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스카치완, 매니토바 주도 최저 임금 인상
 
news_img1_1539109541.jpg

(사진: CTV 뉴스) 

지난 10월 1일부터 앨버타, 사스카치완, 매니토바 주가 함께 최저임금을 인상했다. 앨버타는 시간당 13.6달러에서 15달러로 인상하며 캐나다에서 가장 높은 최저임금을 지급하는 주가 되었다. 
매니토바는 11.1달러에서 20센트를 인상해 11.35달러를 시행하며 사스카치완 주는 10.96센트에서 10센트 인상한 11.06달러의 최저임금을 지급한다. 
앨버타의 NDP 주정부는 지난 2015년 총선 승리 이후 시간당 10.20달러의 최저임금을 매년 인상하며 올 해 드디어 총선 공약인 15달러 선까지 끌어 올렸다. 
매니토바 주와 사스키치완 주는 앨버타의 소득 형평성 제고 정책 목표와 달리 2017년 물가상승률에 기반하여 최저임금을 인상했다고 밝혔다. 사스카치완 주 돈 모간 노동부 장관은 “2011년 이후 예측 가능한 최저임금 인상 계획을 통해 사용자와 근로자 모두 변화에 대비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캐나다 주들 가운데 가장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을 주도하고 있는 앨버타의 노틀리 주수상은 지난 달 초 “고급 음식점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의 생계가 어려운 상황을 해결해야 한다”라며 최저임금 인상을 강력하게 지지했다. 
이에 반해 지난 주 금요일 캐나다 자영업협회 앨버타 지부는 “지난 9월 앨버타의 스몰 비즈니스 업계의 신뢰 지수는 캐나다에서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주요 원인은 바로 파이프라인 지연과 함께 최저임금 상승이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온타리오 주 보수당 정권은 지난 주 수요일 총선 공약에서 밝힌 것처럼 내년 최저임금 인상 계획을 보류한다고 발표했다. (서덕수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619 미국 열기 뜨거운 플로리다 연방상원의원 선거 코리아위클리.. 18.10.11.
3618 미국 플로리다 주지사 후보 지지율 ‘막상막하’ 코리아위클리.. 18.10.11.
3617 미국 교육-연구용 시신 기증자 증가 추세 코리아위클리.. 18.10.11.
» 캐나다 앨버타, 최저임금 시간당 15달러 시대 열어 CN드림 18.10.10.
3615 미국 뉴욕 교통혼잡료 시행될까 file 뉴스로_USA 18.10.07.
3614 미국 차기 조지아 주지사, 켐프가 앞서나?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7.
3613 미국 조지아주 세수 작년보다 7%이상 늘어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7.
3612 미국 플로리다 주택세 추가 공제 발의안, 60% 찬성 얻을까 코리아위클리.. 18.10.03.
3611 미국 플로리다대학, 미 전국 대학 랭킹 35위로 ‘껑충’ 코리아위클리.. 18.10.03.
3610 미국 ‘운전 은퇴’ 조언, 자녀가 나서는 것이 바람직 코리아위클리.. 18.10.03.
3609 미국 10월3일은 비상경보 훈련의 날 “놀라지 마세요”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2.
3608 캐나다 캘거리대학, 교내 마리화나 이용 전면 금지 결정 CN드림 18.10.02.
3607 캐나다 온라인에서 힘을 합쳐 도난 차량 되찾아 CN드림 18.10.02.
3606 미국 교육예산 늘려라? 학교 평가제도 바꿔라!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2.
3605 캐나다 아마존, 밴쿠버에 물류창고 추가 밴쿠버중앙일.. 18.10.02.
3604 캐나다 NDP 정부 1년 성과 각 민족사회 알리기 밴쿠버중앙일.. 18.10.02.
3603 캐나다 한국문화예술전시회 밴쿠버박물관에서 개최 밴쿠버중앙일.. 18.10.02.
3602 캐나다 캐나다인 자연 속에서 보낼 때 행복해 밴쿠버중앙일.. 18.09.29.
3601 캐나다 밴쿠버국제영화제 본격 개막 16일간의 대장정에 돌입 밴쿠버중앙일.. 18.09.29.
3600 캐나다 주정부 부동산 통한 자금세탁과의 전쟁 선포 밴쿠버중앙일.. 18.09.29.