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05011431_4645.jpg

 

영국 화장실이나 샤워/욕실에는 물 트는 핸들이 2개 있음을 한국(외국)서 온 사람들은 궁금해 한다.
심지어 몇몇은 영국 수도꼭지 water tap는 ‘화상 입을 정도로 뜨거운 것’과 ‘손 시린 찬물’ 2개만 있다고 농담하기도 한다.
영국 배관 난방 공학연구소 케빈 웰맨 소장은 “찬물과 따뜻한 물이 섞임으로 인한 오염방지와 위생관리를 위해 각각 분리(격리)가 상당 오래전부터 영국의 전통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찬물(수돗물)은 상수도 배관에서 집안까지 직접 연결되어 그냥 마셔도 된다. 
온수는 대개 다락이나 높은 층 구석에 있는 물탱크에서 나온다. 물탱크 청결상태는 점검하기도 그리고 알기도 어렵다. 언제 청소했는지도.
또 온·냉수 수압이 달라 탭이나 밸브에 문제 있으면 다른 쪽 물이 월등히 많게 나올 수 있다.
“실내나 물탱크서 상당시간 경과한 온수를 그냥 마시기는 비위생적일 수 있어 냉수(수돗물)와 섞는 것을 오래 전부터 금지했다. 1965년 시행령code of practice을 통해 온수꼭지는 왼쪽에, 냉수 수돗물은 오른쪽에 반드시 두도록 했다. 50년 이상 탭 위치를 변경하지 않는 중요한 이유 중의 하나는 시각 장애자들이 온·냉수 탭을 어느 곳에서든 구별할 수 있게 하기 위함이다”고 웰맨 소장은 말했다.
그는 “꼭지 1개로 물 온도 조절하는 mixer tap을 사용하더라도 탭에서 물이 섞여 나오기 직전까지 냉·온수를 구별해야 한다는 규정이 있다”고 덧붙였다.
자, 이제 화장실 이용시 탭을 관찰해 보고 시험해 보세요. 왼쪽이 ‘hot’이 확실한가를.

 

ⓒ 코리안위클리(http://www.koweekly.co.u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67 프랑스 한류 붐을 이끌고 있는, 코리안페스티벌 프랑스존 18.09.20.
866 프랑스 프랑스 지방 도시의 한국 축제들… 프랑스존 18.09.20.
865 프랑스 15구청 광장의 코리안 페스티벌, 축제는 시작됐다 프랑스존 18.09.20.
864 프랑스 프랑스, EU국가 중 가장 많은 의료비 지출 (1인당 3,000유로) 프랑스존 18.09.20.
863 프랑스 프랑스인 20%, 1일 3식 할 경제적 여유 없어 프랑스존 18.09.20.
862 프랑스 시테 한국관은 재불한인들의 오랜 염원과 그 결실임을 잊지 말아야... 프랑스존 18.09.20.
861 프랑스 시테 한국관을 파리의 한국 랜드마크로… 프랑스존 18.09.20.
860 프랑스 프랑스에서 진화하고 있는 한류 프랑스존 18.09.20.
859 프랑스 상상 그 이상의 한류, 파리에서도 불타 오르네… 프랑스존 18.09.20.
858 이탈리아 김현안무가 아브라모비치와 협업 논의 file 뉴스로_USA 18.09.17.
857 영국 ‘도둑 극성’ 칠레 범죄조직 가세 코리안위클리 18.09.12.
856 이탈리아 공연연출가 김현 보그지 모델 화제 file 뉴스로_USA 18.09.11.
855 프랑스 반크청년들 佛박물관, 日교육사이트 직지 오류 시정 file 뉴스로_USA 18.09.06.
» 영국 영국에는 왜 찬물 뜨거운 물 수도꼭지 따로?  코리안위클리 18.09.05.
853 영국 왜 영국 화장실 스위치는 끈일까? 코리안위클리 18.09.05.
852 프랑스 프랑스의 한인들에게 '역사란 무엇인가?' 프랑스존 18.08.30.
851 영국 해외동포들 4년째 세월호 집회 file 뉴스로_USA 18.08.25.
850 프랑스 100년전, 빛바랜 사진 속 프랑스의 한인들 프랑스존 18.08.23.
849 프랑스 프랑스 한인 100년사 출간을 준비하며… 프랑스존 18.08.23.
848 영국 광복절 기념식, 박 대사 첫 인사 가져 코리안위클리 18.0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