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h=김원일 칼럼니스트

 

 

러시아 정교회 키릴 총주교가 조만간 북한을 방문할 것이라고 타스통신이 4일 보도했다.

 

타스통신은 동남아 대교구 세르기이 교구장이 3일 기자들에게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에 따라 러시아 정교회 키릴 총주교가 가까운 시일 내에 평양을 방문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세르기이 교구장은 “북한 정부가 기꺼이 우리를 손님으로 맞으려 한다”면서 러시아 정교회 주교들이 그곳에서 미사를 집전하고 북한 측 관계자들은 러시아 정교회 주교들을 주임 주교로 인정하고 따른다고 강조했다.

 

세르기이 교구장은 평양에 과거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지시로 북한과 러시아의 친선의 상징으로 건립된 정백사원(성삼위일체성당)이 이미 오래 동안 활동하고 있다는 것을 상기시켰다. 2006년 8년 완공된 정백 사원 헌당식에는 현재 러시아 정교회 총주교인, 당시 스몰렌스크 및 칼리닌그라드 대교구 교구장이 참석하여 축복 미사를 집전했다.

 

세르기이 교구장은 "2018년 11월 평양을 방문하여 미사를 집전했다"면서 "북한 정부는 러시아 정교회에 매우 큰 호의를 가지고 대하고 있어 정교회가 활동하는데 전혀 어려움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 정백사원에서는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관 외교관들과 불가리아·루마니아 대사관 직원들이 미사를 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정교회는 2018년 12월 말 싱가포르, 필리핀, 베트남, 태국, 남북한 등을 관할하는 동남아 대교구를 신설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도 이날 세르기이 교구장을 인용, “세계적으로 북한이 종교에 대해 가혹한 태도를 가지고 있다는 견해들이 많이 퍼져있지만 러시아 정교회는 북한 내 활동에 어떤 문제도 겪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세르기이 교구장은 “태국 다음으로 가장 편안하고 쉬운 곳이 북한이다라고 말하고 “평양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지시로 건립된 정백사원(성삼위일체성당)이 이미 오래 동안 활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학생들이 모스크바 신학교에서 공부하고 있으며 성직자로 안수를 받았다”면서 현재도 5명의 학생들이 하바롭스크 신학교에서 공부 중이며 키릴 러시아 정교 총주교가 그들 중 2명에게 작년 8월 모스크바에서 안수한 사실을 소개했다.

 

또한 북한에서는 종교인들에게 모든 권리와 기회가 제공되고 있다. 북한에서는 러시아 정교회 총주교를 매우 존경하고 있으며 러시아 정교회 성직자들의 방문을 기쁘게 받아들인다고 강조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러 대주교, 北 김위원장에 러시아 정교회 선물 전달 (2018.12.5.)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8355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45 러시아 “부분적 제재해제 가장 좋은 방안” ‘우리민족끼리’ file 뉴스로_USA 19.03.21.
744 러시아 러시아 상원 대표단 북한 방문 뉴스로_USA 19.03.21.
743 러시아 “미국, 모든 것을 거꾸로 돌려놓고 있다” 러 전문가 file 뉴스로_USA 19.03.19.
742 러시아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김정은의 외교적 승리” 러일간지 뉴스로_USA 19.03.10.
741 러시아 “러시아, 북한 핵보유국 절대 인정안해” 러주미대사 뉴스로_USA 19.03.10.
740 러시아 러시아, 북한에 밀 2천톤 이상 무상지원 file 뉴스로_USA 19.03.07.
739 러시아 ‘북미결렬 중국이 가장 만족’ 뉴스로_USA 19.03.07.
» 러시아 러시아정교회 키릴 총주교 북한방문 뉴스로_USA 19.03.07.
737 러시아 “북극해 항로, 실크로드 못지않아” 러 정치가 file 뉴스로_USA 19.02.28.
736 러시아 ‘타협점 찾아가는 미국과 북한’ 뉴스로_USA 19.02.24.
735 러시아 “러시아, 비핵화진전 대가로 대북제재 부분적 완화” 주장 뉴스로_USA 19.02.24.
734 러시아 ‘북한, 日의 독도 영유권 주장 비난’ 인터팍스통신 뉴스로_USA 19.02.17.
733 러시아 ‘악마이미지 벗는 북한과 미국’ file 뉴스로_USA 19.02.15.
732 러시아 ‘북한, 미국 기만 증거 없어’ 러 전문가 file 뉴스로_USA 19.02.14.
731 러시아 “동해명칭 모든 연안국가 고려해야” 러전문가 뉴스로_USA 19.02.12.
730 러시아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두개의 시각’ file 뉴스로_USA 19.02.10.
729 러시아 ‘핵전쟁위협은 현재진행형’ 러 일간지 뉴스로_USA 19.02.08.
728 러시아 “국가예산으로 조선소 지원하는 러시아 정부” 뉴스로_USA 19.02.08.
727 러시아 ‘미국은 러시아와의 미사일협정을 파기할까?’ 뉴스로_USA 19.02.08.
726 러시아 “러시아-중국이 긴밀하다고?” 뉴스로_USA 19.0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