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44-아프리카.jpg

 

 

아프리카 사하라 남쪽에 사는 4억 1,300만 명이 하루 1.9 달러 이하로 연명하고 있다. 

최근 세계은행이 발표한 통계에 의하면 1일 최저생계비 1.9 달러 이하로 생활하는 극빈자 수가 전 세계적으로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오히려 사하라 남쪽 지역에서는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수치는 사하라 사막 남부, 즉 검은 아프리카(Afrique noire) 지역 전체의 41.1%에 달한다.

 

1990년 이후, 빈곤선 이하로 생활하는 인구가 세계 전체인구의 35.9%에서 10%로 감소했다. 1989년 베를린장벽이 무너지고 상징적으로 세계화 시대가 열렸는데, 이때 세계 인구는 53억 명이었다. 당시 19억 명이 ‘극도로 가난’한 것으로 간주 되었다. 

2015년에는 세계인구가 74억 명을 넘어섰고 극빈자 수는 7억3600만 명에 달했다. 이 중 4억1330만 명이 하루 1달러 이하로 연명하고 있다.

 

세계 극빈자 수는 감소세

 

가난으로부터의 탈출은 동남아시아, 중국, 인도에서 눈부시다. 이 같은 발전은 경제의 세계화에 기인한 것이다. ‘지난 25년간 10억 명 이상이 극도의 가난으로부터 벗어났다. 전 세계 빈곤율이 지금처럼 낮았던 때가 없었다.

 

그러나 불행히도 아프리카는 이런 추세와는 완전히 반대로 가고 있다. 2002년에 사하라 사막 이남의 아프리카는 전 세계 극빈자 총 수의 약 25%를 점하고 있었으나 현재는 50% 이상이다. 

이 지역은 세계 다른 대륙에 비해 극히 열악하다. 빈곤률이 가장 높은 27개국 중 26개국이 아프리카에 있다. 인도는 13억 명에 달하는 대단히 많은 인구 때문에 극빈자 수가 1억7천만 명(13%)으로 가장 많지만, 올해 세계은행이 실시한 부분적인 조사에 의하면 2018년 이후에는 인구 1억9천만 명의 나이지리아가 극빈자 수가 가장 많은 나라가 될 것이라고 한다.

 

세계은행과 UN은 2030년경에 ‘극빈 상황의 종료’를 목표로 하고 있는데, 세계은행 경제 전문가들은 ‘가장 낙관적인 가정을 해도 2030년에 가난비율이 10% 이상은 될 것’이라고 평가한다. 

이같은 이유는 우선 산아 제한이 부재하기 때문이다. 5세 이하의 사망률 감소와 낮은 피임율이 관계가 있다. 바꾸어 말하자면 보건위생 부분은 발전하지만, 사회 경제적 조건은 개선되지 않는 것이다. 임신율은 가난한 사람들과 자녀가 많은 가정에서 더 높다. 한 가정당 평균 7.9명의 아이들이 빈곤 속에서 자라고 있다. 

이런 근본적인 악순환 속에 인종 간의 분쟁, 환경적인 재난, 경제개발을 저해하는 엘리트와 정부 관료들의 부패가 이를 더 부추긴다.

 

이는 1962년 프랑스의 환경주의자이며 농학자인 르네 뒤몽(René Dumont, 1904-2001)이 그의 저서 ‘잘못된 아프리카의 출발’에서 지적한 바와 다르지 않다. 뒤몽은 그의 저서에서 부정부패, 유럽과의 퇴폐된 관계, 특히 농업분야에서 의 예속관계를 지적했다. 

현재까지도 뒤몽의 지적과 크게 달라진 것이 없다. ‘흑 아프리카’가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로 용어만 바뀐 것이 전부다. 마치 검은색이 저주 받은 색깔이나 되는 것처럼 말이다.

 

1044-아프리카1.jpg

 

            

【프랑스(파리)=한위클리】 이진명 편집위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77 프랑스 문재인 대통령, 프랑스 일간지 르 피가로와 인터뷰 (전문) new 프랑스존 19:55
976 프랑스 럭셔리 명품처럼 거래되는 유럽 여권과 체류증 new 프랑스존 19:53
975 프랑스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대 브랜드는? new 프랑스존 19:45
974 프랑스 ‘슈퍼탤런트’ 대회 유럽 일주 newfile 뉴스로_USA 12:00
973 프랑스 쿠르베 ‘세상의 기원’ 모델 밝혀졌다 프랑스존 18.10.05.
972 프랑스 파리 지하철에서 만난 무명 아티스트를 찾아요 프랑스존 18.10.05.
971 프랑스 제1회, Phil Art rt Festival~! 4대륙의 축제 프랑스존 18.10.05.
970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 지지율 29%대로 급락 프랑스존 18.10.05.
969 프랑스 ‘트로티넷트’ 보행자 도로 주행금지 규칙 세운다 프랑스존 18.10.05.
968 프랑스 낡은 차량 폐차수당 신청 폭주.. 17만 건 프랑스존 18.10.05.
967 프랑스 ‘유럽문화유산의 날’ 프랑스의 문화재 현황은? 프랑스존 18.09.27.
» 프랑스 사하라 남쪽 아프리카, 세계 극빈층 계속 증가세 프랑스존 18.09.27.
965 프랑스 파리의 중심 4개 구, 월 1회 차 없는 거리로… 프랑스존 18.09.27.
964 프랑스 유럽중앙은행 새 100유로, 200유로 권 발행한다 프랑스존 18.09.27.
963 프랑스 Ouigo TGV 저가형 서비스 확대한다 프랑스존 18.09.20.
962 프랑스 프랑스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브랜드 1위는 삼성(SAMSUNG) 프랑스존 18.09.20.
961 프랑스 러시아 관광객, A1 고속도로에서 또 강도 피해 프랑스존 18.09.20.
960 프랑스 관광의 새로운 트렌드... 산업체 방문 프랑스존 18.09.20.
959 프랑스 캠핑카, 자유와 낭만의 로드 트립~ 프랑스존 18.09.20.
958 프랑스 열애 중인 발스 전 총리, 이번엔 바르셀로나 시장에 도전? 프랑스존 18.0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