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알려지지 않은 전통 아사도 맛집 선정

 

많은 관광객들이 아르헨티나를 방문해서 제일 먼저 찾는 식당은 바로 아사도를 즐길 수 있는 식당일 것이다.

 

이를 위해 대부분 뿌에르또마데로나 빨레르모 등 요식업체가 몰린 지역으로 찾아가지만 대부분의 경우 기대했던 것보다는 못하다는 반응을 보여주고 있다.

 

그러면 실패하지 않고 맛있는 아사도를 맛보기 위해 일간 끌라린에서 5곳 아사도 맛집을 소개했다.

 

b7467b36438ef258a5924b0a8d616771.jpg

△ ⓒ clarin.com

 

- Parrilla El Tano

 

주소는 General Güemes 567이며 부에노스아이레스 주 아베샤네다 지역에 위치했다. 월요일은 정기휴일.

 

가격은 1인당 599 페소이며 탄산음료, 디저트와 커피가 가격에 포함되며, 아사도를 무제한 즐길 수 있다.

 

Después de decepcionarse en parrillas de Puerto Madero y Palermo, el grupo de mexicanos probó el verdadero asado en El Tano. Foto: Emmanuel Fernandez

△ ⓒ clarin.com-Emmanuel Fernandez - 뿌에르또마데로와 빨레르모 지역서 실망했던 멕시코 관광객들이 엘 따노에서 아르헨티나 전통 아사도를 먹으며 즐거워 하고 있다.

 

- Los Talas del Entrerriano

 

이 맛집은 부에노스아이레스 주 호세 레온 수아레스 지역 Av. Brigadier de Rosas 1391에 있다. 점심은 월요일에서 월요일, 저녁은 금토일만 영업.

 

34년 전통을 지니고 있는 이 곳은 처음에는 화물트럭 운전사, 배달원, 레미스 운전사나 여행 중에 들리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영업을 했었지만 이제는 이름이 알려지며 일부러 아사도를 즐기러 찾으러 오는 사람들이 더 많아졌다.

 

예를 들면 중국 대사관에서는 일부러 버스를 대여해 87명의 중국 시민과 이 곳을 찾기도 했었고 런던이나 파리에 지점을 열자는 제안을 받기도 했다.

 

El fuego de la parrilla nunca se apaga. Foto: Rolando Andrade

△ ⓒ clarin.com-Rolando Andrade

En el salón de "El Entrerriano" sólo suena folclore o chamamé. Foto: Rolando Andrade

△ ⓒ clarin.com-Rolando Andrade

 

- Lo de Beto

 

주소는 부에노스아이레스 주 라누스 시 Hipólito Yrigoyen 3251이며, 금요일과 토요일 저녁에만 영업을 한다.

 

이 식당의 특징은 무제한으로 아사도를 즐길 수 있다는 것이다.

 

가격은 어느 꿈비아(Cumbia) 밴드가 연주하느냐에 따라 바뀐다.

 

자리는 총 500석이다.

 

En Lo de Beto, la parrila y la cumbia son coprotagonistas. Foto: Andrés D'Elía

△ ⓒ clarin.com-Andrés D´Elía

El sistema es de parrilla libre, pero el precio varía en función del grupo que se presenta. Foto: Andrés D'Elía

△ ⓒ clarin.com-Andrés D´Elía

En el salón entran 500 personas.

△ ⓒ clarin.com-Andrés D´Elía

 

- Lo de Charly

 

이 식당은 부에노스아이레스 시 Av. Álvarez Thomas 2101에 위치했으며, 월요일에서 월요일 24시간 문을 여는 것으로 유명하다.

 

가격은 1인당 680 페소며 여기도 무제한으로 아사도를 즐길 수 있다. 이 가격에는 2인분 탄산음료가 포함된다. 약 180명이 식사를 할 공간이 마련됐다.

