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교수, 日자위대에 항의메일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일본 해상 자위대 군함이 전범기(戰犯旗)를 앞세워 제주에 입항(入港)할 예정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서경덕 성신여대교수가 입항시 전범기를 내릴 것을 요구해 관심을 끌고 있다.

 

'전 세계 전범기 퇴치 캠페인'을 꾸준히 펼쳐 온 서경덕 교수는 13일 일본 해상 자위대측에 "제주 입항시 전범기는 달지말라"는 이메일을 보냈다고 밝혔다.

 

오는 10월 중순 제주에서는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이 열린다. 문제는 이 행사에 참가하는 일본 해상 자위대 군함이 군국주의 시대 전범기와 사실상 동일한 욱일기를 상징으로 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해상자위대전범기-2.jpg

일본 해상자위대 무라카와 유타카 해상막료장(해군참모총장)에 보낸 항의편지와 전범기에 관한 역사적 사실이 담긴 동영상 CD

 

 

서경덕 교수는 항의 이메일에서 "행사에 초대를 받아 참여하는 것은 좋으나, 일본 제국주의를 상징하는 전범기를 군함에 다는건 있을수 없는 일이다. 역사를 제대로 직시한다면 스스로 게양하지 않는 것이 기본적인 예의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독일은 전쟁후 '나치기' 사용을 법으로도 금지시켰다. 하지만 일본은 패전후 잠시동안만 사용을 안하다가 다시금 전범기를 부활(復活)시킨 것은 제국주의 사상을 버리지 못했다는 증거다. 부디 독일을 보고 좀 배워라"고 질타(叱咤)했다.

 

특히 서 교수는 무라카와 유타카 해상막료장(해군참모총장)에게는 이메일과 같은 내용의 항의편지와 전범기에 관한 역사적 사실이 담겨있는 동영상 CD 등을 동봉하여 국제우편으로도 현재 보낸 상황이다.

 

서 교수는 "이런 상황속에 우리 해군은 국제법상 일본 함정이 전범기를 단 채 제주해상에 정박해 있는 것을 막을 수 없으니 국민들이 이해해달라고 했는데, 이는 자국민의 정서를 무시한 처사다"고 비판했다.

 

또한 그는 "만약 이번에 전범기 다는걸 한국에서 대응을 안하면 일본은 또 다른 곳에서 이번 일을 사례로 들며 전범기 사용의 정당성을 주장할 것이 뻔하다. 그렇기에 이번에 반드시 막아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경덕 교수는 2018 러시아 월드컵 공식 인스타그램에 사용된 전범기 응원사진을 교체하는 등 세계적인 기관 및 글로벌 기업에서 사용해온 전범기 디자인을 꾸준히 바꿔오고 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731’아베 또 망신..中CCTV 아베 비판광고 집중 보도 (2013.12.9.)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3088

 

 

  • |
  1. 해상자위대전범기-2.jpg (File Size:112.8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23 ‘유라시아 강명구’ 응원갑시다 file 뉴스로_USA 18.09.20.
422 韓시민사회 유엔총회 평화대표단 파견 file 뉴스로_USA 18.09.18.
421 세계한인차세대대회 서울개막 file 뉴스로_USA 18.09.18.
420 안현모-라이머 ‘9월 17일, 광복군창설일 아시나요?’ file 뉴스로_USA 18.09.18.
419 현충사, 박정희 심은 日나무 퇴출 file 뉴스로_USA 18.09.17.
418 韓마하붓다절 이주노동자가족 생필품 전달 file 뉴스로_USA 18.09.17.
» “日해군 제주입항 전범기 내려라!” file 뉴스로_USA 18.09.14.
416 ◆세계한인 제2호 기획기사 file 태국교민잡지 18.09.13.
415 촛불혁명 책으로 나왔다 file 뉴스로_USA 18.09.13.
414 재외동포재단-한국국제교류재단, 제주 이전 기념식 file 코리아위클리.. 18.09.10.
413 지구촌 한인사회 젊은 주역들 한 자리에 모인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9.10.
412 촛불계승연대 “先 종전선언..효력은 핵목록 제출이후로” file 뉴스로_USA 18.09.10.
411 ‘유라시아’ 강명구 청와대 국민청원 file 뉴스로_USA 18.09.07.
410 서경덕, 韓문화유산 홍보대사 file 뉴스로_USA 18.09.06.
409 재외동포 KBS 전국노래자랑 세계대회 file 뉴스로_USA 18.09.06.
408 “남북은 강명구 평화의 길을 열어달라!” file 뉴스로_USA 18.09.03.
407 서양화가 김희상 한국 초대전 file 뉴스로_USA 18.08.29.
406 “IOC와 OCA, 日독도왜곡에 속지말라" 서경덕교수 file 뉴스로_USA 18.08.29.
405 반크, 시카고미술관 일본해 단독 표기 시정 file 뉴스로_USA 18.08.26.
404 재외동포들 쌍용차사태 10개항 요구 file 뉴스로_USA 18.0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