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제자리찾기 혜문대표 추진

초등생들과 ‘호랑이종이접기’ 캠페인도

 

 

Newsroh=민지영기자 newsrohny@gmail.com

 

 

 

백두대간수목원에서 백두산호랑이가 뛰어다닐 수 있을까.

 

문화재제자리찾기(대표 혜문)가 남북화해와 협력을 위한 백두산 호랑이 도입 청원 프로젝트를 펼치고 있어 관심을 끈다.

 

2014년 10월 문화재제자리찾기는 산림청과 ‘백두대간수목원’에 백두산 호랑이를 도입하기 위해 베이징에서 북측과 접촉한 적이 있다. 당시 산림청은 북측의 백두산 호랑이를 도입하기를 원한다는 의사를 피력했고, 북측도 암수 호랑이 한 쌍을 남쪽에 보낼 수 있다는 ‘수락’의견을 전달해 주었다. 그러나 당시 남북관계 개선에 부정적이었던 박근혜정부의 청와대가 ‘보류지시’를 산림청에 전달하면서 ‘백두산 호랑이 도입계획’은 물거품으로 돌아갔다.

 

문화재제자리찾기의 혜문 대표는 3일 청원서를 통해 “지난 4월 판문점 남북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와 남북 동질성 회복에 대전환을 불러올 역사적 계기가 되었다”며 “남북평화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는 이 시점에 ‘박근혜 정권’의 보류지시로 중단된 ‘백두산 호랑이 도입계획’이 남북정상회담의 결과로 실현될 수 있기를 간곡히 바란다”고 소망을 피력(披瀝)했다.

 

 

백두산 호랑이.jpg

www.ko.wikipedia.org

 

 

백두산 호랑이 민족화해의 상징

 

현재 남쪽에서 호랑이는 멸종, 자연 생태계에서는 전혀 자취를 찾아 볼 수 없고, 경북 봉화에 위치한 국립백두대간 수목원 호랑이숲에서 사육되고 있을 뿐이다. 백두대간 수목원의 호랑이숲은 4.6 ha에 이르는 규모이지만, 개체수는 2005년 중국 후진타오로부터 기증받은 호랑이를 비롯 총 3마리에 불과, 절대적으로 개체수가 부족하다.

 

따라서 ‘백두산 호랑이’를 북측으로부터 도입 받아 백두대간 수목원에 방사(放飼)할 수 있다면, 백두대간 수목원에 방문한 관람객들에게 통일교육과 민족동질성 회복을 절감할 수 있는 좋은 상징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재제자리찾기 혜문 대표는 “최근까지도 국립백두대간수목원 관계자와의 면담을 통해서도 여전히 ‘백두산 호랑이 도입’ 대해 논의해 왔다”며, “수목원측도 여전히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는 만큼 ‘백두산호랑이’가 북측의 우호적 선물로 도입, 민족화해의 상징물이 될 수 있도록 청와대의 각별한 관심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문화재제자리찾기는 7월과 8월 두달간 전국의 초등학교생들을 대상으로 ‘남북화해를 위한 백두산 호랑이 종이접기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참여를 원하는 어린이들은 mhj24490@naver.com 으로 이름, 학교, 학년, 연락처, 목표 종이 호랑이 갯수를 보낸 후 개별적으로 종이 호랑이를 접은 뒤, 8월말, 9월초 토요일에 행사 장소로 들고 오면 된다. 종이호랑이 접기 방법은 웹사이트 동영상을 통해 안내하고 있으며 1인 100마리 이상 접어야 참가할 수 있다.

 

 

* 백두산호랑이 종이접기 동영상

https://tv.naver.com/v/2974209

 

백두산호랑이 종이접기.jpg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 |
  1. 백두산 호랑이.jpg (File Size:87.3KB/Download:4)
  2. 백두산호랑이 종이접기.jpg (File Size:74.5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84 박명수-정준하, ‘헤이그 특사를 기억합시다’ file 뉴스로_USA 18.07.15.
383 강명구후원 ‘평화선언 427인물展’ 국회 개막 file 뉴스로_USA 18.07.13.
382 반크, 국보급 보물 홍보자료 세계에 홍보 file 뉴스로_USA 18.07.09.
381 재외동포재단 제주시대 개막 file 코리아위클리.. 18.07.09.
» ‘백두산 호랑이’ 도입 프로젝트 눈길 file 뉴스로_USA 18.07.05.
379 美장호준목사 모친별세에도 모국못가 file 뉴스로_USA 18.07.04.
378 ‘충남술 TOP 10’ 세계적 명주로 키운다 file 뉴스로_USA 18.07.02.
377 세계 한글학교 교사들 서울 모였다 file 뉴스로_USA 18.07.02.
376 남북통일농구 7월4~5일 평양서 열려 file 뉴스로_USA 18.06.30.
375 “FIFA는 日전범기 응원 묵과말라” file 뉴스로_USA 18.06.30.
374 평택 주한미군사령부에 재미동포 이름 딴 회의실 생겨 file 코리아위클리.. 18.06.29.
373 송은이-김숙, “김구 서거일을 기억합시다” file 뉴스로_USA 18.06.27.
372 라이머-안현모, 6.25전사자 유해발굴현장 시민들과 함께 한다 file 뉴스로_USA 18.06.25.
371 반크, 안중근 ‘동양평화론’ 글로벌 홍보 file 뉴스로_USA 18.06.25.
370 재외국민, 6개월 한국체류해야 건강보험 가입 i뉴스넷 18.06.24.
369 한우성이사장, 합참지휘부 특강 file 뉴스로_USA 18.06.24.
368 반크, 加외무부 한국정보 오류시정 file 뉴스로_USA 18.06.24.
367 文정부 6.15방북대표단 선별불허 파문 file 뉴스로_USA 18.06.22.
366 고려인 청년 모국서 직업연수 file 뉴스로_USA 18.06.21.
365 JAL 기내식 ‘전범기’ 문양 퇴출 file 뉴스로_USA 18.0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