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장준하선생 부인 김희숙여사 별세

3남 장호준목사 여권취소로 입국 못해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36257989_1888996371123558_7006487665881120768_n.jpg

 

 

고(故) 장준하 선생의 부인 김희숙 여사가 노환(老患)으로 2일 별세했지만 미국에 있는 3남 장호준 목사가 박근혜정부시절 최소된 여권 문제로 한국에 못들어가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잘 알려진대로 장준하 선생은 일제치하에서 광복군으로 활약했고 해방 뒤에는 독재에 맞서 민주화 운동을 펼치는등 박정희 정권이 가장 두려워 한 민족지도자였다. 1975년 8월 경기 포천시 약사봉에서 등산 도중 숨진 채 발견됐으나 훗날 권력기관에 의해 타살 된 증거가 드러났다.

 

김희숙 여사는 장준하 선생 별세후 정부의 혹독한 감시와 억압속에서 삯바느질 등을 하며 어렵게 생계를 이어갔다. 김희숙 여사의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 마련됐고, 발인은 4일 오전 8시에 엄수된다. 유해는 장준하 선생이 영면한 경기도 파주시 장준하 공원에 합장될 예정이다.

 

 

1530569281955.jpg

김희숙 여사와 장준하 선생

 

 

현재 미국 코네티컷에서 목회활동을 하는 고인의 3남 장호준 목사는 박근혜 정부 시절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여권이 취소돼 임종(臨終)을 지키지 못했다.

 

장호준 목사는 20대 총선을 앞두고 모금활동을 통해 2015년 12월부터 2016년 4월까지 미국 내 일간지 등에 '불의한 정권을 투표로 심판하자'는 내용의 시민광고를 게재한 혐의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검찰에 고발됐고, 외교부가 여권을 무효화했다. 장목사는 지난 4월 벌금 200만 원을 선고받았으나 항소했다.

 

최근 김희숙 여사가 위독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청와대 홈페이지 게시판에 장 목사의 입국을 일시 허용해달라는 청원운동이 펼쳐지고 있다. 이에 장 목사는 지난달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여권 발급 제한을 해지하려면 항소를 포기하고 벌금을 납부해야한다"며, "어머니께서도 자식이 옳고 그른 것을 가리기 위해 항소를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싸우는 모습 보기를 더 원하시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이날 빈소엔 장준하 선생과 특별한 인연을 갖고 있는 원로 민중운동가 백기완 선생이 불편한 몸을 이끌고 찾아와 조문해 시선을 끌었다.

 

또한 이낙연 국무총리도 빈소를 찾아 애도의 뜻을 표했다. 이 총리는 조문 뒤 페이스북에 "역사의 부채. 민주화가 이뤄지기 전에는 눈을 감지 않겠다던 약속을 지키셨다고들 말한다"며 "산 사람들의 어깨는 더 무겁다"고 올렸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 |
  1. 36257989_1888996371123558_7006487665881120768_n.jpg (File Size:77.5KB/Download:3)
  2. 1530569281955.jpg (File Size:65.0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84 박명수-정준하, ‘헤이그 특사를 기억합시다’ file 뉴스로_USA 18.07.15.
383 강명구후원 ‘평화선언 427인물展’ 국회 개막 file 뉴스로_USA 18.07.13.
382 반크, 국보급 보물 홍보자료 세계에 홍보 file 뉴스로_USA 18.07.09.
381 재외동포재단 제주시대 개막 file 코리아위클리.. 18.07.09.
380 ‘백두산 호랑이’ 도입 프로젝트 눈길 file 뉴스로_USA 18.07.05.
» 美장호준목사 모친별세에도 모국못가 file 뉴스로_USA 18.07.04.
378 ‘충남술 TOP 10’ 세계적 명주로 키운다 file 뉴스로_USA 18.07.02.
377 세계 한글학교 교사들 서울 모였다 file 뉴스로_USA 18.07.02.
376 남북통일농구 7월4~5일 평양서 열려 file 뉴스로_USA 18.06.30.
375 “FIFA는 日전범기 응원 묵과말라” file 뉴스로_USA 18.06.30.
374 평택 주한미군사령부에 재미동포 이름 딴 회의실 생겨 file 코리아위클리.. 18.06.29.
373 송은이-김숙, “김구 서거일을 기억합시다” file 뉴스로_USA 18.06.27.
372 라이머-안현모, 6.25전사자 유해발굴현장 시민들과 함께 한다 file 뉴스로_USA 18.06.25.
371 반크, 안중근 ‘동양평화론’ 글로벌 홍보 file 뉴스로_USA 18.06.25.
370 재외국민, 6개월 한국체류해야 건강보험 가입 i뉴스넷 18.06.24.
369 한우성이사장, 합참지휘부 특강 file 뉴스로_USA 18.06.24.
368 반크, 加외무부 한국정보 오류시정 file 뉴스로_USA 18.06.24.
367 文정부 6.15방북대표단 선별불허 파문 file 뉴스로_USA 18.06.22.
366 고려인 청년 모국서 직업연수 file 뉴스로_USA 18.06.21.
365 JAL 기내식 ‘전범기’ 문양 퇴출 file 뉴스로_USA 18.0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