어진 젊은 세대 file 위클리홍콩 21.03.09.
1167 홍콩 관광업에 HK$11.3억 배정…무료 투어, 호텔 할인 등 다각적 전략 펼쳐 file 위클리홍콩 21.03.09.
1166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3월 2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3.09.
1165 홍콩 플라스틱 병당 10¢ 환급, 재활용 참여에 동기부여 file 위클리홍콩 21.03.02.
1164 홍콩 다시 등교하는 학생들, 감기 유행 조심해야 file 위클리홍콩 21.03.02.
1163 홍콩 2035년까지 ‘화석 연료 자동차 판매 금지’ 목표 file 위클리홍콩 21.03.02.
» 홍콩 홍콩 집값, 11년 연속 세계 최고 file 위클리홍콩 21.03.02.
1161 홍콩 홍콩 2021/22년 연례 예산 보고, 주요 정책 종합 file 위클리홍콩 21.03.02.
1160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3월 1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3.02.
1159 홍콩 외국인 가사 도우미, 비자 거부 증가 file 위클리홍콩 21.02.23.
1158 홍콩 도시별 갑부 수 상위 10위, 홍콩만 유일하게 감소 file 위클리홍콩 21.02.23.
1157 홍콩 '코로나 블루'에 술 소비 증가 file 위클리홍콩 21.02.23.
1156 홍콩 Covid-19, 변이 일으키는 이유는? file 위클리홍콩 21.02.23.
1155 홍콩 동부 침사추이 상권 침체… Covid-19 칼바람 맞는 상인들 file 위클리홍콩 21.0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