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바롭스크시, 무명의 영웅 김유천 조명

 

 

Newsroh=김원일 칼럼니스트

 

 

하바롭스크의 ‘김유천 거리’를 아시나요.

 

러시아 아무르메디아 통신이 하바롭스크의 ‘김유천 거리’를 소개해 눈길을 끈다.

 

하바롭스크는 러시아 극동의 아무르강 유역에 위치하고 있다. 극동에서는 블라디보스톡에 이어 두번째로 큰 도시로 시베리아 횡단철도가 지나가는 교통의 요지(要地)다.

 

 

030319 하바롭스크 김유천거리.jpg

<아무르메디아 통신 웹사이트>

 

 

아무르메디아 통신은 하바롭스크시의 김유천 거리가 1930년에 지정됐지만 하바롭스크 시민들은 거리 이름의 주인공 김유천이 누구인지 거의 모른다고 소개했다.

 

통신은 “그가 한국인의 이름이라는 것을 알고나면 아주 일반적인 추측을 내놓는다. 공산주의자, 북한의 당원, 아니면 북한 김씨 왕조의 친척쯤 되지 않을까 추측한다”고 전했다.

 

이어 “하바롭스크 시민 중 모든 사람이 이 거리 이름을 맞게 쓰는 법이 무엇인지 아는 것도 아니다. 몇 년전에는 이 거리 건물들에 주소를 알리는 현판에 김-유-천 거리라고 가운데 줄을 넣어 표시한 경우도 있었다”며 “이것은 러시아 사람의 이름을 쓸 때 레프-니콜라예비치-톨스토이 혹은 니콜라이-바실리예비치-고골 이라고 쓰는 것만큼 우스꽝스러운 표기법이다”라고 지적했다.

 

이런 무지(無知)를 조금이라도 핑계할 수 있는 이유가 있다면 김유천에 대한 정보가 아주 조금 밖에 남아있지 않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의 인생의 상세한 역정뿐 아니라 사진도 남아있지 않다는 것이다.

 

통신은 “사진이 있기는 있는데 그것이 정말 김유천인지 아닌지가 불분명하다. 게다가 집주소에 나오는 그 이름이 잘못 쓴 것이고 실제 이름은 그와는 조금 다른 김유경이었다는 설도 있다”고 덧붙였다.

 

김유천 거리는 시가지 중심을 남북으로 잇는 3㎞ 구간이다. 자료에 따르면 조선의 독립운동가이자 1929년 중·소 전쟁 때 소련군 중위로 큰 전공을 세운 김유천(본명 김유경)을 기념하고 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 |
  1. 030319 하바롭스크 김유천거리.jpg (File Size:121.1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89 러시아 블라디보스톡-무안 제주에어 취항 뉴스로_USA 19.03.23.
788 러시아 러시아 방문 한국관광객 42% 증가 file 뉴스로_USA 19.03.23.
787 러시아 ‘쇼가 되지 못한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file 뉴스로_USA 19.03.18.
786 러시아 “실망한 정상들” 러 일간지 file 뉴스로_USA 19.03.18.
785 러시아 韓기업, 러 연해주 곡물터미널 투자 의향 뉴스로_USA 19.03.17.
784 러시아 러시아 ‘한국영화의 해’ 개막 뉴스로_USA 19.03.16.
783 러시아 北임천일부상 외교회담차 러시아 방문 file 뉴스로_USA 19.03.15.
782 러시아 美제재대상 러선박, 한국업체에 항의 뉴스로_USA 19.03.15.
781 러시아 “한반도문제 상호양보로 해결가능” 랴브코프 러 외교차관, file 뉴스로_USA 19.03.14.
780 러시아 “북미, 하노이회담후 인내심 더 많아질 것” 뉴스로_USA 19.03.14.
779 러시아 푸틴, 북-러 수형자 이송조약 비준 뉴스로_USA 19.03.13.
778 러시아 “한반도 해빙기조 살리려는 한국’ 러신문 file 뉴스로_USA 19.03.12.
» 러시아 러시아 ‘김유천 거리’ 아시나요 file 뉴스로_USA 19.03.08.
776 러시아 러외교장관 “안보리 남북경협 프로젝트 제재 해제해야” file 뉴스로_USA 19.03.04.
775 러시아 ‘美, 대북정책 최대압박에서 실용주의로 선회’ 타스통신 file 뉴스로_USA 19.03.04.
774 러시아 “트럼프와 김정은에 노벨상 수여 제안” 러 상원의원 뉴스로_USA 19.02.28.
773 러시아 러시아-북한 문화협력계획서 체결 file 뉴스로_USA 19.02.24.
772 러시아 ‘쇼트트랙 안현수, 선수연장 환영’ 타스통신 file 뉴스로_USA 19.02.23.
771 러시아 북한 러시아 외교관들 양국 협력 비공식 논의 file 뉴스로_USA 19.02.22.
770 러시아 ‘북미정상회담 앞두고 남북관계 소강상태’ 타스통신 뉴스로_USA 19.0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