 

Lo de Charly abre todos los días, las 24 horas. Foto: Andrés D'Elía

△ ⓒ clarin.com-Andrés D´Elía

Las porciones de Lo de Charly se caracterizan por su abundancia. Foto: Andrés D'Elía

△ ⓒ clarin.com-Andrés D´Elía

 

- El Ferroviario

 

역시 부에노스 아이레스 시에 있으며 장소는 Reservistas Argentinos 219에 위치했다. 화요일에서 일요일 점심과 저녁에 문을 연다.

 

가격은 1인당 680페소며 무제한 아사도를 즐기거나 아니면 원하는 메뉴를 주문할 수도 있다.

 

La gente hace cola afuera de El Ferroviario mucho antes de que abra. Foto. Martín Bonetto

△ ⓒ clarin.com-Martín Bonetto

Hay noches que en El Ferroviario les dan de comer a mil personas. Cuando empezaron, el salón estaba casi vacío.

△ ⓒ clarin.com-Martín Bonetto

Los costillares enteros son uno de los grandes atractivos de El Ferroviario. Foto: Martín Bonetto

△ ⓒ clarin.com-Martín Bonetto

Los clientes de El Ferroviario sacan fotos de los platos para compartirlas en las redes sociales. Foto: Martín Bonetto

△ ⓒ clarin.com-Martín Bonetto

 

songpablo@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9 아르헨티나 정부 및 민간 컨설팅 회사가 예측하는 2021년 달러와 인플레이션 누리버스 20.11.17.
108 아프리카 에티오피아, 티그레이주에서 분쟁 발생 file ZunesEthiopiaLife 20.11.11.
107 아르헨티나 오늘부터 격리 단계에서 벗어나 사회적 거리두기 의무화 단계로 전환 누리버스 20.11.10.
106 아르헨티나 코로나-19: 러시아 백신은 위험그룹에 먼저 접종되며 무료 누리버스 20.11.10.
105 아프리카 에티오피아 섬유 및 의류 산업을 지원하기 위한 새로운 기금 마련 ZunesEthiopiaLife 20.11.04.
104 아프리카 에티오피아 남부에서 미확인 총기 발포자들로 인해 12 명의 민간인 사망 ZunesEthiopiaLife 20.10.27.
103 아르헨티나 교회, 아르헨티나에서 합법적 낙태 반대 누리버스 20.10.27.
102 아르헨티나 코로나-19: 기록적인 확진자 증가로 인해 격리 2주간 더 연장 누리버스 20.10.27.
101 아프리카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 아바바의 모든 학교의 식수와 위생을 위한 노력 [2] ZunesEthiopiaLife 20.10.20.
» 아르헨티나 수도권에서 최고로 손꼽히는 전통 아사도 전문 식당 5곳 누리버스 19.07.16.
99 아르헨티나 시경찰, 온세 지역서 환각작용 일으키는 장난감 5천 개 이상 압수 누리버스 19.07.16.
98 아르헨티나 H&M, 왜 아르헨티나에는 직매장 안 열까? 누리버스 19.07.16.
97 아르헨티나 메르꼬수르-유럽공동체 자유무역협정 체결 누리버스 19.07.01.
96 아르헨티나 싼 가격에 차 광고, 선금받고 차 안 주던 사기단 검거 누리버스 19.07.01.
95 아르헨티나 신호차단기 이용해 자동차 털던 범죄단 검거 누리버스 19.07.01.
94 아르헨티나 대선 후 아르헨티나 경제에 대한 경제전문가 4명 의견은 누리버스 19.07.01.
93 아르헨티나 치안부, 2500정 넘는 총기와 수천발 총알 압수 누리버스 19.07.01.
92 아르헨티나 판촉 도우미 가장해 남자 유혹 후 납치 누리버스 19.07.01.
91 아르헨티나 돈 훌리오 빠리샤, 세계 베스트 50 레스토랑 34위 등극 누리버스 19.07.01.
90 아르헨티나 투자유치와 일자리 창출 위해서는 노동법 개정 필수 누리버스 19.06.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