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창진시민모임' 개최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1538372977924.jpg

 

 

종군위안부 피해여성의 인권을 위한 문화공연 시위가 파리에서 펼쳐진다.

 

‘일본군위안부할머니와 함께 하는 마창진시민모임(대표 이경희)’은 8일부터 18일까지 파리 유네스코 본부 등에서 전시성폭력(일본군‘위안부’) 주제의 행위예술을 올린다고 밝혔다.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여성인권진흥원 사업으로 선정된 이번 공연의 타이틀은 ‘못다 핀 꽃 송이송이 찬란히 다시 피어나리라’로 파리 시내에서 총 5회 공연을 갖는다.

 

10일 오후 5시30분 Saint-Michel에서 첫 공연이, 11일 오후 5시30분엔 Place de la Republique에서 2차 공연이 이어진다.

 

 

1538372969638.jpg

 

 

12일 오후 5시30분엔 Pont des Arts에서 ‘평화통일염원’을 주제로 ‘개의 소망, 하나의 소원’ 공연이, 13일 오후 5시30분엔 Place de Trocade와 14일 Pont des Arts에서 전시성폭력 공연이 계속된다.

 

‘마창진시민모임’은 2007년부터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은 물론, 피해자의 인권회복과 복지 증진을 도모하고 국제사회의 평화증진에 기여하기 위해 활동하고 있다.

 

마창진시민모임은 “일본군‘위안부’ 문제는 20세기 최대의 여성인권 유린(蹂躪)의 역사이자, 하루 속히 청산해야 할 우리 모두의 과제이지만 해방 73년이 지나도록 해결되지 않은 채 이제 생존 피해자들도 겨우 28분 남았다”고 지적했다.

.

이번 공연은 일본군 ‘위안부’ 역사의 진실을 알리고, 정의로운 해결을 국제사회에 호소하기 위해 기획된 것으로 한국여성인권진흥원(여성가족부 산하기관)의 공모사업에 선정된 작품이다. 위안부 피해자와 관련한 퍼포먼스가 해외에서 선보이는 것은 보기 드문 것으로 평가된다.

 

14일과 16일 '천 개의 소망, 하나의 소원'이라는 이름의 한반도 평화통일 염원 퍼포먼스 공연은 예술의 거리 일원에서 열린다. 이와 함께 일반인이 한반도 통일과 평화를 염원하는 글을 쓰고 접은 종이 비행기 2000개를 날리는 퍼포먼스도 치러진다.

 

 

1538372973506.jpg

 

 

주최측은 “특히 유네스코 각국 인사 앞에서 하는 퍼포먼스라서 의미가 남다르다”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파리 활동에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파리 ‘전시성폭력 행위예술 공연’

 

10/10 17:30~19:00 Place Saint-Michel

주제 : 전시성폭력 Title:“못다 핀 꽃 송이송이 찬란히 다시 피어나리라 ”

10/11 17:30~19:00 Place de la Republique

주제 : 전시성폭력 Title:“못다 핀 꽃 송이송이 찬란히 다시 피어나리라 ”

10/12 17:30~19:00 Pont des Arts

주제 : 평화통일염원 Title:“개의 소망, 하나의 소원 ”

10/13 17:30~19:00 Place de Trocadero

주제 : 전시성폭력 Title:“못다 핀 꽃 송이송이 찬란히 다시 피어나리라 ” 10/14 17:30~19:00 Place Stravisky ㆍ주제 : 평화통일염원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 |
  1. 1538372969638.jpg (File Size:161.2KB/Download:1)
  2. 1538372973506.jpg (File Size:151.0KB/Download:1)
  3. 1538372977924.jpg (File Size:108.0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75 영국 영국, 옷 사고 또 사고 ‘연 27kg’ new 코리안위클리 03:55
874 영국 영국 사립교 해외분교 개설 ‘붐’ 코리안위클리 18.10.10.
» 프랑스 파리에서 ‘위안부’ 피해여성 위한 문화시위 file 뉴스로_USA 18.10.05.
872 프랑스 프랑스 한류 팬들의 물결, 코리안페스티벌 프랑스존 18.10.05.
871 영국 한국, 런던 빌딩 다수 구입 큰 손 되다  코리안위클리 18.10.03.
870 프랑스 문재인 대통령의 평화를 향한 여정을 지지하며… 프랑스존 18.09.27.
869 영국 차 번호판 만 £460,000 (6억5천만 원) 코리안위클리 18.09.25.
868 영국 컴퓨터공학 연봉 최고 코리안위클리 18.09.25.
867 프랑스 한류 붐을 이끌고 있는, 코리안페스티벌 프랑스존 18.09.20.
866 프랑스 프랑스 지방 도시의 한국 축제들… 프랑스존 18.09.20.
865 프랑스 15구청 광장의 코리안 페스티벌, 축제는 시작됐다 프랑스존 18.09.20.
864 프랑스 프랑스, EU국가 중 가장 많은 의료비 지출 (1인당 3,000유로) 프랑스존 18.09.20.
863 프랑스 프랑스인 20%, 1일 3식 할 경제적 여유 없어 프랑스존 18.09.20.
862 프랑스 시테 한국관은 재불한인들의 오랜 염원과 그 결실임을 잊지 말아야... 프랑스존 18.09.20.
861 프랑스 시테 한국관을 파리의 한국 랜드마크로… 프랑스존 18.09.20.
860 프랑스 프랑스에서 진화하고 있는 한류 프랑스존 18.09.20.
859 프랑스 상상 그 이상의 한류, 파리에서도 불타 오르네… 프랑스존 18.09.20.
858 이탈리아 김현안무가 아브라모비치와 협업 논의 file 뉴스로_USA 18.09.17.
857 영국 ‘도둑 극성’ 칠레 범죄조직 가세 코리안위클리 18.09.12.
856 이탈리아 공연연출가 김현 보그지 모델 화제 file 뉴스로_USA 18.0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