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관광시즌부터 시작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내년 관광시즌부터 한국 전세 비행기가 러시아 캄차카 반도에 취항한다고 타스통신이 27일 보도했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캄차카주 개발공사는 지난 24일 웹사이트를 통해 약 500명의 관광객을 일차로 운송한다고 밝혔다.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관광프로그램을 포함하는 특별 비행기 편이 캄차카에서 구성되는 것은 최초이다.

 

캄차카 개발공사는 “관광 성수기(盛需期)에 한국에서 이러한 항공편 운항이 더 증설될 가능성도 있다”고 알렸다.

 

이러한 합의는 캄차카개발공사와 한국 Global Business Consulting Group 간의 협의에 따라 성사되었다. 이 한국 기업은 작년 말부터 캄차카 개발공사와 적극 협력하기 시작했으며, 캄차카 관광 개발에 특별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1단계로 10월 말 이전에 한국 대형 여행사 관계자 20-30명의 방문이 계획되고 있다. 이들은 4-5일간 소수민족 축제 프로그램에 참가하고 전통 요리 히트 상품을 시식하며, 이 지역의 관광 산업 잠재력을 하나씩 구체적으로 알아보고 가장 관광객 흐름이 많은 지점들 몇 곳을 방문하게 된다. 또한 캄차카 숙박산업 분야 기업가들과 캄차카 주정부 관계자들과도 사업 관련 만남을 갖는다. 이번 방문이 끝나면 한국 여행사들은 캄차카 관광상품 광고와 판매를 시작한다.

 

캄차카의 관광 성수기는 5월 중순부터 9월 중순까지이다. 매년 캄차카 에는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온다. 2017년 캄차트카 관광객 수는 약 20만 명이었으며 계속 증가하고 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250px-Kamchatka_peninsula_topo.jpg

www.ko.wikipedia.org

 

 

<꼬리뉴스>

 

러시아 동쪽 끝 캄차카반도

 

캄차카 반도는 러시아 동쪽 끝에 있다. 행정 구역상 러시아 극동 연방관구의 캄차카 지방에 속한다. 면적은 472,300 km²이다. 동쪽의 태평양과 서쪽의 오호츠크 해 사이에 놓여 있다. 세계에서 화산이 가장 밀집되어 있는 곳으로, 약 160 개의 화산이 있으며 이 중 29개는 아직도 활동 중이다. 이 중 19개가 캄차카 화산군으로 유네스코의 세계유산으로 등록되어 있다.

 

주도는 페트로파블롭스크 캄차츠키(인구 18만 명)이고, 캄차카 반도 전체 인구는 약 35만 명(2010년 센서스)이다. 소련의 붕괴 이전에는 이곳에 핵잠수함 기지가 있어 접근이 금지된 군사지역이었다. 야생 태평양 연어의 20%가 이곳에 와서 알을 낳는다. 기후는 툰드라 기후와 냉대 습윤 기후가 나타난다. <자료 위키피디아>

 

 

 

  • |
  1. 250px-Kamchatka_peninsula_topo.jpg (File Size:23.0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80 러시아 韓정부, 올해안 제1차 남북군사공동위 개최 기대 file 뉴스로_USA 18.10.07.
679 러시아 모스크바에 코레일 대표사무소 연다 file 뉴스로_USA 18.10.07.
678 러시아 “나진-하산 프로젝트 성패 북핵과 대북제재에 달려” 뉴스로_USA 18.10.07.
677 러시아 ‘한국 태권도 러시아에서 확산 가속도’ 타스통신 file 뉴스로_USA 18.10.06.
676 러시아 타타르스탄-한국 상호협력 발전 협의 뉴스로_USA 18.10.06.
675 러시아 “남북철도 연결되면 남북러에게 윈윈” file 뉴스로_USA 18.10.06.
674 러시아 러상원의장, 10월 4-6일한국 공식방문 뉴스로_USA 18.10.05.
673 러시아 현대차, 러시아 특별투자계약 난항 뉴스로_USA 18.10.03.
» 러시아 러 캄차카에 韓 전세비행기 취항 file 뉴스로_USA 18.09.30.
671 러시아 오페라를 통한 우호와 협력, 한러수교 28주년기념 오페라 "예브게니 오네긴" file 모스크바매일.. 18.09.27.
670 러시아 “빠르면 올해안 한반도철도 연결추진” 러매체 뉴스로_USA 18.09.25.
669 러시아 “백두산 등정으로 종료된 남북정상회담” 러일간지 file 뉴스로_USA 18.09.24.
668 러시아 ‘북미중재자 文대통령’ 러 신문 file 뉴스로_USA 18.09.23.
667 러시아 러, 남북경유 가스관 사업성 검토 재개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 09.11 23:11 KST, 편집국, 블라디보스톡 발) file 뉴스로_USA 18.09.14.
666 러시아 韓-러 연해주 3개 대형프로젝트 공동실행 뉴스로_USA 18.09.14.
665 러시아 한국, 푸틴 방한초청 재확인 뉴스로_USA 18.09.13.
664 러시아 러시아, 北나진항 통한 석탄수출 재개 뉴스로_USA 18.09.10.
663 러시아 러 유명화가 한국서 의료치료 감동 file 뉴스로_USA 18.09.06.
662 러시아 한-러 공군, 핫라인 개설 합의 뉴스로_USA 18.09.06.
661 러시아 모스크바 한인회 초청 수원 시니어 합창단 공연 “모스크바 아리랑” 성황리에 마쳐 file 모스크바매일.. 18.0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