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제자리찾기, 백두산 호랑이 도입 추진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백두산호랑이종이접기 기증 110318.jpg

 

 

북한으로부터 백두산 호랑이를 도입하는 국회 청원이 5일 접수돼 관심을 모은다.

 

문화재제자리찾기(대표 혜문)는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의 소개로 남북 화해 협력을 위한 백두산 호랑이 도입에 관한 청원을 접수하고 이날 오후 2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문화재제자리찾기는 지난 3일엔 국회 본청 앞 잔디광장에서 백두산 호랑이 도입을 위한 진정서를 송영길 의원을 통해 청와대에 전달하고 호랑이 도입 기원 종이호랑이 접기 행사도 함께 진행했다.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원회 위원장을 겸하고 있는 송영길 의원은 "민족 화해의 상징물인 백두산호랑이가 북측의 우호적인 선물로 도입된다면 민족 동질성을 회복하는 상징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백두산종이호랑이전달식.jpg

 

 

북한 조선 중앙동물원의 백두산 호랑이 도입은 문화재제자리찾기가 2014년부터 산림청과 함께 추진해 왔다. 현재 백두산 호랑이는 남한에서 멸절(滅絶)되어 자연 생태계에서는 자취를 찾아볼 수 없다.

 

산림청에서는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을 조성하여 호랑이 개체 수 확보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으며, 근친종으로 인한 문제를 줄이기 위해 중국이 아닌 북한으로부터 백두산 호랑이 도입을 원하고 있다.

 

문화재제자리찾기 혜문 대표는 “백두산 호랑이가 육로를 통해 휴전선을 넘어온 적은 없다”며 “북측의 우호적 선물로 호랑이가 도입되어 민족 화해의 상징물(象徵物)이 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문화재제자리찾기 청소년연대 학생들이 손수 접은 종이호랑이 만 마리를 국립백두대간수목원에 지난 3일 기증했다. 종이접기 운동에는 청소년연대 학생들 이외에 황토자연어린이집, 고양오금유치원, 경기물류고등학교 등 전국의 유치원생부터 고등학생들이 참여했으며, 약 3개월간 정성 들여 접은 것들이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백두산 호랑이’ 도입 프로젝트 눈길 (2018.7.4.)

문화재제자리찾기 혜문대표 추진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7756

 

 

  • |
  1. 백두산종이호랑이전달식.jpg (File Size:177.9KB/Download:3)
  2. 백두산호랑이종이접기 기증 110318.jpg (File Size:222.3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59 왜곡된 독립운동가 정보 제보해주세요 file 뉴스로_USA 18.12.15.
458 “환상적인 한국의 의료관광” file 뉴스로_USA 18.12.14.
457 재외동포재단, 영주귀국 사할린 동포에 위문품 전달 file 코리아위클리.. 18.12.12.
456 부활 김태원, ‘종묘제례’ 국내외 알린다 file 뉴스로_USA 18.12.08.
455 강명구 DMZ 마라톤으로 피날레 file 뉴스로_USA 18.11.30.
454 “자고 일어나면 바뀌는 평양” 로창현기자 강연 file 뉴스로_USA 18.11.25.
453 재외동포재단 초청장학생들, 한국 역사문화체험 file 코리아위클리.. 18.11.19.
452 한국의 유명 관광지가 된 K-Style Hub file 뉴스로_USA 18.11.18.
» “남북교류 백두산호랑이 도입 국회청원” file 뉴스로_USA 18.11.07.
450 춘천중도 선사유적지에 레고랜드 공사 충격 file 뉴스로_USA 18.11.06.
449 재외동포재단, 러시아·CIS 지역 고려인 동포 초청 file 코리아위클리.. 18.11.03.
448 ‘한반도 평화와 해외동포의 역할’ 정책포럼 file 뉴스로_USA 18.11.03.
447 사건인가, 항쟁인가, 운동인가 file 뉴스로_USA 18.11.03.
446 박중훈, 유네스코 세계유산 ‘판소리’ 알린다 file 뉴스로_USA 18.11.03.
445 ‘제주4·3 미국책임’ 10만인 서명 美대사관 전달 file 뉴스로_USA 18.11.03.
444 서경석-백하륜, 中하얼빈 한글학교 교육물품 기증 file 뉴스로_USA 18.10.30.
443 소이현-박하선 “10월 26일 안중근 의거일 잊지마세요” file 뉴스로_USA 18.10.30.
442 17차 세계한상대회 폐막, 청년 일자리 창출 적극 나서 file 코리아위클리.. 18.10.26.
441 ‘제주4·3, 이름 찾기(正名)’ 학술대회 개최 file 뉴스로_USA 18.10.26.
440 구미에서 외국인근로자 문화축제 file 뉴스로_USA 18.1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