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파신 전 감사원장

 

 

Newsroh=김원일 칼럼니스트

 

 

Sevmorput'.jpg

 

 

북극 지역이 러시아의 국내 및 대외정책의 전략적 요소가 되고 있다고 러시아 정치가 스테파신 전 감사원장이 ‘우샤코프 포럼’ 연설에서 말했다.

 

러시아 리얼리스트는 22일 스테파신 전 감사원장이 북극해 항로를 통과하는 해운이 수에즈 운하 통과 해운보다 2배나 저렴하고 시간도 빠르다고 언급했다며 발언 내용을 전했다.

 

그는 “현재 자연적, 기후적 및 기타 어려움들이 원자력 쇄빙선 덕택에 많은 점에서 해결할 수 있다. 경제적인 관점이나 전망과 효율성 면에서 볼 때 북극해 항로는 중국의 실크로드에 뒤지지 않는다. 게다가 중국은 끊임없이 유럽으로 가는 자국의 운송로 방향을 변경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극은 책임 구역이 러시아, 노르웨이, 덴마크, 미국, 캐나다 5개국으로 나누어져 있다. 그러나 프랑스, 독일, 네덜란드, 폴란드, 스페인, 영국, 중국, 일본, 한국, 싱가포르도 북극권에 대한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

 

스테파신 전 감사원장은 북극권이 거대한 천연자원이 풍부하게 매장(埋藏)되어 있다고 상기시켰다. 그는 “석유, 금, 우라늄, 이 모든 자원들이 현재 아주 수요가 많은 것들이다. 따라서 북극에 대한 관심과 접근은 엄청나다. 이 지역은 러시아의 안보를 지키는 데도 매우 중요하다. 이 점에 대해서는 대통령도 매우 강경하면서도 똑바르게 자신의 서한에서 언급한 바 있다”고 결론지었다.

 

우샤코프 포럼은 21일 러시아 연방 정부 산하 금융 대학교에서 초대 컨퍼런스가 열렸다. 이 포럼의 주요 목적은 북극 및 북방영토 개발과 발전관련 중요 연방 프로젝트 실행에 청년층의 관심을 불러 일으키기 위한 것이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즈베즈도치카 선박수리소 쇄빙 LNG선용 프로펠러 공급 완료 (타스통신)

 

 

즈베즈도치카 선박수리소(아르항겔스크주 세베로드빈스크시 소재, 통합조선공사 소속)가 한국에서 건조중인 ‘야말’형 쇄빙 LNG에 사용될 프로펠러 공급을 완료했다고 이 회사의 공보실이 21일 발표했다.

 

즈베즈도치카 선박수리소의 추진 시스템 센터 전문가들은 주문자인 한국 기업 측에 완제품을 제시했고 2월 21일 최종적으로 프로펠러 블레이드 세트를 한국 측 조선소로 선적 발송했다고 이 회사는 밝혔다.

 

프로펠러 세트의 공급은 한국 대우조선해양사의 조선소에서 건조되고 있는 쇄빙LNG선에 조립되는 추진체 AZIPOD를 제작하는 핀란드 ABB Oy Marine Ports사와의 계약의 일환으로 이루어졌다.

 

총 15척의 선박에 각 선박마다 프로펠러 세트가 3개씩 설치된다. 2개의 가동 프로펠러는 곧바로 설치되고 한 세트는 예비용이다. 이 계약을 실행하기 위해 즈베즈도치카 선박수리소는 5년간 주문자가 정한 일정에 따라 작업을 진행해왔다. 각 프로펠러의 중량은 약 40톤, 직경은 6m로 스텐레스 스틸로 제조되며 Arc7급 쇄빙 LNG 선에서 사용하기 위한 용도이다.

 

  • |
  1. Sevmorput'.jpg (File Size:189.2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45 러시아 “부분적 제재해제 가장 좋은 방안” ‘우리민족끼리’ file 뉴스로_USA 19.03.21.
744 러시아 러시아 상원 대표단 북한 방문 뉴스로_USA 19.03.21.
743 러시아 “미국, 모든 것을 거꾸로 돌려놓고 있다” 러 전문가 file 뉴스로_USA 19.03.19.
742 러시아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김정은의 외교적 승리” 러일간지 뉴스로_USA 19.03.10.
741 러시아 “러시아, 북한 핵보유국 절대 인정안해” 러주미대사 뉴스로_USA 19.03.10.
740 러시아 러시아, 북한에 밀 2천톤 이상 무상지원 file 뉴스로_USA 19.03.07.
739 러시아 ‘북미결렬 중국이 가장 만족’ 뉴스로_USA 19.03.07.
738 러시아 러시아정교회 키릴 총주교 북한방문 뉴스로_USA 19.03.07.
» 러시아 “북극해 항로, 실크로드 못지않아” 러 정치가 file 뉴스로_USA 19.02.28.
736 러시아 ‘타협점 찾아가는 미국과 북한’ 뉴스로_USA 19.02.24.
735 러시아 “러시아, 비핵화진전 대가로 대북제재 부분적 완화” 주장 뉴스로_USA 19.02.24.
734 러시아 ‘북한, 日의 독도 영유권 주장 비난’ 인터팍스통신 뉴스로_USA 19.02.17.
733 러시아 ‘악마이미지 벗는 북한과 미국’ file 뉴스로_USA 19.02.15.
732 러시아 ‘북한, 미국 기만 증거 없어’ 러 전문가 file 뉴스로_USA 19.02.14.
731 러시아 “동해명칭 모든 연안국가 고려해야” 러전문가 뉴스로_USA 19.02.12.
730 러시아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두개의 시각’ file 뉴스로_USA 19.02.10.
729 러시아 ‘핵전쟁위협은 현재진행형’ 러 일간지 뉴스로_USA 19.02.08.
728 러시아 “국가예산으로 조선소 지원하는 러시아 정부” 뉴스로_USA 19.02.08.
727 러시아 ‘미국은 러시아와의 미사일협정을 파기할까?’ 뉴스로_USA 19.02.08.
726 러시아 “러시아-중국이 긴밀하다고?” 뉴스로_USA 19.0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